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꼬 3일, into the depth

조회 수 748 추천 수 0 2015.12.05 02:02:33
가을의 끝 즈음 엉겁결에 휴가를 얻었고 물꼬에 가고 싶었습니다. 11월 말, 12월 초라 추위를 걱정했는데 대해리의 날씨는 무척이나 맑았습니다. 늦게 도착했기 때문에 돌탑 허물기에는 전연 기여하지 못했고, 일을 마치신 만휘샘, 장순샘과 짧은 저녁 식사를 나누었습니다. 갑작스런 방문이었던만큼 특별한 행사 대신 평범한 물꼬의 일상에 저도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이웃들을 만나고 옥샘의 하루를 함께 했습니다. 준비해 간 두 권의 책은 미처 다 못 읽었지만 별똥별 지나간 하늘 아래 밤 산책은 무척 마음 깊이 남았습니다. 손으로 직접 했던 사과 잼과 모과청 만들기, 김장 담그기 등의 일도 즐거웠습니다.

도시에서 사는 저에게 여기는 생의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하는 곳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한 물꼬는 언제나처럼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처음 해봤던 팔단금 아침 수행이나 가마솥 방에 걸린 액자 등 무언가 항상 조금씩 달라지고 있었습니다. 대안의 대안으로서, 물꼬는 계속 자리하고 있고 그 형태는 변화할 수밖에 없습니다. 저에게도 다른 사람들에게도 더 친근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어떤 모습이든 응원을 멈추지는 않을 겁니다 :-)

3일이라는 짧은 기간이지만 오히려 모든 것에 깊이 다가가는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p.s.
'인투 더 와일드' 한국어판 책은 절판되었고, 중고가가 97,000원을 기록하고 있네요!

옥영경

2015.12.05 16:51:33
*.62.190.86

와, 절판에 그 가격이라...

내게 영문판 있음, 얇아서 읽어볼 만. 다행히 내가 볼 정도라면 그대는 아주 수월하게 읽을.

물꼬 소개 영상을 위해 가져간 것들 받을 때 그거라도 빌려줌세.


밤길이 좋았네. 여기 살아도 그럴 일 드물거든. 일상은 늘 일과 일이 이어달리기라.

정말, 겨울 하늘의 별똥별을 그대와 보았다니!

이웃의 김장, 외연을 넓힌?, 같이 손보태서도 좋았으이.

두 사람이나 되는 생일에 우리가 자리한 것도 뜻밖의 재미였네.


같이 꿈꾸는 시간이 벅찼다, 오늘에 있으면서 내일을 나눌 수 있어.

스무 살이었던 청년이 서른을 바라보네.

잘 커서 고맙다는 아이들의 날처럼, 아름다운 성장을 보는 시간이 나이든 이의 행복. 으윽, 늙었군, 하하.


보게 될 날이 길지 않길.

건강하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8412
5504 잘 도착했습니다~ [2] 태희 2015-12-27 613
5503 고속도로에서 [2] 도영 2015-12-25 663
5502 <12월 섬모임> "미움받을 용기" 아리 2015-12-10 702
» 물꼬 3일, into the depth [1] 서현 2015-12-05 748
5500 <12월 섬모임 공지>모임날짜는 12월 19일 토요일입니다. [10] 아리 2015-12-01 771
5499 [함께하는 사랑밭 해외봉사 모집] 함께가요, 케냐 imagefile 함께하는사랑밭 2015-11-04 680
5498 인터뷰; "개신교도 사이에 한국사 유언비어, 답답하다" 물꼬 2015-10-30 750
5497 <섬모임 공지>11월 섬모임 텍스트는 이반 일리치의 "누가 나를 쓸모없게 만드는가" 아리 2015-10-20 839
5496 <11월 섬모임 공지> 시간과 장소 아리 2015-10-20 670
5495 목감기 빨리 낫는 법 여덟 가지 물꼬 2015-10-08 1455
5494 잘 도착했습니다! [2] 유 장 2015-08-08 831
5493 잘 도착했습니다! [2] 인영 2015-08-08 830
5492 잘 들어갔습니다! [2] 나이많은동휘 2015-08-08 753
5491 잘 들어갔습니다! [3] 한예린 2015-08-08 659
5490 잘 도착했습니다~ [2] 태희 2015-08-08 640
5489 잘 도착했습니다~! [2] 옥지혜 2015-08-07 647
5488 건호 잘 도착했습니다. [2] 홍인교 2015-08-07 643
5487 지금 막 도착했습니다 [2] 경초르 2015-08-07 635
5486 잘 도착했습니다! [2] 양 현지 2015-08-07 632
5485 저도 잘 도착했습니다! [4] 문정환 2015-08-07 60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