이번 계좌의 꼬꼬마 막내 (덕분에 가장 개구장이였을)  일곱살 수범이는 서울에 잘 도착했습니다.
수범이에게

'수범아, 너도 이 다음에 멋진 형아어른이 되면 물꼬 선생님이 될 수도 있어.

 그렇게 되면 좋겠지?' 하고 물으니

갑자기 표정이 심각해진 수범,

자기는 절대 물꼬 선생님이 되고 싶지 않답니다.


------------- 왜...에???


물꼬 선생님이 되면

애들하고 하루종일 계속 놀아줘야 돼.

그리고 잠도 조금밖에 못 자.

막 새벽부터 일어나서 계속 일 해.

... 선생님은 너무 힘들 것 같아.  


.........


이번 여름계좌에서 쌤들께서

어떤 정성과 최선으로 아이들을 대해주셨는지

깊이 느낄 수 있는 수범의 한 마디 였습니다. 


옥쌤을 비롯한 모든 쌤들, 밥바라지분들, 학교삼촌, 뒷배 쌤들, 마을분들...

그리고 물꼬의 나무와 하늘과 기적같은 날씨들까지

모두 모두 고맙습니다.
덕분에 일곱살 수범은 스스로에게 선생이 될 수 있는

귀한씨앗 품은 아이로 자라나겠지요.
네, 덕분입니다.  

아, 함께한 친구들, 형아 누나들도 너무 고마워요~^^ 



휘령

2019.08.10 15:44:31
*.151.112.223

안녕하세요!^^ 함께 했던 품앗이샘 강휘령입니다!
늘 갈무리에서 ‘재밌었어요’ 라고만 말하던 수범이가 샘들의 움직임까지 보았다니! 대견하고 또 고맙습니다!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셔서 또한 감사합니다!
늘 평온하시고, 좋은 어느 날 다시 뵈어요^^

물꼬

2019.08.10 19:01:31
*.33.178.70

한번쯤은 생떼를 부릴 수도 있을 거다,

몸이 힘들면 그럴 수도 있을 테니,

그런데, 웬걸요, 우리 수범이 단 한 번도 그러지 않았습니다.

저 딴엔 얼마나 애를 썼을까요, 정말 깜짝 놀란.

그런데 역에서 엄마를 보자마다 한바탕,

아하, 엄마가 그런 존재이지요.

(수범의)엄마가 고마웠습니다.

우리가 모든 긴장을 다 내려놓을 수 있는 '엄마',

수진샘이 어찌나 고맙던지.

걱정 많으셨지만, 잘 키우고 계셨던.


빛나는 일곱 살, 딱 그랬습니다.

어디에도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는!

우리의 신성성을 일깨워주는 존재들이었지요.


끝나고 묵어가시기로 했던 일정을

물꼬 사정 살펴 접어주셨네요.

좋은 날 편히 걸음하시기로.


사랑합니다!

그리고, 따뜻한 댓글들 고맙습니다...

 


류옥하다

2019.08.11 01:58:36
*.217.25.152

수범이에게 베트맨 수영복을 입혀주면 늘 혼자서 하겠다고 하는 모습이 기특했습니다.
막내임에도 막내답지 않게 씩씩한 모릅도 많이 보여주었구요.
쌤들을 이렇게 생각해 줬다니 너무 감동이고 고맙네요.
아이들 믿고 맏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6948
공지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10007
5729 166계자 사진 올렸습니다. 류옥하다 2020-09-13 32
5728 잘 도착했습니다! [1] 수연 2020-08-15 121
5727 잘 도착했습니다~ [1] 문정환 2020-08-15 110
5726 잘 도착했습니다. [1] 안현진 2020-08-15 102
5725 행복했던 166계자를 마치고 [1] 태희 2020-08-15 118
5724 잘도착했습니다~ [1] 이세인_ 2020-08-15 76
5723 잘 도착했습니다. [1] 류옥하다 2020-08-14 77
5722 먼저 도착했습니다!ㅎㅎ [1] 휘령 2020-08-14 88
5721 우빈이 잘 도착했습니다. [1] 박우빈 2020-08-03 147
5720 이제야 남겨요... [1] 윤희중 2020-06-29 574
5719 잘 도착했습니다. [1] 이건호 2020-06-29 336
5718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0-06-28 208
5717 잔잔하게 좋았던 시간들 [1] 휘령 2020-06-28 262
5716 문득 생각이 나...... [1] 빨간양말 2020-05-16 338
5715 코로나 언제 끝날까요? [2] 필교 2020-05-15 1353
5714 오랜만이었습니다. [3] 민교 2020-04-26 360
5713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희중 2020-04-26 367
5712 안녕하세요 [1] 필교 2020-02-11 620
5711 잘돌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 [4] 기쁨이 2020-01-20 635
5710 모두들 사랑합니다 [4] 한미 2020-01-18 55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