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특별한.

조회 수 737 추천 수 0 2021.08.14 16:02:44
잘 도착했습니다!
무어라 조잘 조잘 하고픈 말이 많았는데,
함께 한 모두 편안하게 지내다 다시 보자는 인사로 대신합니다. 저희 아빠가 물꼬에 가봤으면 하시네요! 언제 기회가 된다면 만나서 이야기 나눌 시간이 있다면 좋겠습니다ㅎㅎ
아! 옥샘이 말씀하셨던 헌책방이 지금의 아침뜨락처럼 곧 다가올 날이 기대돼요! 저도 그런 꿈이 생기면 같이 나눌게요!
옥샘 사랑해요~! 옥샘 귀여워요! 옥샘 최애고!!ㅎㅎㅎㅎ

물꼬

2021.08.15 08:47:31
*.33.181.48

아이들을 보내고 샘들도 나가고

비로소 쏟아지는 소나기 소리를 들으며 부엌에 나와있던 물건들을 넣었습니다.

정환샘과 이선정샘이 얼마나 애써서 치워주셨던지

정리만 해도 되었지요.


그래요, 무어라 할 말이 많은데,

그걸 어찌 다 말로 할까요.

휘령샘이 교감 일을 맡고서부터 그저 뒷배가 되어 지원만 하면 되니

계자는 그야말로 샘이 축인 일정이군요.


드디어 아버님이!

딸 둘이 부지런히 드나들고,

도대체 무엇을 하는 어떤 곳이어 여름이고 겨울이고 일주일씩 가 있고,

돌아오면 시체가 되고,

학기 가운데도 몇 차례 가서 묵고 오니 궁금해하실 만도.

모십시다요.


'옥샘 최애고!!'

넘들이 들으면 웃기겠지만, 역시 계자를 함께한 사람만 아는 언어라.

건호며 그렇게 노래하던 애들이 없으니 그걸 기억하는 샘이 또... :)

즐거웠습니다.


올해도 계자를 했고,

아무래도, 내년에도 또 계자를 하겠습니다 :)


예, 모두 평안하다가 곧 봅시다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62011
5784 [펌]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을 돕는 방법 물꼬 2021-08-25 950
5783 [펌] 돌아온 탈레반은 물꼬 2021-08-25 758
5782 잘도착했습니다:) [1] 이세빈 2021-08-22 787
5781 잘 도착했습니다 :) [1] 이세인_ 2021-08-22 786
5780 잘 쉬다 왔습니다. [1] 류옥하다 2021-08-22 752
5779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희중 2021-08-22 752
5778 잘 도착했습니다! [1] 문정환 2021-08-14 750
» 언제나 특별한. [1] 휘령 2021-08-14 737
5776 잘 도착했습니다! [1] 윤지 2021-08-14 754
5775 잘 도착했습니다! [1] 하제욱 2021-08-14 736
5774 잘 도착했습니다 :D [1] 강우근영 2021-08-13 708
5773 168계절자유학교 우듬지 사이 더 파란 하늘을 마치고 [1] 태희 2021-08-13 669
5772 잘도착했습니다. [1] 안현진 2021-08-01 721
5771 우빈효빈 도착 [1] 박우빈 2021-08-01 713
5770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2] 윤호 2021-08-01 643
5769 잘 도착했습니다. [1] 혜지 2021-07-01 753
5768 무더운 여름 잘 지내고 계시죠? [1] 까만콩 2021-06-28 730
5767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6-28 679
5766 잘 도착했습니다!! [1] 장화목 2021-06-28 656
5765 잘 도착했습니다 :) [1] 태희 2021-06-27 62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