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저녁부터 내리던 눈은 새벽에도 멈추지 않았다.

달골 이 끝에서 저 끝까지 눈을 치우다.

처음이다.

그래야 차가 오갈 수 있으니.

그간 눈이 오면

얼기 쉬워 다니기 가장 어려운 지점인 창고동 들머리 마지막 휘도는 길만 쓸었다.

그리고는 차를 계곡에 두고 다니기.

어쩌다, 청소년 계자라든지, 사람들이 모이더라도

사람이 걸을 길만 오솔길처럼 쓸었던 눈길.

무산샘과 동현샘이 너까래를 만들어 밀고

아래서 학교아저씨가 쓸어오기도.

위탁교육 닷새째, 아이랑도 비를 들고 햇발동 앞과 짓고 있는 willing house까지 쓸다,

해건지기를 한 뒤.

눈은 계속 내리고, 펑펑 내리고,

오전 공부를 하는 사이 나가서 비질 위로 또 비질을 하였다.

“힘은 드는데... 좋다, 눈 오니!”

그렇다.


단열재 폼 차량이 간밤 미리 들어왔기 망정이지 일이 안될 뻔하였다.

점심은 치워진 길로 내려와서들 먹고,

시간에 쫓겨 한 사람은 내려오지 못했기 도시락을 싸서 올려 보냈다.

(명진샘과 명배샘, 형제가 하는 단열재 사업이었다.

이런 일들-건축현장이라든지 몸을 쓰는 일들- 다른 사람 써서 인건비 대기 어렵다고.

결국 부모형제가 하기 쉽다고.)

종일 쏘았던 폼 일이 끝나고 차가 떠날 무렵,

우리는 다시 빗자루를 들고 나갔네.

그쳤다 싶더니 어느새 또 날리는 눈.

가슴 졸이며 차가 빠져나가다.

형은 운전을 하고, 동생은 앞서 걸어 내려가며 길을 살피고.

무사히 빠져나갔다는 소식 들어온!


눈이 많이 내렸기 달골에서 저녁을 먹기로 하다.

국수며 누룽지가 준비되어 있기도 하고,

마침 올려주었던 낮밥 광주리가 손도 대지 않은 채 남았기도 하여.

눈에 갇힌 시간은 그 시간만으로 동굴 같은 명상공간을 만드는 듯한.

눈 내리는 깊은 산속, 아무도 찾아들 리 없는 곳에 동굴이 하나 있었다.

동굴은 밝고 따뜻해서 마치 따뜻한 물에 유영하는 다사로움이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77 2017.12. 2.흙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18-01-11 194
4776 2017.12. 1.쇠날. 맑음 / 배추 뽑다 옥영경 2018-01-11 195
4775 2017.11.30.나무날. 맑음 / 30일이지만 옥영경 2018-01-11 197
4774 2017.11.29.물날. 잔뜩 흐리다 맑음 / 위탁교육 열흘째 옥영경 2018-01-11 191
4773 2017.11.28.불날. 맑음 / 위탁교육 아흐레 옥영경 2018-01-11 193
4772 2017.11.27.달날. 맑고 푹한 / 위탁교육 여드레째 옥영경 2018-01-11 201
4771 2017.11.26.해날. 맑음 /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 옥영경 2018-01-11 201
4770 2017.11.25.흙날. 갬 / 어른 너나 잘하시라 옥영경 2018-01-09 187
» 2017.11.24.쇠날. 눈 / 위탁교육 닷새째 옥영경 2018-01-09 198
4768 2017.11.23.나무날. 첫눈 / 짜증을 건너는 법 옥영경 2018-01-09 204
4767 2017.11.22.물날. 흐림 / 위탁교육 사흘째 옥영경 2018-01-09 197
4766 2017.11.21.불날. 맑음 / 위탁교육 이틀째 옥영경 2018-01-09 191
4765 2017.11.20.달날.맑음 / 보름 일정 위탁교육 열다 옥영경 2018-01-08 239
4764 2017.11.19.해날. 흐림 옥영경 2018-01-08 194
4763 2017.11.18.흙날. 맑음 / 그때도 겨울새벽이었는데 옥영경 2018-01-08 218
4762 2017.11.17.쇠날. 맑았으나 저녁 무렵 빗방울 몇 옥영경 2018-01-08 197
4761 2017.11.16.나무날. 맑음 / 노래명상 옥영경 2018-01-06 195
4760 2017.11.14~15.불~물날. 맑음. 다시 퍽 매워진 기온 옥영경 2018-01-06 189
4759 2017.11. 9~13.나무날~달날. 맑다 흙날 잠깐 흐리고 비 조금, 다시 맑아진 달날 옥영경 2018-01-06 183
4758 2017.11. 8.물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9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