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안개에 잠겼던 마을이 천천히 빠져나오고 있었다.

가을이네. 자주 안개에 묻히는 멧골이다.


아침뜨樂 잔디심기 2차년도.

재작년 미궁을 심었고,

올해 아고라를 심는다.

지난 20일 굴착기가 먼저 땅을 한 번 뒤집고 골랐더랬다.

돌은 다시 일어났고, 주워내고 또 주워내긴 했는데...


이른 아침 학교로 들어선다.

가마솥방으로 가서 어제 준비해놓은 냄비들을 불에 올린다.

김치찜도 두부찜도 시간을 들이면 더 맛난 음식들.

밥쌀도 담가두고,

그리하여 같이 일하다가 밥하러 먼저 학교로 내려오지 않고

최대한 일손을 더하려 한다.


아침 8:30 이웃 절집 스님이며 준한샘이며들

가마솥방에 모여 차 한 잔 마시고 작업 과정을 공유하다.

모다 아고라에 들어 땅부터 다시 골랐다.

물론 돌이 또 나왔지.

돌을 줍고 다시 매끈하게 땅을 고른 뒤 골을 파고

한 사람이 작두로 잔디를 자르고

또 한 사람이 괭이질을 하고

다른 이가 잔디를 놓고 또 한 사람은 흙을 덮는다.

잠시 숨 돌린 손 하나는 잔디를 다지고.


낮밥, 20여 분 먼저 내려가 밥솥을 올렸다.

칡잎을 따서 내려왔네.

채반에 깔아놓은 솔잎 위에

송이버섯을 칡잎으로 싸서 얹고 살짝 찐다.

와, 송이만도 그 향이 얕지 않을 터인데

이토록 깊은 향이라니.

뭔가 세상 최고의 요리를 하는 양.


오전에 다 하자던 일이더니 오후까지 넘어갔네.

오전만 손 보태자고 밖에서 온 일손들도 마음과 몸을 더 내주었는데,

결국 저녁 밥상 앞에까지 앉았더라.


멧돼지가 다녀가면 어쩌나,

준한샘이 퇴치제라고 아고라 둘레에 뭘 좀 뿌려두었는데,

효과가 있어얄 것을.


밥상을 물리자마자 인근 면소재지로 건너갔다 온 밤.

달마다 하는 살롱음악회에서 오늘은 팬터마임 공연이.

몇 어르신들을 뵙는 자리이기도 한. 


[* 아고라 잔디는

  소울네(송유설, 안미루, 안소울, 안소윤, 안소미)의 후원으로 심겨졌습니다.

  달마다 물꼬에 보태는 살림만도 적지 않은 것을...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244 2020. 4.21.불날. 화창하지는 않은 옥영경 2020-07-07 12
5243 2020. 4.20.달날. 맑음 update 옥영경 2020-07-07 8
5242 2020. 4.19.해날. 비, 비, 비, 가끔 바람도 옥영경 2020-07-07 8
5241 2020. 4.18.흙날. 갬 옥영경 2020-07-07 24
5240 2020. 4.17.쇠날. 천둥과 함께 소나기 옥영경 2020-07-06 23
5239 2020. 4.16.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6-15 254
5238 2020. 4.15.물날. 맑음 / 총선 옥영경 2020-06-15 120
5237 2020. 4.14.불날. 맑음 옥영경 2020-06-15 114
5236 2020. 4.13.달날. 맑음 옥영경 2020-06-15 110
5235 2020. 4.12.해날. 소나기와 우박 옥영경 2020-06-15 101
5234 2020. 4.11.흙날. 구름 조금 옥영경 2020-06-15 101
5233 2020. 4.10.쇠날. 맑음 옥영경 2020-06-15 100
5232 2020. 4. 9.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6-15 91
5231 2020. 4. 8.물날. 맑음 옥영경 2020-06-15 93
5230 2020. 4. 7.불날. 맑음 옥영경 2020-06-01 141
5229 2020. 4. 6.달날. 맑음 옥영경 2020-05-28 160
5228 2020. 4. 5.해날. 맑음 옥영경 2020-05-28 150
5227 2020. 4. 4.흙날. 맑으나 바람 거센 옥영경 2020-05-28 139
5226 2020. 4. 3.쇠날. 맑으나 바람 옥영경 2020-05-27 135
5225 2020. 4. 2.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5-27 13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