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는 대해리에서.

조회 수 1876 추천 수 0 2017.04.12 19:59:43
안녕하세요, 품앗이 공연규입니다.
저는 영국에서 교환학생 일정을 마치고 돌아와 대해리에 와 있습니다.
이곳은 아직은 밤낮으로 춥지만 살구꽃이며 매화며 송이송이로 피어 있습니다. 운동장 한 쪽에 민들레도 밭을 이루고 있네요.

평소와 같이 아침수행으로 하루를 열고 (가까운 절에서 2시간 참선으로 물꼬수행을 대신하기도 한) 풀을 뽑거나 청소를 하면서 낮시간들을 보내고 있는 며칠입니다.
그동안 가장 먹고싶었던 물꼬밥은, 봄의 생기가 돌던 달래나 도라지에서부터 특별히 먹었던 크림파스타까지 별미입니다.
학교 본관을 청소하며 지난 겨울계자의 흔적들도 조금씩 마주치면서 그 시간을 상상해보기도 했습니다. 매서운 겨울날 다같이 고생하며 만들었을 따듯한 일주일이 그려지더군요.
물꼬를 통해서 뵈었던 다른 분들의 얼굴들도 생각이 납니다. 다들 좋은 봄날 보내고 계신지.
짜투리 시간에는 차를 마시며 이야기 나눕니다. 이야기의 내용은 아주 사소하고 개인적인 이야기부터 앞으로 있을 행사이야기까지 다양합니다. 하지만 가장 뜨거운 화두는 역시 히말라야 여행기입니다. 옥샘이 새로 연재를 시작하신 히말라야 여행기 원고에 대한 이야기도하고 감상평도 나눕니다. 오타자를 찾기도하고 원고에 실응 정보가 맞는지 같이 확인도 합니다. (읽어보실 분들을 위해 링크 첨부합니다. http://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7158521&memberNo=15305315&searchKeyword=%EC%98%A5%EC%98%81%EA%B2%BD&searchRank=3)
내일은 '예술명상' 수업에 동행합니다. 오전 1-4교시 초등학교에서 진행하고 오후에는 중학교로 이동하여 5-7교시 수업입니다. 밤에는 어른들 예술수업으로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초등부터 어른들 수업까지 있는 날이네요. 오랜만에 아이들을 만날 생각에 설레이는 전날 저녁을 보내고 있습니다.
학교문연날잔치를 같이 몇 해나 준비해주셨던 한 분이 하룻밤 묵고도 가고, 2017학년도가 안식년이라지만 오고가는 이들이며 여전히 분주하고 일 많은 물꼬입니다.

꽃들이 만개하고 새잎들이 푸른 완연한 봄이네요.좋은 날에 또 뵐 좋은 인연을 고대하며
봄날의 생기를 듬뿍받으시길 기원합니다.


대해리에서 품앗이 공연규

옥지혜

2017.04.13 00:23:14
*.214.49.136

연규샘도 옥샘도 무사히 돌아오셔서 다행입니다!

물꼬에서의 봄. 부럽네요!

옥영경

2017.05.02 11:59:41
*.62.222.9

이제야 인사 한 줄 남기네.

고3, 공부도 가장 많이 하지만 공부를 핑계로 해찰도 많더라만.

돌아보니 정말 많이 논 것도 고3이었다고들 하더구나. 쉬엄쉬엄.

시험공부는 열심히 하는 게 아니라 효율적으로 집중적으로!

기도하마.

옥영경

2017.05.02 12:01:29
*.62.222.9

연규샘, 다시 올 때가 되어서야 댓글 하나 남기네.

욕보고 갔으이.

그리고, 어여 오소.

그날 미궁에 못 다 심은 잔디를 심으려오,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3129
» 봄이 오는 대해리에서. [3] 연규 2017-04-12 1876
5585 Podjęła Murzynką Mora, igysiquc 2017-02-27 1537
5584 Zarabianie ydamem 2017-01-27 1843
5583 안녕하세요 [4] 윤혜정 2017-01-26 956
5582 드디어 뜨거운 물로 씻었습니다! [3] 윤호 2017-01-15 850
5581 잘도착했습니다!! [5] 설경민 2017-01-14 636
5580 청주에 도착했어요! [10] 김민혜 2017-01-14 741
5579 도착! [7] 최예경 2017-01-13 684
5578 잘 도착했습니다~~ [7] 김예지 2017-01-13 655
5577 한결 잘 도착했습니다! [12] 동구리 2017-01-13 669
5576 완죤 [9] 김현진 2017-01-13 674
5575 [6] 태희 2017-01-13 625
5574 [8] 수연 2017-01-13 653
5573 [11] 민성재 2017-01-13 678
5572 [11] 현택 2017-01-13 679
5571 [12] 다은 2017-01-13 674
5570 정환 뻗음 [16] 문정환 2017-01-13 654
5569 소연 in 전주 (잘 도착했습니다~) [6] 오소연 2017-01-13 675
5568 휘령 휘향 도착완료 [12] 휘령 2017-01-13 655
5567 163계자 아이들과의 짧은 만남 [6] 희중 2017-01-08 690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