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쌤 안녕하신지요?

조회 수 548 추천 수 0 2021.01.23 14:12:37
물꼬와 인연을 맺은지 벌써 10년?15년?이 다 되어 갑니다.
물꼬에서 제가 참 알게 모르게 배워간 점들에 많은 것 같습니다.
최근에 제가 또 무언가를 물꼬에서 많이 배웠다는 것을 자취를 하며 느꼈습니다.
혼자 살다보니 간단한 집안일들을 스스로 해야하는데, 자연스럽게 모두 물꼬 스타일로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설거지도 청소도 저도 모르게 그렇게 되더라구요.
앞으로도 좋은 인연 계속해 나아가고 싶습니다!
군대에 있을 동안에도 그 자리에서 계속 있어주세요.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옥영경

2021.01.23 23:37:55
*.33.184.117


일상을 잘 건사하는 일이 무엇을 하건 좋은 토대가 되는.

그러리라 충분히 짐작이 되지만, 역시 그리 사시는군요 :) 


예, 오래 봅시다려.


군대 가기 전 얼굴 보여주러 다녀가시어 고마웠네.

ㅋ 군대에서 휴가 나와서도 계자 신청을 하였던 현택샘의 전설을 아시는지 :)


부디 강건하시라. 

사랑하고 또 사랑하노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8992
5763 연어의 날 잘 도착했습니다! [1] 윤지 2021-06-27 523
5762 Tira-mi-su! [3] 진주 2021-05-31 674
5761 평안했던 5월 빈들! [1] 윤희중 2021-05-30 633
5760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1] 김서연00 2021-05-17 686
5759 4월 빈들모임 강! 추! [1] 진주 2021-04-25 760
5758 단식수행-감사한 봄날이었습니다. [3] 연규 2021-04-23 734
5757 봄 날씨가 너무 좋네요 [1] 필교 2021-04-18 708
5756 4월 빈들모임 기대되요! [1] 진주 2021-04-02 705
5755 잘 도착했습니다:) [1] 유진 2021-03-02 756
5754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2-28 759
5753 잘 지내고 계시죠? [3] 까만콩 2021-02-22 813
5752 [펌] 재활용 안 되는데 그냥 버려? 그래도 씻어서 분리배출하는 이유 물꼬 2021-02-21 8875
5751 [펌] 쓰레기를 사지 않을 권리 물꼬 2021-02-19 721
5750 자주 오네요 ㅎㅎ 귀여운 댕댕이들 보고가요 image [1] 제주감귤 2021-02-18 743
5749 코로나 백신.... image [1] 제주감귤 2021-02-17 682
5748 측백나무 잔여 16그루 후원합니다... [3] 익명 2021-02-10 764
5747 드디어 계자글이...^^ [1] 토리 2021-02-09 708
5746 167계자 사진 올렸습니다. [1] 류옥하다 2021-02-08 701
5745 왔다갑니다 ㅎㅎ image [1] 제주감귤 2021-02-05 704
5744 감사드려요~! [1] 수범마마 2021-01-25 72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