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을 하나 짓고 있다, 햇볕이 망설이지 않고 드는 그런 집.

그러면 족한 걸,

장삼이사 살림집조차 자본과 허영의 정점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집짓는 날들이었다.

11월 30일까지 놓았던 공기는 12월 10일도 지나고 16일까지 이어질.

그러고도 정리하느라고 또 날이 갈 테지.

마음이 좀 바빠지고 있다, 1월 1일 바르셀로나행 비행기표를 쥐고.

오는 전화도 받지 못하기 흔하고

해야 할 연락도 밀고만 있는.

누가 죽을 래도 없다는 시간이라더니, 참말 짬이 어렵다.


밤새 눈 내리고 이른 아침 또 눈을 쓸었다.

무산샘이 먼저 일어나 홀로 달골 다리까지 내려가 있었더라.

쓴 위로 계속 펄펄 나리는 눈.

차가 빠져나갈 수 있을 것인가,

큰 길이야 괜찮겠지만 역시 달골 마당 들머리 돌아나가는 응달길이 문제라.

발이 묶여 못 가노라, 올 마지막 바깥수업인데, 전화기를 만지작거렸다.

두려웠다.

“제가 해드릴까요?”

샘 하나 차를 끌고 내려주었다.

눈 내리는 산마을을 겨우 빠져나갔더라.


예술명상 마지막 수업.

2017학년도의 마지막 바깥수업이다.

저학년들 수업은 2주 전에 끝난.

안식년이네 하고도 여러 교육일정들이 이어지고 있었다.

호흡명상-거울보기-손풀기-찰흙명상-갈무리글.

번번이 할 말이 없고, 말이라도 할라치면 더듬거리거나 소리가 죽거나 하던 석민이

오늘은 돌아가며 나눔을 하는 데 곁에서 내 몸을 제 쪽으로 끌며 그러는 거라,

“누나들 먼저 하고 나면 저도 할게요.”

모두 눈이 동그래졌다.

세상이 뒤집어지는 것 같은... 감동이.

그가 그런 마음을 내고 말을 내는 게 얼마나 큰 일인지

곁에서 보냈던 우리는 알지.

갈무리글을 쓰는 아이들의 연필 소리에도 마음 먹먹.

끊임없이 재잘대는 이 아이들이 만든 고요라니.

그런데, 샘 하나가 아이들에게 서둘러 끝내라 했다.

급식실 사정으로 교직원들이 점심을 우리 교실에서 먹어야 한다기,

교장선생님 식판들고 서 있다시며 샘들이 바빠하시기

넘의 학교라 암말 못했네...

아이들이 글을 쫓겨 쓰게 돼 아쉬웠던.


물꼬로 들어오기 전 황간까지 돌아가서 필요한 자재를 사다주고.

자재만 해도 어쩌다 모자라는 걸 사러가는 게 아니라

번번이 규모 없이 사러 다니기 일쑤,

현장의 그 뒷바라지를 무산샘이 다 해내고 있었다.

일을 잘 한다는 건 그런 동선까지 줄여내는 것일.

현장은 현재 사람 셋,

어제오늘 이틀 일한 종빈샘, 일 하나 보고 다시 주말 이틀 들어와 마저 손을 더한다 하고.

하오엔 거기 페인트 칠에 손 보탰다.

건축에 어려운 환경이라고 했어도

여기저기 때마다 필요한 사람들이 붙어주거나 돕거나.

“물꼬 무슨 대단한 권력을 끼고 있는 것 아냐?”

행정적인 절차에서까지 순조롭도록 여러 어르신들이 도운.

이제 막바지로 가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4821 2012. 4. 7.흙날. 달빛 환한 옥영경 2012-04-17 7039
4820 민건협 양상현샘 옥영경 2003-11-08 3256
4819 122 계자 닫는 날, 2008. 1. 4.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08 2848
4818 가족학교 '바탕'의 김용달샘 옥영경 2003-11-11 2804
4817 대해리 바람판 옥영경 2003-11-12 2789
4816 흙그릇 만들러 다니는 하다 신상범 2003-11-07 2738
4815 6157부대 옥영경 2004-01-01 2725
4814 뚝딱뚝딱 계절학교 마치고 옥영경 2003-11-11 2725
4813 완기의 어머니, 유민의 아버지 옥영경 2003-11-06 2643
4812 너무 건조하지 않느냐길래 옥영경 2003-11-04 2603
4811 이불빨래와 이현님샘 옥영경 2003-11-08 2541
4810 출장 나흘 옥영경 2003-11-21 2509
4809 2008. 4.26.흙날. 바람 불고 추웠으나 / 네 돌잔치 옥영경 2008-05-15 2472
4808 123 계자 닫는 날, 2008. 1.11.쇠날. 맑음 /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1-17 2339
4807 6월 18일, 숲 속에 차린 밥상 옥영경 2004-06-20 2304
4806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06-05-27 2302
4805 6월 14일, 류옥하다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9 2225
4804 122 계자 사흗날, 2008. 1. 1.불날. 햇살 속으로도 눈발 날리다 옥영경 2008-01-05 2186
4803 2007.11.24-5. 흙-해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07-12-01 2180
4802 126 계자 아이들 갈무리글 옥영경 2008-08-24 215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