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조회 수 707 추천 수 0 2015.04.14 02:29:50
드나나나외에는글쓰기와 댓글이 안되네요
글쓰는 것은 들째..
댓글이라도 올릴 수 있다면....
옥샘 어땋게 안될까요?
공사관련 잘 진행되가고 있는지요?
대해리는 요즘 민들레가 한창 피고 있겠으라 생각되는데..~^^

옥영경

2015.04.14 11:15:44
*.226.214.159

선생님, 젊으셔요, 도대체 새벽 3시가 다 되도록 깨어 뭘 하신다고...

아니면 노인네? 초저녁에 주무시고 깬?

어이 되었든 선생님 글 덕에 누리집 들어오는 일이 더 즐거워진.

저조차도 여러 날 들어오지 못할 때가 잦았거든요.

관리자가 말하기를 실제 누리집 통계로는 드나드는 이들이 많다 했는데,

글을 남기는 이들은 드문.


물꼬의 누리집은 한 분이 지원해주신 것인데,

아무래도 이곳저곳 긁어 구조를 짜다보니 시스템이 불안정하다고.

오랜동안 관리자가 여럿, 밖에서 지원하는 구조.

그런데, 시간이 흘러흘러 누리집을 만든 이는 소식 없고,

관리도 이 산마을에서 가정학교하던 류옥하다가 최종 맡았는데,

그마저도 이제 제도학교에 가 있어 시간이 쉽지 않은.

물어보기도 하겠지만,

아쉬운대로 드나나나와 묻고답하기로도 그 기능을 할 수 있지 않을지요.


만들던 당시를 떠올려보면, 알립니다는 댓글없이 깔끔하게 소식만 전하게 하고,

물꼬요새 역시 너저분하지 않게 옥선생 글만 올리게 한다,

그런 원칙을 세웠던 듯.


아, '댓거리'에도 글쓰기 되고 댓글도 되는.


공사는... 4월 안에는 최소한 결정해야 오뉴월 마친 뒤 장마를 맞을 텐데요...

여러 가지를 조율하고 있답니다.

고맙습니다.


참, 엊그제 아침 일제히 민들레가 피어올랐어요, 정말 일제히!

주말, 멀리서 벗이 찾아와 맨발로 마을을 걷던 날이었더랍니다.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4.15 00:13:58
*.36.147.50

아~
그렇군요.
약가이 불편하지만 그런대로 가겠습니다. ㅎㅎ
옥샘 마음이야 더 애 끓을뗀데..
공사건도 그렇고.
모두잘 되리라 믿습니다^^
조만간에 뵙기를 소망하며
건강잃지 않고 늘 강건하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424
5483 잘도착했습니다.. [3] 희중 2015-08-07 656
5482 [나의 광복은 ㅇㅇ이다] 광복 70주년을 맞이해 되새기는 광복의 의미~! image qkdlfjf14 2015-08-06 618
5481 계자 준비! [2] 경초르 2015-07-30 727
5480 6월 시잔치와 그리고 [1] 연규 2015-07-29 711
5479 도착했습니다! [2] 유 장 2015-07-26 667
5478 도착했습니다~ [2] 권해찬 2015-07-26 649
5477 잘 도착했습니다! [2] 양 현지 2015-07-26 643
5476 잘 도착했습니다~ [2] 태희 2015-07-26 660
5475 옥샘 안녕하세요!! [1] 민성재 2015-07-24 661
5474 달골 공사 진행사항은 어떠한지요? [2]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7-11 677
5473 안부 [1] 산들바람 2015-07-09 661
5472 시인 이생진 선생님이 있는 산골 초여름 밤 [2] 강가에심기운나무 2015-06-28 822
5471 2015.6.7 물꼬 방문 [1] 벌레 2015-06-21 786
5470 메르스 (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예방법 함께걷는강철 2015-06-17 745
5469 6월 7일의 대해리 [1] 연규 2015-06-10 841
5468 5월 16일 [3] 연규 2015-05-19 879
5467 긍정의 힘 나누미 2015-04-26 750
5466 터닝포인트 나누미 2015-04-23 712
5465 <섬모임공지>장소와 시간 file [4] 아리 2015-04-22 841
5464 <섬모임 공지>텍스트는 수잔손택의 "타인의 고통" 입니다. [1] 아리 2015-04-22 112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