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 4.달날. 해

조회 수 96 추천 수 0 2021.01.19 23:30:11


 

새해 첫 평일.

소식들로 부산하다.

 

계자 때 바깥에서 결합하는 큰 축의 한 사범대.

선배에서 후배로 아래로 아래로 긴 시간을 이어가면서

한 번의 교육 연수로 끝나기도 하지만

어떤 이들은 그대로 물꼬의 주 품앗이샘으로 자리 잡는다.

이번에는 자리 셋을 주었는데,

학교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번 겨울 방중 활동 참여 제한이 떨어져 올 수 없게 되었다.

아이들 규모가 적을 것이라 진행상 무리는 없지만

한 계절이 단절 되는 아쉬움.

얼마든지 이해할 수 있는 상황임을 우리 모두 잘 알지.

다음 계자에서는 만날 수 있길.

 

한 아이가 계자를 신청했다.

현재 상황으로 추가 신청 없이 대략 마감이라 생각했더랬는데.

신청을 하고 등록하지 않은 이들이 있었고,

그 사이 취소들도 있었고,

최종 여덟이 등록한 상태에서 한 명이 추가한.

그렇게 아홉이 되었다.

너무 늦기는 했지만

본인이 원해서 겨울 계자 신청합니다.‘

참가신청에 얼마나 갈등했는가를 엿볼 수 있는, 아직도 갈등함을 읽을 수 있는.

이리 되면 정말 계자를 하라는 말인가 싶더라.

아홉을 최대로 생각한 계자였으니.

다만, 방학이 시작되며 학생들의 돌봄 공백 문제가 심화됨에 따라

14일부터 수도권의 학원 중 같은 시간대 교습인원이 9인 이하인학원·교습소에 한해서만

운영을 허용한다는 복지부 자료를 기대고 말이다.

 

딱 떨어지는 것에서 오는 작은 전율.

바로 댓글을 달았다.

환영합니다!

이로서 167 계자 신청을 마감합니다!‘

 

손에 잡아야 할 일들이 쉬 잡히지 않는 오늘.

다시 나아가기가 쉽잖네.

계자의 무게 때문이기도 할 것.

내 결정으로, 그래서 누군가 건강에 치명상을 입는다면,

당장 사회생활에서 학부모님이 받을 불이익은,

참가 샘들은 오직 물꼬를 의지하고 오는 건데

차비 한 푼 쥐어주지도 않는 곳으로

저들 주머니를 털어 물꼬를 살펴 필요하겠다 싶은 것들을 기억해두었다가 사들고 오기까지 하는,

그저 선한 마음을 안고 오는 그들 삶에 문제가 생긴다면 어쩌나.

내가 낼 벌금과 구상권 청구를 감당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나중 문제이고.

다른 때와 달리 아이들도 적어 경제적으로 따져도 매력적이지 않을 수 있는 때에

굳이 물꼬는 계자를 열기를 소망하는데...

와서야 먹고 자면서 방역수칙이 어그러질 수 있지만

대신 여기로 오는 모두가 자가격리에 가깝게 최소 2주간 자기점검을 잘하고 온다면,

그리고 지내는 동안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이가 없이 단절상황에 놓인다면,

우리는 진행이 가능하지 않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515 2021. 1.14.나무날. 해 옥영경 2021-01-27 139
5514 2021. 1.13.물날. 맑음 옥영경 2021-01-27 104
5513 2021. 1.12.불날. 해 난 아침, 펑펑 눈 내리는 밤 옥영경 2021-01-27 110
5512 2021. 1.11.달날. 흐림 옥영경 2021-01-27 107
5511 2021. 1.10.해날. 해 옥영경 2021-01-27 96
5510 2021. 1. 9.흙날. 맑음 옥영경 2021-01-27 98
5509 2021. 1. 8.쇠날. 맑음 옥영경 2021-01-19 130
5508 2021. 1. 7.나무날. 밤새 눈 옥영경 2021-01-19 106
5507 2021. 1. 6.물날. 흐려가다 밤 눈 펑펑 옥영경 2021-01-19 104
5506 2021. 1. 5.불날. 흐림 옥영경 2021-01-19 98
» 2021. 1. 4.달날. 해 옥영경 2021-01-19 96
5504 2021. 1. 3.해날. 맑음 옥영경 2021-01-19 98
5503 2021. 1. 2.흙날. 눈 사이 사이 해 옥영경 2021-01-19 100
5502 2021. 1. 1.쇠날. 눈발 사이 잠깐 해 / 연대의 길을 찾는다 옥영경 2021-01-18 122
5501 2020.12.31.나무날. 해 짱짱한 낮, 늦은 오후의 눈발, 그리고 훤한 달 옥영경 2021-01-18 102
5500 2020.12.30.물날. 갬 /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옥영경 2021-01-17 108
5499 2020.12.29.불날. 눈 날리는 저녁 옥영경 2021-01-17 102
5498 2020.12.28.달날. 살짝 흐린 속 가끔 해 옥영경 2021-01-17 102
5497 2020학년도 겨울 청계(12.26~27) 갈무리글 옥영경 2021-01-15 117
5496 겨울 청계 닫는 날, 2020.12.27.해날. 흐리다 살짜쿵 비 지난 옥영경 2021-01-15 9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