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 8.쇠날. 맑음

조회 수 220 추천 수 0 2018.01.15 21:44:36


집짓는 현장의 관계들이 갈등이 좀 있어왔다.

한참 되었다.

그래도 같은 지점을 바라본다는 공통점이 있으니 괜찮다고 여겼다.

시공 현장에 건축주가 할 수 일이 그리 많지도 않고.

(많지 않은 줄 알았다. 하지만 돌아보니 그렇지도 않다.

적어도 현장을 멈출 수 있지는 않았겠는가.)


무산샘은 오전에 실내에 비계 역할을 하는 작업대 마루 철거하는 걸 돕고

이틀 말미로 숲 관련 일을 하러 부여로 떠났다.

9월부터 이곳 일에 대기상태로 있느라,

게다 11월 30일이면 끝낼 수 있겠다던 일정이라,

여러 사람들이 자신의 일들을 얼마나 많이 미루며 움직이고 있었는지.

그러고 보니 혼자 일 다했노라 큰소리치지만

처음으로 우두머리샘은 비로소 오늘 홀로 일을 했다.


혼자서 일 다 하고 있다, 혼자 하고 있다, 나 없으면 안 된다,

그렇게 여기는 것이 같이 일하는 타인들을 힘들게 하기도 하고 힘 빠지게 하기도 하고.

좋은 우두머리는 서로를 고무시키며 나아갈 수 있게 하는.

나는 그러했던가 돌아보게 된다.

심지어 탄핵을 당한 말도 안 되는 바보 같은 전직 대통령한테조차 연민이 일고,

나는 뭐 그리 다른 사람인가 생각하게 되는.

우리가 손가락질 하는 그들에게서 번번이 나를 보게 된다는 거다.

나도 그 안에 있더라는 거다.


현장에 곁두리를 내고

실내 비계로 쓰이다 해체된 나무들에 박힌 못을 빼다가, 그런 공구가 다 있두만,

하오는 바깥일들을.

새로 5개년도를 위한 학교 임대로 교육청과 계약을 체결했고,

준공 관련 건축사무소를 들리고,

아직도 남아있던 못다 반납했던 마지막 책들을 도서관에 놓고,

군청 민원실에서 willing house 번지를 부여받고,

옥천으로 건너가 보증보험사에 들러 교육청 관련 일을 처리하고,

장을 본 뒤 건재상에서 우두머리샘 부탁한 공구며들을 사고.


가마솥방에서 12월 일정을 이제야 칠판에 적고 있었다.

날이 어찌 가는지...

바르셀로나행을 앞두고 학부모며 샘들이며 벗들의 연락이 잦다.

그러나 문자 한 줄을 못하고 있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01 2017.12.25.달날. 갬 옥영경 2018-01-23 396
4800 2017.12.24.해날. 비 옥영경 2018-01-23 344
4799 2017.12.23.흙날. 맑음 / 다녀와서도 이 일이 중심이 아니도록! 옥영경 2018-01-17 341
4798 2017.12.22.쇠날. 맑음 / 새집에 들어온 선물이 그것만 있을까만 옥영경 2018-01-17 322
4797 2017.12.21.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8-01-17 322
4796 2017.12.20.물날. 푹하기도 하지 /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꼽으라면 옥영경 2018-01-17 330
4795 2017.12.19.불날. 아침 눈, 그리고 볕 옥영경 2018-01-17 255
4794 2017.12.18.달날. 잠깐 눈발, 오랜 바람 / 아름다운 시절 옥영경 2018-01-17 272
4793 2017.12.17.해날. 맵긴 해도 맑은 / 연어의 날이 생각났는데 옥영경 2018-01-17 252
4792 2017.12.16.흙날. 가끔 흐림 / why not! 옥영경 2018-01-15 227
4791 2017.12.15.쇠날. 가끔 흐림 옥영경 2018-01-15 235
4790 2017.12.1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8-01-15 224
4789 2017.12.13.물날. 맑음 옥영경 2018-01-15 237
4788 2017.12.12.불날. 맑음 / 장순이 가다 옥영경 2018-01-15 233
4787 2017.12.11.달날. 눈 / 골짝을 채우는 별스런 울음 옥영경 2018-01-15 215
4786 2017.12.10.해날. 잠시 다녀간 우박 옥영경 2018-01-15 228
4785 2017.12. 9.흙날. 흐리고 눈발 / 感銘(감명)이라 옥영경 2018-01-15 233
» 2017.12. 8.쇠날. 맑음 옥영경 2018-01-15 220
4783 2017학년도 바깥수업 예술명상 갈무리글 옥영경 2018-01-11 227
4782 2017.12. 7.나무날. 눈 내리는 아침 / 예술명상 마지막 수업 옥영경 2018-01-11 22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