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물꼬는

조회 수 601 추천 수 0 2016.08.12 23:26:04
저는 지금 아이들이 떠나간 물꼬에 남아
도영샘, 정환샘, 희연샘, 건호, 옥샘과 함께
물꼬 운동장 한가운데에 돗자리 깔고 누워 별똥별을 보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빈자리를 별들이 대신해 주는가 봅니다.
162계자 함께하신 모든분들 애쓰셨고 감사했습니다.
사랑합니다.

옥영경

2016.08.13 03:36:10
*.90.23.224

교무를 맡아 욕봤네.

내일부터 사흘 어른 계자에서도 또 욕보겄네.

뜨거운 여름이 막바지로 가는 때 같이 별똥별을 의지하며 다시 힘을 가다듬은 밤이었으이.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하노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1816
5560 잘 도착했습니다 [1] 민성재 2016-12-25 524
5559 잘 도착했습니다~ [2] 옥지혜 2016-12-25 529
5558 잘 도착했습니다! [1] 김현진 2016-12-25 494
5557 잘 도착했어요ㅎㅎ [1] 휘령 2016-10-23 630
5556 무열샘의 혼례 소식[10.23] 물꼬 2016-10-16 775
5555 162 계자를 함께하신 모든 샘들과 친구들에게 [5] 산들바람 2016-08-18 981
5554 잘 도착했습니다. [3] 오소연 2016-08-17 827
5553 늦어서 죄송해요! 저도 잘 도착했습니다. [4] 문정환 2016-08-17 769
5552 잘 도착했습니다 [2] 도영 2016-08-16 750
5551 잘 도착했습니다 [4] 여원엄마 2016-08-15 666
5550 잘 도착했습니다! [3] 옥지혜 2016-08-14 604
5549 잘 도착했습니다! [3] 양 현지 2016-08-14 638
5548 잘 도착했습니다~ [3] 권해찬 2016-08-14 621
5547 잘 도착했습니다!!!~~ [3] 장화목 2016-08-14 590
5546 잘 도착했습니다. [3] 벌레 2016-08-14 594
5545 고맙습니다. [4] 윤혜정 2016-08-14 595
5544 잘 도착했습니다 [3] 인영 2016-08-14 593
5543 도착했습니다 [3] 김민혜 2016-08-14 586
5542 잘 도착했습니다~! [3] 설경민 2016-08-13 576
5541 잘 도착했습니다 [3] 최예경 2016-08-13 60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