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트

조회 수 853 추천 수 0 2015.04.14 02:23:40
☆내가 만나는 사람들~ 아니 모두가 행복하기를 소망합니다☆☆☆


옥영경

2015.04.14 11:03:22
*.226.214.159

우분트!

I am because you are!

반투족 말이라지요;  "네가 있기에 내가 있다"

마음이 따사워지는.

고맙습니다.

그런 얘기를 들었던 듯합니다,

한 인류학자가 반투족 아이들에게 나무에 걸어놓은 과자를 먹게 하는 놀이를 했더라지요,

먼저 달려간 아이가 다 먹을 수 있다 했지만

아이들은 손을 붙잡고 같이 달려가 과자를 사이좋게 나눠 먹더라는,

왜 그랬냐 하니 우분트라 답했다는.

우분트를 자주 말하던 넬슨 만델라를 추억합니다.

우분트!

잊고 지냈던가 봅니다.

다시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265
5482 [나의 광복은 ㅇㅇ이다] 광복 70주년을 맞이해 되새기는 광복의 의미~! image qkdlfjf14 2015-08-06 612
5481 계자 준비! [2] 경초르 2015-07-30 714
5480 6월 시잔치와 그리고 [1] 연규 2015-07-29 694
5479 도착했습니다! [2] 유 장 2015-07-26 656
5478 도착했습니다~ [2] 권해찬 2015-07-26 635
5477 잘 도착했습니다! [2] 양 현지 2015-07-26 629
5476 잘 도착했습니다~ [2] 태희 2015-07-26 653
5475 옥샘 안녕하세요!! [1] 민성재 2015-07-24 652
5474 달골 공사 진행사항은 어떠한지요? [2]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7-11 668
5473 안부 [1] 산들바람 2015-07-09 650
5472 시인 이생진 선생님이 있는 산골 초여름 밤 [2]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6-28 810
5471 2015.6.7 물꼬 방문 [1] 벌레 2015-06-21 773
5470 메르스 (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예방법 함께걷는강철 2015-06-17 739
5469 6월 7일의 대해리 [1] 연규 2015-06-10 827
5468 5월 16일 [3] 연규 2015-05-19 868
5467 긍정의 힘 나누미 2015-04-26 741
5466 터닝포인트 나누미 2015-04-23 700
5465 <섬모임공지>장소와 시간 file [4] 아리 2015-04-22 824
5464 <섬모임 공지>텍스트는 수잔손택의 "타인의 고통" 입니다. [1] 아리 2015-04-22 1111
5463 [2] 연규 2015-04-22 88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