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 흐린 하늘로 가끔 해가 나왔다.

푹했다.

 

오늘은 가깝지 않은 곳에서 사람들 몇과 만났다.

오십사 하지 나가지 않으려는 겨울90일수행 기간,

게다 특히 요새는 밖으로 움직임을 덜하려는 때.

,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멧골로 더 안으로 안으로 들어오려는.

강의 역시 나가기보다 사람들이 들어와 들으라고 하는.

 

그런데 오늘은 마침 그 도시에 가야만, 보고 확인해야 하는 물건이 있었다.

아무리 온라인으로 잘 돌아가도 그런 물건 하나쯤은 있더라.

물꼬 아침뜨락에 필요한 것이었는데, 통 가늠이 안 되는 거라.

눈으로 보기로 했다.

덕분에 사람들 몇과 둘러앉았던.

공교육에 있거나 대안교육에 있거나 부모이거나 교사이거나.

기간제로 일하는 이도 있었다.

교육은 아이들 처지에서의 이야기만도 넘치는데

사는 일이 참... 각 우리 어른들이 처한 입장이 또 있다.

밥그릇 싸움이라고만 말 못하는.

처처마다 있는 사정이 있으니.

어쨌건 결론은 우리가 아이들을 향해 있어야 한다는 것.

교육은 그들을 놓고 하는 일임!

 

동행했던 물꼬 바깥 식구 하나에게 식사를 대접하다.

차려 대접하는 게 일이지 돈으로 하는 일이야 무에 어렵겠는가.

늘 한 집안의 가장으로 어느 한 순간도 밥벌이를 벗지 못하는,

그가 움직이지 않으면 돈 한 푼을 집으로 들일 수 없는,

그래서 어린 나이부터 고달팠던 그의 생을 위하여

오늘 만큼은 움직일 때 그가 쓰는 돈 없이 지낼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

선물을 하나 챙기는 것까지 하더라도 그리 큰돈이 아니었던.

물꼬에서 그가 나눈 것으로 따지자면 그야말로 새 발의 피.

서로 고마워한 마음이더라.

샘들로 돌아가는 물꼬라.

그 마음을 갚는 것도 물꼬의 책무라. 무거움으로서가 염치로서.

사랑한다, 벗들이여, 동지들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515 2021. 1.14.나무날. 해 옥영경 2021-01-27 139
5514 2021. 1.13.물날. 맑음 옥영경 2021-01-27 104
5513 2021. 1.12.불날. 해 난 아침, 펑펑 눈 내리는 밤 옥영경 2021-01-27 110
5512 2021. 1.11.달날. 흐림 옥영경 2021-01-27 107
5511 2021. 1.10.해날. 해 옥영경 2021-01-27 96
5510 2021. 1. 9.흙날. 맑음 옥영경 2021-01-27 98
5509 2021. 1. 8.쇠날. 맑음 옥영경 2021-01-19 129
5508 2021. 1. 7.나무날. 밤새 눈 옥영경 2021-01-19 105
5507 2021. 1. 6.물날. 흐려가다 밤 눈 펑펑 옥영경 2021-01-19 104
5506 2021. 1. 5.불날. 흐림 옥영경 2021-01-19 98
5505 2021. 1. 4.달날. 해 옥영경 2021-01-19 96
5504 2021. 1. 3.해날. 맑음 옥영경 2021-01-19 97
5503 2021. 1. 2.흙날. 눈 사이 사이 해 옥영경 2021-01-19 100
5502 2021. 1. 1.쇠날. 눈발 사이 잠깐 해 / 연대의 길을 찾는다 옥영경 2021-01-18 122
5501 2020.12.31.나무날. 해 짱짱한 낮, 늦은 오후의 눈발, 그리고 훤한 달 옥영경 2021-01-18 102
5500 2020.12.30.물날. 갬 /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옥영경 2021-01-17 107
5499 2020.12.29.불날. 눈 날리는 저녁 옥영경 2021-01-17 101
» 2020.12.28.달날. 살짝 흐린 속 가끔 해 옥영경 2021-01-17 101
5497 2020학년도 겨울 청계(12.26~27) 갈무리글 옥영경 2021-01-15 117
5496 겨울 청계 닫는 날, 2020.12.27.해날. 흐리다 살짜쿵 비 지난 옥영경 2021-01-15 9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