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see the world, things dangerous to come to, to see behind walls, to draw closer, to find each other, and to feel. That is the purpose of 'life'

세상을 보고, 무수한 장애물을 넘어, 벽을 허물고, 더 가까이 다가가, 서로를 알아가고 느끼는 것, 그것이 바로 우리 삶의 목적이다.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 2013)


꼬박 1년을 바르셀로나를 근거지로 몇 나라에 머뭅니다.

학교는 품앗이샘들 중심으로

어른의 학교(아이들의 학교는 쉽니다!)만 이어가는 2018학년도이겠습니다.

계획은 그러한데 샘들도 잘 아실란가 모르겠군요, 하하.

간간이 누리집을 통해 소식 넣겠습니다.

상의하고 싶은 게 있으시면 언제라도 mulggo2004@hanmail.net

가능하면 물꼬 누리집('묻고 답하기'며)을 통하시면 더 원활하겠습니다.

그리고,

김아리 010.3319.9350

강휘령 010.8028.9864

백서현 010.5767.3956

문정환 010.9886.4429

공연규 010.8277.5679

류옥하다 010.5471.4833

박무열 010.3877.8138

마장순 010.4726.9508

옥영경 bud2004@hanmail.net


더러 물꼬에서 겨울을 어찌 나며, 이 큰 살림을 어찌 이토록 윤을 내며 사느냐고들 합니다.

간단합니다. 내일 일을 별로 생각치 않습니다.

이 끝없는 노동을 생각할라치면, 못하지요.

그런데 어쩌면 그건 제 삶의 태도이고,

사실 어디서나 별 다르지 않을 겝니다.

돈 벌어 오께,

아리샘이며 샘들한테 살림을 맡기고 떠납니다.

돈 되는 일이라면 채 5%도 안 되는 물꼬이고 제 삶,

바르셀로나라고 얼마나 다를지요.

당면한 일을 당면하게 하다 돌아오겠습니다,

꼭 오겠습니다. 한국에는 물꼬가 있고, 거기 아름다운 인연들이 있으므로.

아이들은 어제 만난 듯 인사하며 걸어오겠지요, 옥샘, 하고 부르며, 덩치가 뻥 튀겨져서는.


계속되는 사람살이, 아무쪼록 건승하기로!

아울러 부디 평화에 거처하기로.


참, 달골 ‘willing house’는 더러 ‘새집’으로도 불리다가

이제 ‘엄마 집’으로 불리는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20 [바르셀로나 통신 11] 2018.10. 6.흙날. 맑음 옥영경 2018-10-07 101
4819 [바르셀로나 통신 10] 2018. 8.22.물날. 맑음 옥영경 2018-08-23 284
4818 [바르셀로나 통신 9] 2018. 7.22.해날. 드물게 저녁 소나기 다녀간 / 여름 밥상 옥영경 2018-07-23 379
4817 [바르셀로나 통신 8] 2018. 6.24.해날. 맑음 옥영경 2018-07-07 407
4816 [바르셀로나 통신 7] 2018. 4.27.쇠날. 맑음 옥영경 2018-04-28 702
4815 [바르셀로나 통신 6] 2018. 4.26.나무날. 아직 맑음 [1] 옥영경 2018-04-28 610
4814 [포르투갈 통신] 2018. 4.22.해날. 맑음 옥영경 2018-04-28 498
4813 [바르셀로나 통신 5] 2018. 4. 3.불날. 맑음 옥영경 2018-04-06 558
4812 [바르셀로나 통신 4] 2018. 3.19.달날. 잔비 내리는 밤 옥영경 2018-03-20 487
4811 [바르셀로나 통신 3] 2018. 3. 2.쇠날. 흐림 / 사랑한, 사랑하는 그대에게 옥영경 2018-03-13 496
4810 [바르셀로나 통신 2] 2018. 2. 7.물날. 맑음 / You'll never walk alone 옥영경 2018-03-12 483
4809 [바르셀로나 통신 1] 2018. 1. 7.해날. 비 갠 뒤 메시는 400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옥영경 2018-03-12 425
» [2018.1.1.해날 ~ 12.31.달날]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18-01-23 1075
4807 2017.12.31.해날. 흐림 옥영경 2018-01-23 598
4806 2017.12.30.흙날. 뭔가 올 듯 흐리더니 하오 눈발 얼마쯤 옥영경 2018-01-23 407
4805 2017.12.29.쇠날. 흐림 옥영경 2018-01-23 373
4804 2017.12.28.나무날. 맑으나 연일 꽝꽝 언 옥영경 2018-01-23 367
4803 2017.12.27.물날. 맑음 / 내년에는 논두렁을 쉬어도 되겠다 하시기 옥영경 2018-01-23 347
4802 2017.12.26.불날. 가끔 흐림 옥영경 2018-01-23 326
4801 2017.12.25.달날. 갬 옥영경 2018-01-23 35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