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학생들의 진로

조회 수 779 추천 수 0 2018.05.31 15:49:24


한국 학생들의 진로

한국 학생들의 진로


물꼬

2018.06.01 01:45:40
*.53.16.7

그러니까 결론은 아사하거나 과로사하거나 치킨집을 하거나.


대입제도 개편 논의가 한창 새살스럽지요.

정권이 바뀌면 들썩이는 대표적인 게 대입제도 개편 아닌가 싶습니다.

그게 가장 가시적이니까요.

시험제도 백날 바꾸는 걸로 그리 달라질 수 있는 게 아닌데...

아무리 그래 봐야 사회적 가치가 바뀌지 않는다는 게 또 높은 벽인 걸.

공부할 아이 공부하게 하고 다른 걸 잘할 수 있는 아이는 하도록 하는 길을 제도적으로 만든다, 

이렇게 하면 딱 좋겠지만 문제는 공부하는 것에만 가치를 두니...

공부로 이미 계급이 나뉘고 극심한 임금격차가 생기니까.

그리고 그 뒤엔 절대로 자신들의 이권을 포기하지 않는 교육관료들과 사학이 포진해 있고.


현재로서는 정시와 수시 적절한 배분, 그렇게 정리되는 것이 그나마 최선으로 보입니다.

그다음, 정책에 관여하지 못하더라도 현장에 있는(교사도 학부모도) 이들이

아사나 과로사 치킨집으로 내몰리고 말 아이들을 어떻게 구조(이건 구조이지요!)  해낼지

고민하고 해법을 제시하고 실제 그리 살고 나아가고 그걸 나누고 연대하고...

시간이 걸리겠지요.

지치지 않고 나아가기, 아이들의 삶이, 나아가 우리 삶이 나아질 수 있는 길이라면!


근데, 갈색병, 아이디가 참 멋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2227
5650 책 <행복한 어른이 되는 돈 사용 설명서> 물꼬 2018-08-29 463
5649 여긴어디지.. image [2] 갈색병 2018-08-27 621
5648 책 ‘부모되는 철학 시리즈’(도서출판 씽크스마트) 물꼬 2018-08-23 378
5647 어려운 문제 [3] 갈색병 2018-08-22 685
5646 2022학년도 대입개편 권고안 [1] 물꼬 2018-08-13 342
5645 바르셀로나에 다녀왔습니다~ [1] 휘향 2018-08-08 387
5644 다들 잘 지내시지요, 바르셀로나 다녀왔습니다~^^ [1] 휘령 2018-08-05 387
5643 소울이네 안부 전합니다^^ [5] 소울맘 2018-08-04 389
5642 정의당 노회찬 의원을 애도합니다 [2] 물꼬 2018-07-26 646
5641 [펌] "교육수준 낮고 가난할수록 폭염에 따른 사망 위험 높다" 물꼬 2018-07-21 457
5640 시, '어떤 부름' 옥영경 2018-07-18 384
5639 녹초가 된 몸으로 퇴근을 해도 직장인들은 꼭 뭔가를 한다.jpg image [1] 갈색병 2018-07-12 584
5638 여혐 남혐을 우려합니다 물꼬 2018-07-11 435
5637 옥샘! 이주욱입니다. [1] 대나무 2018-06-25 421
5636 현대인에게 공포 image [1] 갈색병 2018-06-22 581
5635 우리의 상식과 다르지만 검색어가 말해주는 것 [1] 옥영경 2018-06-14 681
5634 학교를 고발한다! - PRINCE EA 물꼬 2018-06-13 702
5633 방청소가 오래 걸리는 이유.jpg image [1] 갈색병 2018-06-11 579
5632 그림말(이모티콘;emoticon)에 대한 동서양의 차이? 옥영경 2018-06-06 332
5631 사유의 바다를 잠식한 좋아요 버튼_폴 칼라니시의 [숨결이 바람될 때] 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6-06 32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