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물꼬는

조회 수 650 추천 수 0 2016.08.12 23:26:04
저는 지금 아이들이 떠나간 물꼬에 남아
도영샘, 정환샘, 희연샘, 건호, 옥샘과 함께
물꼬 운동장 한가운데에 돗자리 깔고 누워 별똥별을 보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빈자리를 별들이 대신해 주는가 봅니다.
162계자 함께하신 모든분들 애쓰셨고 감사했습니다.
사랑합니다.

옥영경

2016.08.13 03:36:10
*.90.23.224

교무를 맡아 욕봤네.

내일부터 사흘 어른 계자에서도 또 욕보겄네.

뜨거운 여름이 막바지로 가는 때 같이 별똥별을 의지하며 다시 힘을 가다듬은 밤이었으이.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하노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3132
5546 잘 도착했습니다. [3] 벌레 2016-08-14 642
5545 고맙습니다. [4] 윤혜정 2016-08-14 661
5544 잘 도착했습니다 [3] 인영 2016-08-14 635
5543 도착했습니다 [3] 김민혜 2016-08-14 636
5542 잘 도착했습니다~! [3] 설경민 2016-08-13 621
5541 잘 도착했습니다 [3] 최예경 2016-08-13 653
5540 잘 도착했습니다^^ [3] 김예지 2016-08-13 620
5539 마무리 글 [3] 현택 2016-08-13 683
5538 잘 도착했습니다~ [3] 태희 2016-08-13 700
» 지금 물꼬는 [1] 연규 2016-08-12 650
5536 잘 도착했습니다 [1] 주은 2016-08-12 586
5535 지금은 계자 준비중 [1] 연규 2016-08-04 665
5534 물꼬 찬스 [2] 산들바람 2016-07-02 887
5533 좋은 봄날, 6월 시잔치! [1] 연규 2016-06-21 1346
5532 똑똑똑, 똑똑똑. 옥샘~~~ [5] 산들바람 2016-06-05 1278
5531 잘 도착했습니다. [1] 희중 2016-05-08 1146
5530 <5월 섬모임>이중섭탄생100주년 기념전"이중섭은 죽었다" + "사피엔스" image [1] 아리 2016-05-03 2197
5529 따듯한 사흘이었습니다 [1] 연규 2016-04-24 1148
5528 잘 도착했습니다^^ [2] 주혜 2016-02-29 1410
5527 잘도착했어요~~ [2] 기표 2016-02-28 139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