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도착했습니다.

조회 수 1435 추천 수 0 2019.07.04 22:01:28

세인이 잘 바래다 주고 저는 졸음과 싸우며

아이스크림 2개, 커피 2잔, 식혜 1병 사서 먹으며 잘 도착했습니다.^^


유쾌하고 웃음이 끊이 질 않는 아이들 덕에

행복하고 좋은 한낮이였습니다.


더운 여름 잘 지내다가 다시 곧 찾아 뵙겠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이세인_

2019.07.04 23:56:02
*.35.237.126

희중샘~~ 마트 또 들리셨네요^^ ㅎㅎㅎ
너무 즐거웠습니다
애쓰셨고, 잘 지내다 계자때 뵐게요!

윤희중

2019.07.05 15:26:09
*.250.240.38

응! 졸음이 막 말려와서 ㅎㅎ

잘 지내고 계자에서 보자 ^^

옥영경

2019.07.05 02:50:04
*.39.141.2

좋습디다,

준비하던 시간도, 아이들과 뒹군 순간도, 보내고서 계곡 바위에 걸터앉아 수박과 빵을 먹던 뒤풀이도!

5분 전 정수기 청소,

아이들이 한 명씩 민트를 따 와 띄운 떼오 오랑주,

밖에서의 설거지(그건 원래 위치의 세팅이 더 좋았던 듯~),

막판 챙겨온 옷가지들,

그리고 결국 해낸 선물포장까지,

엄청난 손발이었으이.

164 계자 사전 훈련?

계자에서 봅시다.


그 귀한 시간을 내 달려와 준 그대 덕에

또 물꼬의 하루가 흘렀으니!


윤희중

2019.07.05 15:30:35
*.250.240.38

아쉬운 부분도 있었지만, 아이들은 즐겁게 잘 놀고 돌아 간것 같아 좋았습니다.

계자에서 뵙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8984
5703 165계절자유학교 겨울 안에 든 봄날을 마치고! [3] 휘령 2020-01-17 945
5702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3] 류옥하다 2020-01-17 1103
5701 행복했습니다. [3] 윤희중 2020-01-17 961
5700 [사진] 165 계자 넷째 날 [1] 류옥하다 2020-01-16 1343
5699 165 계자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16 12082
5698 계자 사흘 전, 물꼬에 들어와 소식 남깁니다! [1] 태희 2020-01-10 975
5697 물꼬 도착 2일차, 소식 전합니다 :) [1] 권해찬 2020-01-10 1099
5696 물꼬에 이틀먼저 입성했습니다 [1] 이건호 2020-01-10 879
5695 [11월 2일] 혼례소식: 김아람 그리고 마영호 [1] 물꼬 2019-11-01 4213
5694 164번째 계절 자유학교 사진 류옥하다 2019-08-25 6335
5693 저도 많이 감사합니다.^^ [2] 하준맘 2019-08-12 1240
5692 많이 고맙습니다. [3] 윤혜정 2019-08-10 1570
5691 수범이는 절대 물꼬선생님이 되지 않겠답니다^^ [3] 수범마마 2019-08-10 1453
5690 잘 도착했습니다!! [4] 강우근영 2019-08-10 1267
5689 잘 도착했습니다 [4] 황지윤 2019-08-10 1054
5688 잘 도착했습니다!! [4] 차지현 2019-08-10 977
5687 잘 도착했습니다! [4] 최혜윤 2019-08-10 1212
5686 잘 도착했습니다 [4] 김현성 2019-08-10 1340
5685 잘 도착했습니다! [4] 이세인_ 2019-08-09 1199
5684 잘 도착했습니다~~ [5] 장화목 2019-08-09 97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