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도착했습니다.

조회 수 1146 추천 수 0 2016.05.08 21:16:07
오자마자 교대해서 일하느라 글이 늦었네요..
잘 도착했구요. 모처럼 푹 쉬다 온 듯 합니다^-^
저를 또 한번 되돌아본 시간들이기도 했습니다.
말씀 잘 새겨 듣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섬모임때 뵙겠습니다.

옥영경

2016.05.10 01:34:31
*.33.178.120

에고, 모처럼 푹 쉬는 게 높은 데서 무거운 나무박스 올리는 거였다니...

어디 다친 데는 없으려나. (장갑을 꼈는데도 긁히고 까인 자국들 여기저기.)

미안하고 고맙고 든든한.

모여서 같이 일하고 같이 쉬고 같이 먹고...

좋더라! 요새는 그런 순간이 참말 좋으이.

나 역시 마음이 푹 쉰, 그리고 즐거운 여행길(사는 곳이 여행지라)이었던.

윤실샘네랑 물꼬의 긴 시간을 공유해서도 기쁘더라,

앞 세대와 뒷 세대가 그리 시간을 이어가니.


그나저나 그대 없었음 그걸 어찌 그 꼭대기에 올렸으려나.

늦어 얼마나 조바심이 났을꼬.

밥도 못 멕여 보냈네, 그랴. 

아리샘은 밤에야 떠났네.

그런데, 그만 해지기 전 마지막 작업에서 위로부터 떨어진 나무에 얼굴이 좀 긁혔고나.

(괜찮냐 소식 한 번 넣어도 좋을)

속상해서, 무슨 대단한 일을 한다고 이러저러 사람들을 두루 고생 시키나 싶어,

밥 먹다 그만 엉엉 울어버렸더라니까.

원석샘은 오늘 점심까지 작업하다 떠났네.

못다 했지만 그래도 금세 무너지진 않도록 보강재 잘 대놓고 간.

내가 또 학교에 있으니 당장 작업을 더 할 수 있기도.


열흘 내리 밤낮으로 밀고 온 일정으로 오늘은 충남대 다녀와 아주 기진맥진.

멀지도 않은 길, 휴게소에서 눈을 붙이기까지 했더라니까. 자정에야 들어온.

오늘은 좀 일찍 잠자리에 들어야지 하네, 하고 보니 01:40


그래그래, 네 가지 지침 새기기로.

그리고, 섬모임에서 보기로 함세.

일하고 놀고 공부하고 연대하고 사랑하고, 좋다, 참 좋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3139
5546 잘 도착했습니다. [3] 벌레 2016-08-14 642
5545 고맙습니다. [4] 윤혜정 2016-08-14 663
5544 잘 도착했습니다 [3] 인영 2016-08-14 636
5543 도착했습니다 [3] 김민혜 2016-08-14 636
5542 잘 도착했습니다~! [3] 설경민 2016-08-13 621
5541 잘 도착했습니다 [3] 최예경 2016-08-13 653
5540 잘 도착했습니다^^ [3] 김예지 2016-08-13 620
5539 마무리 글 [3] 현택 2016-08-13 685
5538 잘 도착했습니다~ [3] 태희 2016-08-13 700
5537 지금 물꼬는 [1] 연규 2016-08-12 651
5536 잘 도착했습니다 [1] 주은 2016-08-12 587
5535 지금은 계자 준비중 [1] 연규 2016-08-04 666
5534 물꼬 찬스 [2] 산들바람 2016-07-02 888
5533 좋은 봄날, 6월 시잔치! [1] 연규 2016-06-21 1346
5532 똑똑똑, 똑똑똑. 옥샘~~~ [5] 산들바람 2016-06-05 1279
» 잘 도착했습니다. [1] 희중 2016-05-08 1146
5530 <5월 섬모임>이중섭탄생100주년 기념전"이중섭은 죽었다" + "사피엔스" image [1] 아리 2016-05-03 2209
5529 따듯한 사흘이었습니다 [1] 연규 2016-04-24 1149
5528 잘 도착했습니다^^ [2] 주혜 2016-02-29 1410
5527 잘도착했어요~~ [2] 기표 2016-02-28 139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