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쁘고 기쁜 날

조회 수 766 추천 수 0 2015.04.03 01:07:23
이제껏 물꼬에 글을 올리고 싶어도 "권한없음" 이라는 무시무시한
단어가 딱 버티고 있어 한 글자도 못올리고 쓸쓸이 되돌아 간적이....
다시금 물꼬 가족에게 안부나 전하고 또한 묻고 싶어 다시 돌아와 보건만 버티고 있는 문지기 "권한없음" 이라는 녀석은 변함없이 자기 임무에 충실하게 일하고 있기에 몇번 시도하다 포기하였는데 오늘 옥샘하고 통화하다 그간 있었던 일들을 고자질 아닌 고자질을 하었더니 나뿐만 아니었다는 얘기를 하면서 그러면 한 번 다시 회원으로 가입하고 글 올리기를 해 보라는 말에
(자고로 여자말듵어 손해볼 것 없다 얘기를 수없이 듵어던 터 ㅋㅋ)
재가입하는데 엉뚱한 녀석이 태클이 들어온다
아이디가 이미 존재합니다
그래서 다른 아이디로 가입 절차를 밟았는데
이번에는 다른 녀석이 태클이 들어온다
이메일 주소가 이미 가입돈 주소라고...
여기서 물러날 내가 아니기에
다른 메일을 듵이대니(ㅋㅋ)
무사히 통과 하더이다
그래서 이렇게 글을 쓸 수 있어 기쁘기도 하고 그동안 "권한없음" 문지기가
얄밉기도하여 여러 사람에게 알리어 분풀이라도 하는 것을 위안으로 삼고 싶기에....하하 속 후련하다
각설하고요
그동안 글을 올리고 싶어도 못 올리신 물꼬가족,주변에서 저와같이 가족처럼 행사?하고 있는 분,그리고 아무데나 속해 있지 않는 ㅎㅎ....
아뭏든 관심있으신 모든 분들.
참고하시라고 여편네 잔소리하듯 잔소리를 늘어 놓았습니다
꾸벅^^
옥샘 이글을 읽으셨으면 댓글 부탁함돠
그래야 제대로 글이 올라 갔는지 알 것 아입니까?
그리고 물꼬에 재미있는 글
세상 돌아가는 글
정보가 될 수 있는 글
유머
좋은 글 퍼다 담기
건의등 글 올려도 될 것 같기에
생각 날 때마다 올리더라도 삭제하지 마시기를
간곡하게 부탁 드립니다.
꾸벅^^
그럼...
늘 강건하시기를

옥영경

2015.04.03 01:15:16
*.226.212.21


아, 선생님,

기어이 올리셨구나...

이 글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도 '알립니다'에 복사해 옮겨야겠습니다.

자주 글쓰기가 안 된다는 하소연들이 있어 왔거든요.


그나저나 정말 반가운 봄소식이었어요.

봄비 내리는 한밤의 대해리랍니다.

내일부터 사흘은

달골에 장승도 깎고,  멀리 설악의 벗들이 해준 문짝들이며 몇 가지 작업물들에 페인트도 칠하려구요.


늘 더해주시는 마음 고맙습니다.

머잖은 날 뵙기로.

사랑합니다.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4.03 01:26:55
*.36.157.38

에궁~
봄비에 마음도 흡족합니다
그러나 저러나 머무르른 공간 얖 절개지가 걱정이 되는군요
이번기회에 단단이 마무리하여 마믐 껏 뛰어 놀아도 되게 공사를 잘 하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개인이. 아니기에 영동군에다 도움을 청하면 도와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도와주시면 영동군을 많이 사랑하겠다고 전해 주시와요^^~

물꼬

2015.04.03 01:33:12
*.226.212.21

고맙습니다.

그렇잖아도 한창 논의 중이랍니다.

잘 될 거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424
5483 잘도착했습니다.. [3] 희중 2015-08-07 656
5482 [나의 광복은 ㅇㅇ이다] 광복 70주년을 맞이해 되새기는 광복의 의미~! image qkdlfjf14 2015-08-06 618
5481 계자 준비! [2] 경초르 2015-07-30 727
5480 6월 시잔치와 그리고 [1] 연규 2015-07-29 711
5479 도착했습니다! [2] 유 장 2015-07-26 667
5478 도착했습니다~ [2] 권해찬 2015-07-26 649
5477 잘 도착했습니다! [2] 양 현지 2015-07-26 643
5476 잘 도착했습니다~ [2] 태희 2015-07-26 660
5475 옥샘 안녕하세요!! [1] 민성재 2015-07-24 661
5474 달골 공사 진행사항은 어떠한지요? [2]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7-11 677
5473 안부 [1] 산들바람 2015-07-09 661
5472 시인 이생진 선생님이 있는 산골 초여름 밤 [2]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6-28 822
5471 2015.6.7 물꼬 방문 [1] 벌레 2015-06-21 786
5470 메르스 (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예방법 함께걷는강철 2015-06-17 745
5469 6월 7일의 대해리 [1] 연규 2015-06-10 841
5468 5월 16일 [3] 연규 2015-05-19 879
5467 긍정의 힘 나누미 2015-04-26 750
5466 터닝포인트 나누미 2015-04-23 712
5465 <섬모임공지>장소와 시간 file [4] 아리 2015-04-22 841
5464 <섬모임 공지>텍스트는 수잔손택의 "타인의 고통" 입니다. [1] 아리 2015-04-22 112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