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는 풀을 맸다.

오후에도 풀을 맸다.

풀을 맸다고 날마다 쓰고도 남겠는 삶이다.

아침뜨락은 그렇게 손으로 손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물꼬살이가 대개 그렇다.

옴자 맨 아래 대나무 울타리도 몇 자르고 세웠다.

일삼아 한 번에 하면야 한 이틀이면 다 할 수 있잖을까 하지만

그야말로 오가는 일 속에 어쩌다 한 번 붙어 얼마쯤을 세운다.

 

대처 식구들이 들어오면 힘을 써야 할 일에 붙는 게 첫째지만

랩탑이며 교무실 컴퓨터며 생긴 문제가 있지 않아도

점검해주는 일도 이네 몫.

대처 식구들의 냉장고를 채울 것들을 해서 보내고

다시 나머지 사람들은 달골에 들다.

아침뜨락 옴자 풀을 맨 곳에 샤스타 데이지를 뿌렸다.

그것도 하니 는다.

씨앗이 날리지 않게 흙을 섞고

몰리지 않고 천천히 고루 뿌리기.

손이 익은 이들은 상추씨며 시금치씨앗을 뿌릴 때도

훠 훠 두어 번에 다 뿌리면 되던데...

 

해지는 데 아직 풀을 매고 있는 아침뜨락으로 하얀샘이 와서

편편하고 너른 곳을 기계로 밀었다.

어둠이 좇아낼 때까지 모두 풀을 넘어뜨리고 있었다.

늦은 저녁밥상을 물리고 과일 한 쪽들 집어먹고 나니

열시를 가리키는 시계. 마감!

여기서 멈추지 않으면 내일 또 제도학교로 넘어가 고단이 클 테다.

주중에 제도학교에서, 주말은 물꼬에서

따로 쉬어가는 날 없이 한주를 꽉 채워 흐르는 이번 학기,

특히 물꼬에 들어오는 주말은

한 번에 들일을 하느라 번번이 달빛 별빛을 받으며 마을로 내려서는데

그렇지만 어렵지 않게 지낼 만한 것은 이곳에 있을 때 이곳에 집중해 있기 때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07 2020. 6.23.불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20-08-13 53
5306 2020. 6.22.달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305 2020. 6.21.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0
5304 2020. 6.20.흙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0
5303 2020. 6.19.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4
5302 2020. 6.18.나무날. 빗방울 살짝 지나는 옥영경 2020-08-13 95
5301 2020. 6.17.물날. 살짝 흐린 옥영경 2020-08-13 55
5300 2020. 6.16.불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1
5299 2020. 6.15.달날. 갬 옥영경 2020-08-13 58
5298 2020. 6.14.해날. 비 다녀가고 흐림 옥영경 2020-08-13 60
5297 2020. 6.13.흙날. 비 옥영경 2020-08-13 58
5296 2020. 6.12.쇠날. 간간이 해 옥영경 2020-08-13 64
5295 2020. 6.11.나무날. 아침비 내리다 갬 옥영경 2020-08-13 59
5294 2020. 6.10.물날. 저녁 소나기 / 차려진 밥상 옥영경 2020-08-13 62
5293 2020. 6. 9.불날. 맑음, 이틀째 폭염주의보 / 옥샘 어딨어요? 옥영경 2020-08-13 57
5292 2020. 6. 8.달날. 맑음, 폭염주의보 / 왜 이렇게 늦었어요? 옥영경 2020-08-13 57
5291 2020. 6. 7.해날. 바람, 더우나 그늘도 / 주말은 주말을 살고 옥영경 2020-08-13 58
5290 2020. 6. 6.흙날. 구름 좀 / 20대 남자현상 옥영경 2020-08-13 64
5289 2020. 6. 5.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288 2020. 6. 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