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15.해날. 맑음 / 쭈꾸미

조회 수 134 추천 수 0 2019.10.28 17:23:03


9월에는 사이집 남동쪽 울타리 가장자리로

달골에서 나온 커다란 돌을 쌓으려 한다.

작은 경계석을 줄지어 쌓았지만

굴착기 들어오는 때 그 위의 밭에서 나왔던 큰 돌(이라기보다 바위?)을 그리 쓰려한다.

한 이틀 할 작업.

오늘은 일을 맡은 이와 요리조리 돌들을 둘러보다.


읍내서 어르신 한 분이 쭈꾸미와 가는파김치를 주셨다.

어제 바다에 나간 사람이 낚시를 해왔더라나.

너무 많이 주시기 두루 나눠먹자고 작은 양재기에 덜어왔다.

굵은 소금을 넣고 씻고

쭈꾸미 머리 뒷쪽에 가위를 넣어서 자른 다음 머리를 뒤집었다.

내장을 잘라내고 눈과 다리 안쪽에 있는 입(?)을 잘라내고.

알은... 떼내고서야 남긴다는 걸 깨닫다.

밀가루를 뿌려서 한번 바락바락 씻어주고,

굵은소금으로 한 번 더 씻다.

알만 남겨서 살짝 데쳐먹으면 쭈꾸미 샤브샤브,

알과 내장 그래로 찌면 쭈꾸미알찜일 것인데,


설탕을 흩뿌린 후라이팬에 기름을 둘러 카라멜을 만든 뒤

고추장양념장(고춧가루, 고추장, 간장, 매실액, 마늘, 후추, 뭐 되는 대로)을 넣고 볶고

썰어놓은 갖은 채소를 넣고 또 볶다가 쭈꾸미 넣기.

데쳐서 넣기도 한다는데, 그냥 넣었다.

그리고 불을 끄고 가위로 자른 다음 한 번 더 살짝 볶아내고

접시에 담고 통깨뿌렸다; 쭈꾸미 볶음


싱싱했던가 보다.

손질을 하고 난 손에서 비린내가 나지 않는다,

전혀 안 난다고 말할 만치.

저녁에 방문한 이를 그 밥상으로 공양하였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108 2019.12.10.불날. 흐림 옥영경 2020-01-13 64
5107 2019.12. 9.달날. 맑음 옥영경 2020-01-13 67
5106 2019.12. 8.해날. 맑음 옥영경 2020-01-13 83
5105 2019.12. 7.흙날. 맑음 옥영경 2020-01-13 59
5104 2019.12. 6.쇠날. 맑음 옥영경 2020-01-13 59
5103 2019.12. 5.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1-13 58
5102 2019.12. 4.물날. 볕 옥영경 2020-01-13 59
5101 2019.12. 3.불날. 흐림 / 해야 아는 것 옥영경 2020-01-13 60
5100 2019.12. 2.달날. 흐리게 열었다 오후 갬 옥영경 2020-01-13 59
5099 2019.12. 1.해날. 비 옥영경 2020-01-13 58
5098 2019.11.30.흙날. 맑음 / 김장 옥영경 2020-01-12 72
5097 2019.11.29.쇠날. 맑음 / 가마솥과 메주 옥영경 2020-01-10 75
5096 2019.11.28.나무날. 반 흐림 옥영경 2020-01-10 68
5095 2019.11.27.물날. 흐림 옥영경 2020-01-10 67
5094 2019.11.26.불날. 맑음 옥영경 2020-01-10 66
5093 2019.11.25.달날. 흐림 / 누구 잘못이고 누구 책임인가 옥영경 2020-01-10 70
5092 2019.11.24.해날. 흐리다 밤비 옥영경 2020-01-10 67
5091 2019.11.23.흙날. 맑음 옥영경 2020-01-10 66
5090 2019.11.22.쇠날. 맑음 옥영경 2020-01-10 67
5089 2019.11.21.나무날. 흐림 /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결과 – 홍콩 시위에 부친 옥영경 2020-01-09 8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