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교육 여드레째.

오전, 아이는 무산샘을 도와 시멘트 작업을 하다.

달골 집짓는 현장이 쉬고는 있으나

무산샘은 비어있는 시간에도 뭔가 옴작거리고 있는. 현관과 욕실 쪽 미장.

하오에는 수학 수업.

이미 돈 계산을 할 줄 아는 아이이니 숫자에 대한 이해도 어렵지 않다.

칠교 조각(삼각형 사각형 밖에 없어도 붙여 다른 도형도)을 가지고 도형을 다루고,

왜 도형이 그리 불리는지 개괄.

그리고 세 자리 수 더하기.

곱셈은 구구단이 채 되어있지 않으니 헤맬 밖에.

오늘은 구구단을 마저 외기.

같이 방을 쓰는 집짓기 우두머리샘도 아이 수학 돕기.

그 나이 때 이해하지 못한 것을 지나서 자연스레 알게 되는 것도 얼마나 많더냐.

이미 인지세계가 확장되어 있으니 진도가 성큼성큼.

고교에 가서 다루는 개념도 이해해내는.


몇 해 전 위탁교육을 다녀갔던 아이의 엄마,

조카인 7학년 여자 아이 위탁교육을 부탁.

“선생님, 1주일이라도 안돼요?”

그참...

도저히 안 되겠다.

“지금 위탁교육 하고 있는 애가 12월 3일 간대면서요? 그 방으로 가면 안 되나...”

12월에는 1년을 비울 공간들을 두루 살펴야지!

“위탁교육 못해도 바르셀로나 가시기 전 민규랑 12월에 인사 갈게요.”

“그거야 상관 없습니다만...”

다녀간 인연들이 그리 넓어지는 건 고마운 일.

물꼬가 그렇잖아, 아이가 오고 부모를 알게 되고,

동생이 오고 이웃이 오고 사촌이 오고 조카가 오고

그러다 온 집안사람들을 만나게 되는.


달골 현장에는 늦은 하오 동현샘이 자재 실어 들어왔고,

무산샘과 위탁 아이와 다들 김천으로 페인트 자재 사러들 다녀왔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73 2017.11.28.불날. 맑음 / 위탁교육 아흐레 옥영경 2018-01-11 130
» 2017.11.27.달날. 맑고 푹한 / 위탁교육 여드레째 옥영경 2018-01-11 123
4771 2017.11.26.해날. 맑음 /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 옥영경 2018-01-11 116
4770 2017.11.25.흙날. 갬 / 어른 너나 잘하시라 옥영경 2018-01-09 128
4769 2017.11.24.쇠날. 눈 / 위탁교육 닷새째 옥영경 2018-01-09 126
4768 2017.11.23.나무날. 첫눈 / 짜증을 건너는 법 옥영경 2018-01-09 129
4767 2017.11.22.물날. 흐림 / 위탁교육 사흘째 옥영경 2018-01-09 148
4766 2017.11.21.불날. 맑음 / 위탁교육 이틀째 옥영경 2018-01-09 135
4765 2017.11.20.달날.맑음 / 보름 일정 위탁교육 열다 옥영경 2018-01-08 197
4764 2017.11.19.해날. 흐림 옥영경 2018-01-08 129
4763 2017.11.18.흙날. 맑음 / 그때도 겨울새벽이었는데 옥영경 2018-01-08 133
4762 2017.11.17.쇠날. 맑았으나 저녁 무렵 빗방울 몇 옥영경 2018-01-08 129
4761 2017.11.16.나무날. 맑음 / 노래명상 옥영경 2018-01-06 132
4760 2017.11.14~15.불~물날. 맑음. 다시 퍽 매워진 기온 옥영경 2018-01-06 136
4759 2017.11. 9~13.나무날~달날. 맑다 흙날 잠깐 흐리고 비 조금, 다시 맑아진 달날 옥영경 2018-01-06 130
4758 2017.11. 8.물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33
4757 2017.11. 7.불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29
4756 2017.11. 6.달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33
4755 2017.11. 5.해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27
4754 2017.11. 4.흙날. 맑음 옥영경 2018-01-06 12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