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골 아침뜨락의 아침,

풀이 무성해졌더라.

심은 것들을 둘러보다.

힘들 텐데 늦게까지 좀 주무시지,

더러 그러지만 궁금해서도 일어나는.

늦게 자고 늦지 않게 일어나던 오랜 습을

제도학교에 나가 있는 동안 늦지 않게 자고 아주 일찍 일어나고 있는.

 

제도학교에 지원을 나가있는 이 학기에도

주말에 쉼 없이 물꼬 일정이 돌아가고 있었는데,

이번 주는 조용하다.

그렇다고 아무렴 물꼬 일까지 없을까.

오전은 조금 한갓지게 보내고,

살림을 좀 살피다.

재봉질로 오래 입어온 옷 하나 짜깁기도 하고,

파이용으로 사과졸임도 해두고, 행주도 삶고, 그리고,

늘 일정 바로 앞에서 정리하려 들다 그만 밀리기 일쑤였던 조리도구 서랍장을,

오늘은 당장 해치울 일정이 없는 이 때 손을 대기로.

하였더라네!

 

자작나무도 한 그루 들어오다.

아침뜨락의 달못 곁에 심어둔 자작나무들 곁에

흰색이 오르기 시작하는 그 나무를 더했다.

밥못과 밥못에 있는 부유물들을 건질 뜰채도 만들다.

비 추적이는데, 아침뜨락에 든 식구들이 마을 내려서기 전 먼저 내려와

밥상을 준비했지.

학교아저씨는 고추며들 모종을 심고.

파드득나물을 캐와 부침개를 부치고, 묵은지를 꺼내 볶아서 두부김치도 내고,

어묵탕을 끓이고 떡꼬치를 하고, 두릅무침도 놓았다.

 

품성이나 기질보다 보호자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

반려견에 대해 개통령이라 불리는 이가 그랬다지.

습이들 때문에도 우리 역시 그가 하는 말에 관심이 생겼다.

, 아이들도 그런데...

때로 아이가 가진 품성이나 기질보다 양육자가 혹은 교육자가 중요하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07 2020. 6.23.불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20-08-13 51
5306 2020. 6.22.달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6
5305 2020. 6.21.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304 2020. 6.20.흙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303 2020. 6.19.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2
5302 2020. 6.18.나무날. 빗방울 살짝 지나는 옥영경 2020-08-13 93
5301 2020. 6.17.물날. 살짝 흐린 옥영경 2020-08-13 53
5300 2020. 6.16.불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9
5299 2020. 6.15.달날. 갬 옥영경 2020-08-13 56
5298 2020. 6.14.해날. 비 다녀가고 흐림 옥영경 2020-08-13 58
5297 2020. 6.13.흙날. 비 옥영경 2020-08-13 56
5296 2020. 6.12.쇠날. 간간이 해 옥영경 2020-08-13 62
5295 2020. 6.11.나무날. 아침비 내리다 갬 옥영경 2020-08-13 57
5294 2020. 6.10.물날. 저녁 소나기 / 차려진 밥상 옥영경 2020-08-13 60
5293 2020. 6. 9.불날. 맑음, 이틀째 폭염주의보 / 옥샘 어딨어요? 옥영경 2020-08-13 55
5292 2020. 6. 8.달날. 맑음, 폭염주의보 / 왜 이렇게 늦었어요? 옥영경 2020-08-13 55
5291 2020. 6. 7.해날. 바람, 더우나 그늘도 / 주말은 주말을 살고 옥영경 2020-08-13 56
5290 2020. 6. 6.흙날. 구름 좀 / 20대 남자현상 옥영경 2020-08-13 62
5289 2020. 6. 5.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6
5288 2020. 6. 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