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꼬 찬스

조회 수 888 추천 수 0 2016.07.02 23:26:56

'친정엄마 찬스'  쓰듯 꺼내든 '물꼬 찬스'. 

남들 다 하는 육아인데,

영혼은 시도때도 없이 들락날락  

요령도 없고 

(제법 자주) 개념도 없(어지)는 

서툰 저와 

줄줄이 동행한 일행 모두를 

거두어 먹여주시고 

좋은 기운 나누어주셔서 

감사해요.


학교 구석구석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고

공간과 공간, 안과 밖의 사물들

어느 하나 반짝이지 않는 것이 없어

그 곳에 머무르는 것만으로도 

"충만"했어요. 


집에 돌아와서는

거리조절을

잘 못한 것 같아  

'반성', '반성', '후회' 모드이지만

그나마의 통찰력은 유지하고 있음을

위안으로 삼으며 저를 다독여봐요. 

세월 가면 저도 "시근(머리)"이 들겠지요. ^ ^;


옥샘, 

저희 거두시느라 욕 보셨어요. 

감사합니다.


옥영경

2016.07.04 13:37:03
*.33.178.48

홀로 왔던 이가 식구가 둘이 되고 셋이 되고 이제 넷이라...

내가 보탠 게 있는 것도 아닌데 뿌듯하고 ...

그리 다녀가니 참말 좋습디다.

너무 멀지 않은 날 또 보기로.

아이들 자라는 시간을 같이 담을 수 있길.

내년에는 책 작업도 같이 합시다려.

산들바람

2016.07.05 16:31:56
*.178.7.8

네, 옥샘.
물꼬에서 얻어온 생각꺼리 붙잡고
몇날며칠을 보내고 있어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3139
5546 잘 도착했습니다. [3] 벌레 2016-08-14 642
5545 고맙습니다. [4] 윤혜정 2016-08-14 664
5544 잘 도착했습니다 [3] 인영 2016-08-14 636
5543 도착했습니다 [3] 김민혜 2016-08-14 636
5542 잘 도착했습니다~! [3] 설경민 2016-08-13 621
5541 잘 도착했습니다 [3] 최예경 2016-08-13 653
5540 잘 도착했습니다^^ [3] 김예지 2016-08-13 620
5539 마무리 글 [3] 현택 2016-08-13 685
5538 잘 도착했습니다~ [3] 태희 2016-08-13 700
5537 지금 물꼬는 [1] 연규 2016-08-12 651
5536 잘 도착했습니다 [1] 주은 2016-08-12 587
5535 지금은 계자 준비중 [1] 연규 2016-08-04 666
» 물꼬 찬스 [2] 산들바람 2016-07-02 888
5533 좋은 봄날, 6월 시잔치! [1] 연규 2016-06-21 1346
5532 똑똑똑, 똑똑똑. 옥샘~~~ [5] 산들바람 2016-06-05 1279
5531 잘 도착했습니다. [1] 희중 2016-05-08 1147
5530 <5월 섬모임>이중섭탄생100주년 기념전"이중섭은 죽었다" + "사피엔스" image [1] 아리 2016-05-03 2209
5529 따듯한 사흘이었습니다 [1] 연규 2016-04-24 1149
5528 잘 도착했습니다^^ [2] 주혜 2016-02-29 1410
5527 잘도착했어요~~ [2] 기표 2016-02-28 139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