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서윤이 이모, 윤소정이라고 해요.
물꼬와 인연을 맺은지도 햇수로는 10년이 다 되어가는데
이런저런 사정으로 품앗이로는 한번 밖에 함께하지 못했어요. 헤아려보니 빈들 몇번, 개인적으로 놀러 간 경험이 대부분이네요.

이번 계자도 함께하지 못했지만, 서윤이를 계자에 보내놓고 (제가 보낸 건 아니지만 마치 그러한 것처럼 ^^;) 162 계자는 그 준비부터 어른들을 위한 계자까지 내내 마음으로 함께했답니다. 물꼬 밖 부모님의 계자를 함께했다고나 할까요?

''내가 온전히 받아들여진'', ''6남매'', ''그때 그게 최선이었고, 그게 내 한계였던 것.''...
'물꼬에선 요새'를 읽으며 제가 선 자리에서 공감하고 아파하며 눈물 흘렸답니다.

'서윤'이라는 징검다리를 통해 만난 시절인연들, 모두에게 싱거운 감사인사 전하고 싶었어요. 마음을 내어 계자를 이끌어주신 인영샘, 연규샘, 화목샘, 기표샘, 휘령샘, 정환샘, 주인샘, 민혜샘, 예지샘, 경민샘, 예경샘, 현택샘, 소연샘, 수현샘, 새끼일꾼 해찬샘, 태희샘, 현지샘, 도영샘, 지혜샘, 주인샘, 윤호샘, 효기샘. 샘들과 아이들을 먹이시느라 애쓰신 밥바라지 샘들, 그리고 물꼬의 큰 나무 옥샘, 모두모두 참 고맙습니다. 샘들 한분 한분 '아이들 안의 우주를 담아내는 렌즈', 그 아름다운시선으로 인해 제 마음도 덩달아 따뜻해졌어요. 그리고 162 계자에 함께해준 친구들도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

(아, 그리고 고백 하나.
지난 6월 방문했을 때 (외동인) 서윤이 또래집단에서 부적응적 모습을 보이지나 않을까 걱정하며 후에 귀뜸해주십사 옥샘께 부탁을 드렸었네요.
두눈을 반짝이며 물꼬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 이제는 저의 '물꼬 동무' 서윤이를 보니 이건 정말이지 괜한 걱정, 괜한 부탁, 어설픈 어른 흉내.)

산들바람

2016.08.18 18:15:17
*.245.148.145

참, 옥샘,
불편하신 다리는 좀 어떠셔요?

옥영경

2016.08.23 01:02:46
*.62.213.22

다리? 언제 그런 일이?

어제까지 손님 치고 이제야 한숨 돌린다오. 음, 낼 또 손님 맞이일세.

그 사이 민주지산도 또 들어갔다 나오고.

그찮아도 서윤이 보면서 소정샘 생각 많이 났네요.

누워 버둥대던 그 아이가 걸어다니는 걸 보는데, 신기하기도 하고 고맙고...

오랜 인연, 넓어진 인연들에 고맙고 감사하오.

더운 날들, 아무쪼록 그늘과 함께이시라.


아, 호성샘과 통화하고 의대 원서를 늘인 모양.

어제는 진학상담기관에서 모 의대 지원을 권합디다.

최근 뇌과학에 투자가 많고, 6년 전액 장학금이래네.

S대 붙고 거기 가고, 딱 그림 좋은디, 하하.

고맙다 전해주시기.

산들바람

2016.09.14 12:16:13
*.248.165.179

늘 수행하시는 샘을 지켜보며 자란 그(하다)이니 걱정없다
어떻게 성장할까 기대되는 마음 뿐이에요.

한가위 풍성하시기를 바라며,
소정 드림

옥영경

2016.09.17 01:31:51
*.226.207.114

명절은 잘 쇠셨으리라.

아이들과 멀고 힘든 길이었을세.


그 뒤로 두 차례나 더 다리가 그 모양이어 번번이 사혈로 가라앉혔네.

뭐 산골 사니, 뭐 체질이 그러하니, 뭐 그래도 여기 살 것이니, 하하.


수시는 그리그리 썼다오.

남은 건 또 그 아이 몫이라.


야삼경, 비가 많네요.

내일은 더할 거라던데,

북한의 수해도 걱정이고 남한의 지진도 여진이 계속된다네.

아무쪼록 모다 평안하길. 

옥영경

2016.08.23 01:04:36
*.62.213.22

요새는 샘들이 단톡이니 그런 걸로 주로 소통하는 모양.

인사들이 없기 내 대표로 인사 넣어요.

멀리서 보태준 기운에 감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2398
5587 마르디 히말 트레킹기 옥영경 2017-05-02 788
5586 봄이 오는 대해리에서. [3] 연규 2017-04-12 1437
5585 Podjęła Murzynką Mora, igysiquc 2017-02-27 1147
5584 Zarabianie ydamem 2017-01-27 1391
5583 안녕하세요 [4] 윤혜정 2017-01-26 926
5582 드디어 뜨거운 물로 씻었습니다! [3] 윤호 2017-01-15 827
5581 잘도착했습니다!! [5] 설경민 2017-01-14 612
5580 청주에 도착했어요! [10] 김민혜 2017-01-14 704
5579 도착! [7] 최예경 2017-01-13 655
5578 잘 도착했습니다~~ [7] 김예지 2017-01-13 617
5577 한결 잘 도착했습니다! [12] 동구리 2017-01-13 642
5576 완죤 [9] 김현진 2017-01-13 633
5575 [6] 태희 2017-01-13 595
5574 [8] 수연 2017-01-13 623
5573 [11] 민성재 2017-01-13 648
5572 [11] 현택 2017-01-13 647
5571 [12] 다은 2017-01-13 646
5570 정환 뻗음 [16] 문정환 2017-01-13 621
5569 소연 in 전주 (잘 도착했습니다~) [6] 오소연 2017-01-13 638
5568 휘령 휘향 도착완료 [12] 휘령 2017-01-13 63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