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뜨樂에 굴착기 들어왔다.

올해가 가기 전 2019학년도 굴착기 작업이다.

아침뜨樂의 굴착기 4차년도 계획. 작년이 쉬었으니.

시작은 2015년이었다.

10년 계획으로 명상정원을 만든다 했고 절반에 가깝게 흐르고 있다.

그간 전체 구역을 만들고 겨우 땅이 좀 가라앉았다.

가장자리 측백나무들도 쉬 죽지 않을 뿌리를 내렸다.

3차년도 미궁부터 잔디를 깔았더랬네.


굴착기에 인부 둘도 따라왔다.

아침뜨락 너머 허드렛땅에 비상용으로 심어둔 여덟 그루 측백은

땅도 볕도 가장 좋았던 자리답게 튼실하게 잘 자라고 있었다.

먼저 아가미 길 작은 두 그루를 미궁 북쪽 울타리 쪽으로 옮기고,

파내온 여덟 그루를 미궁 남쪽 자리에 하나,

아가미 길 가장자리로 두 그루,

아고라 이 빠진 자리로 세 그루,

아침뜨락 들머리 계단 곁에 역시 죽어서 베 낸 자리로 두 그루 옮겼다.

식구들끼리 할 일이 아니었던 게 맞다.

처음 측백을 심을 때 장순샘과 학교아저씨가 굴착기에 맞춰 하던 일을

인부 둘이 붙어 했다.

비로소 아침뜨락 가장자리 측백 선들이 연결되었다.


굴착기는 아고라로 옮아갔다.

올해는 아고라 잔디를 깔 계획이다.

너른 땅을 한 번에 다하려 말고 위에서부터 내려오며 한 곳씩 정리해 나가라던

재작년의 준한샘 조언이 있었다.

풀 덮힌 아고라를 뒤집고 인부 둘은 돌을 주워냈다.

땅이 굳기 전 다음 주쯤 하루 잔디를 심으려 한다.


달못 둘레 돌들을 좀 긁어낸 굴착기는 옴자로 옮아가

회양목 안쪽을 긁고 폈다.

'옴'자에 깔아놓은 징검돌을 다 뒤집었던 멧돼지는

회양목 안쪽도 포탄 자국들처럼 파 놓았더랬다.

바위를 중심으로 제법 너르게 심겨져있던 잔디는

드센 풀에 흔적조차 보기 쉽잖았고.

아고라에 잔디 놓을 적 여력이 되어 여기까지 심어지면 좋으련.

마지막으로 굴착기는 아침뜨락의 끝자락 물고기 지느러미 자리에

물길을 다시 정리해주고 빠져나가다.

내일은 여기저기 널린 돌들로 사이집 둘레를 이어놓을까 하는데...


굴착기며 나머지 일들을 하는 동안

이웃 절집 다녀오다.

개척 절인 그곳에도 한창 굴착기 작업에 이어 돌을 쌓는 중.

(그 굴착기 들어온 김에 아침뜨락 일도 이틀 하기로 한.)

전문가는 어이 쌓으시는가 보러 가다.

돌담을 나흘 째 쌓고 있었다.

석공 하나에 보조 하나.

산자락 돌은 모도 많고 면도 많아 강돌보다 쌓기는 좋았다.

그런데, 망치로 돌을 깨기도 하며 쌓더라.

잠시 손도 보태며 들여다보다.

역시 핵심은 정성스러움이었다.

하루 쌓고 하루 몸살 했던 경험으로 보자면

높은 석공 인건비가 이해되는.


태풍이 올라오고 있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63 10월 빈들모임 여는 날, 2019.10.26.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10 9
5062 2019.10.25.쇠날. 구름 좀 옥영경 2019-12-10 9
5061 2019.10.24.나무날. 좀 흐림 옥영경 2019-12-10 8
5060 2019.10.23.물날. 빗방울 셋 옥영경 2019-12-10 8
5059 2019.10.22.불날. 흐림 /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옥영경 2019-12-05 36
5058 2019.10.21.달날. 맑음 / 오늘은 오늘치의 삶을 살아냈고 옥영경 2019-12-05 35
5057 10월 물꼬스테이 닫는 날, 2019.10.20.해날. 맑음 / 아고라 잔디 30평을 심은 그 뒤! 옥영경 2019-12-05 33
5056 10월 물꼬스테이 여는 날, 2019.10.19.흙날. 맑음 옥영경 2019-12-05 33
5055 2019.10.18.쇠날. 흐리다 비 옥영경 2019-12-05 30
5054 2019.10.17.나무날. 흐림 / 주목 세 그루 옥영경 2019-12-05 27
5053 2019.10.16.물날. 볕 / 우리 모두 나이를 먹는다 옥영경 2019-12-05 26
5052 2019.10.15.불날. 잠깐 볕. 흐리고 기온 낮고 바람 불고 옥영경 2019-11-27 63
5051 2019.10.14.달날. 흐림 옥영경 2019-11-27 61
5050 2019.10.13.해날. 맑음 / 돌격대 2탄 옥영경 2019-11-27 55
5049 2019.10.12.흙날. 맑음 / 돌격대 옥영경 2019-11-27 62
5048 2019.10.11.쇠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52
5047 2019.10.10.나무날. 맑음 / 나는 제습제입니다! 옥영경 2019-11-27 74
5046 2019.10. 9.물날. 맑음 옥영경 2019-11-27 87
5045 2019.10. 8.불날. 맑음 / 기본소득, 그리고 최저임금 옥영경 2019-11-27 45
5044 2019.10. 7.달날. 비 옥영경 2019-11-25 5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