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추위는 빚을 내서라도 한다는 그 소설이다.

옛 사람들은 이즈음에 김장을 했다.

그래도 아직 따뜻한 볕 있어 소춘이라 불리기도 했더라는.

사람들이 여럿 머물고 있어 그런지, 아니면 날이 정말 덜 추운 겐지

산마을 매운 추위라지만 올 11월은 좀 낫다 싶은.


위탁교육 사흘째.

해건지기 가운데 대배 백배를 하며 엉거주춤 하기

20배를 넘어가며 멈추고 다시 하는 법을 안내하였더니

나머지는 또박또박 하는 말처럼 절을 한 아이.

예전엔 안내자가 몇 배 하는 동안 겨우 한 번 따라오는 그였다.

변한 것 없이 똑 같네 어쩌네 해도 시나브로 자라는 아이들이다.

친구들과 지내는 법을 모르겠다, 공부를 어떻게 해얄지 모르겠다,

화를 어떻게 가라앉혀야할 지 모르겠다.

아이의 ‘3몰’은 그랬다.

먼저 그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가를 여러 차례 듣게 될 것이다.

그러면 3몰을 3알로 전환할 방법도 찾아질 테지.문제는 늘 그 속에 답이 있는 법이니.


집짓는 현장에 오전 곁두리를 내고,

그림명상이 이어진다.

예전에 물꼬에서 마련한 그림을 같이 채웠던 아이는

이번에 오는 길에 책방에서 내 것까지 사서 왔다.

“그래? 나도 답례할 게 있네. 그대 온다고 나는 이걸 준비했지!”

앞전 위탁교육을 왔을 때 같이 고추다짐장을 만들고 잘 먹었던 그였다.

“집에서는 안 해줘요. 한 번 해주기는 했는데 이 맛이 안나요.”

커피가 파리에서 더 맛있는 것과 같지 않겠는가.

그 하늘, 그 공기, 그 풍경, 그 사람들...

그런데, 재생불가 물건처럼 대해진다는 이 아이,

잘 말하고 잘 관계 맺기는 어려우나

이 아이 다른 사람들을 생각하는 마음결은 비단결이라.

사람에게 ‘사람의 마음’보다 중한 것이 있더냐.

그 마음이 있으니 다른 것이야 찬찬히 훈련으로 나아질 수 있을!


달골 집짓는 현장은 이제 실내로 들어갔다,

벽 있고, 지붕 있고, 창 있으니.

아래 학교에서는 큰해우소 뒤란 창고를 정리했다.

내년 한 해 바르셀로나 행을 앞두고

자꾸 돌아봐지지 않도록 한 공간씩 정리해내기.


밤에 눈 다녀간다 하기 계곡에 차를 두고 아이랑 걸어 올랐다,

다른 샘들은 일찌감치 올라가고.

바람이 아주 거칠지만 않는다면

겨울 별들의 안내를 받으며 걷는 두멧길은... 산마을의 또 하나의 훌륭한 선물.

눈 내려서, 눈 내릴까 봐 차를 못 움직이기 얼마나 하며 집짓기가 끝이 날 것인가,

30일에 마무리가 되긴 할 것인가,

마무리는 어느 선까지라는 말일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77 2017.12. 2.흙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18-01-11 194
4776 2017.12. 1.쇠날. 맑음 / 배추 뽑다 옥영경 2018-01-11 195
4775 2017.11.30.나무날. 맑음 / 30일이지만 옥영경 2018-01-11 197
4774 2017.11.29.물날. 잔뜩 흐리다 맑음 / 위탁교육 열흘째 옥영경 2018-01-11 191
4773 2017.11.28.불날. 맑음 / 위탁교육 아흐레 옥영경 2018-01-11 194
4772 2017.11.27.달날. 맑고 푹한 / 위탁교육 여드레째 옥영경 2018-01-11 201
4771 2017.11.26.해날. 맑음 /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 옥영경 2018-01-11 201
4770 2017.11.25.흙날. 갬 / 어른 너나 잘하시라 옥영경 2018-01-09 187
4769 2017.11.24.쇠날. 눈 / 위탁교육 닷새째 옥영경 2018-01-09 199
4768 2017.11.23.나무날. 첫눈 / 짜증을 건너는 법 옥영경 2018-01-09 204
» 2017.11.22.물날. 흐림 / 위탁교육 사흘째 옥영경 2018-01-09 197
4766 2017.11.21.불날. 맑음 / 위탁교육 이틀째 옥영경 2018-01-09 191
4765 2017.11.20.달날.맑음 / 보름 일정 위탁교육 열다 옥영경 2018-01-08 239
4764 2017.11.19.해날. 흐림 옥영경 2018-01-08 194
4763 2017.11.18.흙날. 맑음 / 그때도 겨울새벽이었는데 옥영경 2018-01-08 218
4762 2017.11.17.쇠날. 맑았으나 저녁 무렵 빗방울 몇 옥영경 2018-01-08 197
4761 2017.11.16.나무날. 맑음 / 노래명상 옥영경 2018-01-06 195
4760 2017.11.14~15.불~물날. 맑음. 다시 퍽 매워진 기온 옥영경 2018-01-06 189
4759 2017.11. 9~13.나무날~달날. 맑다 흙날 잠깐 흐리고 비 조금, 다시 맑아진 달날 옥영경 2018-01-06 183
4758 2017.11. 8.물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9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