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도착했습니다ㅎㅎ

조회 수 1018 추천 수 0 2017.06.25 23:56:34

휘령 잘 도착했습니다
아리샘이 태워다 주셔서 편안하게 올 수 있었어요!

뵌 분들 다, 정말 반가웠고 웃을 수 있어서 또 좋았습니다!
연어의 날 전! 함께 잡초 제거에 힘쓴 옥샘 삼촌 점주샘 연규샘 정환샘 하다샘 윤호샘 함께해서 좋았다고 꼭 전하고 싶어요!

함께했던 품앗이 샘들도 정말 정말 고맙고, 고맙습니다! 함께 애쓴 시간들이 차곡차곡 쌓이네요ㅎㅎ
그리고 인서, 서윤이가 '바람이 불어오는 곳' 을 불렀던 그 예쁜 시간이 계속 머릿 속에 남네요ㅎㅎ 코가 찡했던..ㅎㅎ
여러모로 일도, 생각도 많이 할 수 있어서 좋았던 며칠이었습니다! 만났던 모두가 자신의 자리에서 행복하길! 또 저 또한 제자리에서 모두에게 힘이 될 수 있게 씩씩하게 지내겠습니다!ㅎㅎ 또 봬요!!


서현

2017.06.26 18:37:54
*.209.197.8

휘령~ 오랜만이었는데 왠지 가까이 본 것 같고 그랬어요 :-) 언젠가 12번 출구 앞에 가게 된다면.... ㅎ_ㅎ 

휘령

2017.06.28 18:22:42
*.175.13.13

12번 출구로 온다면 연락주세욤♡

진주

2017.06.26 19:59:22
*.33.181.78

멋있는 언니! 보기만해도 좋더라 늘 응원할게

휘령

2017.06.28 18:25:02
*.175.13.13

내 울보시절을 같이 했던 진주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 얼마나 기쁘던지!! 여전히 사랑스러운ㅋㅋㅋ 너의 모습을 보니 마음이 정말 좋더라 ㅜㅜ  짧았지만 함께 또 웃을 수 있는 순간들이 있어서 정말 좋았다! 지금도!ㅎㅎ  또 보자구 !! 곧!

물꼬

2017.06.27 16:33:45
*.33.160.140

휘령샘,

행사독을 풀기도 전 어제는 류옥하다랑 자두밭에 종일 있었네요.

부르고 나니 목울대가 울립니다.

일찍부터 들어와 애 많이 쓰셨습니다.

늘 고마운, 기쁜, 미안한, 좋은...


맞아, 맞아, 모다 웃자고 하는 일이다마다요!


그리고, 연꽃차 관련 문자 주시기.

휘령

2017.06.28 18:27:30
*.175.13.13

ㅎㅎㅎ힘듦은 그 과정이고 순간이라

지나고 나면 괜찮은데, 또 잘하지 못한 부분만 보면서

해야할 것들만 보면서 지나온 5일이지 않았나 하는.. 마음도 지금에서야 드네요!ㅎㅎ

옥샘 늘 감사합니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51055
5633 방청소가 오래 걸리는 이유.jpg image [1] 갈색병 2018-06-11 2845
5632 그림말(이모티콘;emoticon)에 대한 동서양의 차이? 옥영경 2018-06-06 797
5631 사유의 바다를 잠식한 좋아요 버튼_폴 칼라니시의 [숨결이 바람될 때] 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6-06 825
5630 한국 학생들의 진로 image [1] 갈색병 2018-05-31 5462
5629 히포크라테스의 지팡이 위에 중립은 없다_김승섭의 [아픔이 길이 되려면]에세이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5-27 1531
5628 숨마 쿰 라우데, 그리고 수우미양가 [1] 물꼬 2018-05-18 2771
5627 물꼬 바르셀로나 분교(^^)에 올 준비를 하고 계신 분들께 [1] 옥영경 2018-05-04 2619
5626 2018.4.29. 물꼬 imagefile [1] 류옥하다 2018-04-29 941
5625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촬영지 옥영경 2018-04-26 1746
5624 산 조르디의 날 file 옥영경 2018-04-24 893
5623 일베 사이트 폐쇄 청원 [1] 옥영경 2018-04-01 1046
5622 옥쌤! 오랜만이에요 [1] 훈정 2018-03-31 864
5621 '폭력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한! [펌] [1] 물꼬 2018-03-19 5265
5620 문득 [1] 안성댁 2018-03-12 1052
5619 고기동(용인)에서 새로운 일상을 나눠요^^ [1] 소울맘 2018-03-09 969
5618 20180302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file 옥영경 2018-03-03 928
5617 윤동현샘의 한약사 합격 소식을 뒤늦게 전합니다 [1] 물꼬 2018-02-21 2563
5616 점점 봄이 오고 있는 지금!ㅎㅎ [1] 휘령 2018-02-20 881
5615 바르셀로나,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file 옥영경 2018-02-08 1296
5614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1] 휘향 2018-02-05 83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