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5.19.불날. 비 오락가락

조회 수 75 추천 수 0 2020.08.10 23:47:59


 

맞이청소를 한다.

주말에 다녀갔지만 사람을 맞는 일은 또 준비가 필요한 일.

늦은 아침, 서른이 넘은 딸의 문제로 부부가 상담을 온다.

손수 뜬 모자며 가방이며 식탁보며 그 지역특산물이며

밥상거리까지 차에서 부려진다.

차를 마시고 물꼬 한 바퀴, 달골도 올라가 둘러보고,

낮밥을 준비할 적 부부와 학교아저씨는 빨래방 풀을 맸다.

도시에서 오는 이들이라면 정말 몸을 쓰는 일이 필요하다.

생전 노동이라고는 해보지 않은 남편 분이 풀을 맸다.

초등학교 때 무용 동작 두어 개 해본 것 말고는

평생 춤이라고는 춰본 적이 없다는 아버지가

물꼬 와서 춤명상을 했듯이.

, 물꼬 오면 다 한다.

 

비로소 자리에 앉아 딸을 둘러싼 일을 짚어본다.

지금이라도 자식을 양육한 과정을 들여다보고 싶다고.

결국 그 모든 일은 언제나 자신에게로 이르지.

나를 둘러싼 세계를 돌아보는 일.

내 화의 응어리를 고스란히 자식에게 대물림하는 일이 얼마나 흔한가.

내가 극복 못한 문제를 자식을 통해 다시 만나기도.

그래서 내 삶을 돌아보고 치유하는 일이 필요한.

 

이른 저녁 밥상을 차릴 적 멧골 한 바퀴.

금세 돌아들 오다.

추웠다, 5월 멧골은. 비 내린.

다시 자리에 앉아 이야기를 이어갔다.

서른 한참 지난 딸의 문제를 얼마나 부모가 관여할 수 있겠는지.

그 짧은 시간에 별 뾰족한 방법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래도 마음 가벼워져 간다 하셨네.

다만 부모들의 마음을 부리고 떠났네.

 

물꼬 안 식구들 가운데도 확찐자가 있는 관계로

가짜 배고픔을 구분하는 간단한 방법 5가지 기사를 들여다봤네.

식사를 하고 3시간 안에 배가 고프다.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식욕이 커진다.

특정음식이 당긴다. 진짜 배고플 때는 모든 음식이 당기니까.

반면 가짜로 배고플 때는 산책이나 다른 행동을 했을 때

자신도 모르게 배고픔이 없어지는 걸 느낀다지.

이땐 칼로리가 낮으면서 포만감이 높은 음식을 먹는 게 낫다 한다.

물 한 컵을 마셔보라네. 그런데도 허기가 진다면 배고픈 것, 아니면 가짜 허기.

이럴 땐 당분이 높지 않은 견과류나 과일을 먹으라더라.

어느 정도 허기를 가시게 하여 식사 때 과식을 예방하는 방법이란다.

먹어도 만족을 못하면 감정적인 배고픔.

굳이 먹어야한다면 이럴 땐 단백질 음식으로 식욕을 달래시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07 2020. 6.23.불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20-08-13 53
5306 2020. 6.22.달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305 2020. 6.21.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0
5304 2020. 6.20.흙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0
5303 2020. 6.19.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4
5302 2020. 6.18.나무날. 빗방울 살짝 지나는 옥영경 2020-08-13 95
5301 2020. 6.17.물날. 살짝 흐린 옥영경 2020-08-13 55
5300 2020. 6.16.불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1
5299 2020. 6.15.달날. 갬 옥영경 2020-08-13 58
5298 2020. 6.14.해날. 비 다녀가고 흐림 옥영경 2020-08-13 60
5297 2020. 6.13.흙날. 비 옥영경 2020-08-13 58
5296 2020. 6.12.쇠날. 간간이 해 옥영경 2020-08-13 64
5295 2020. 6.11.나무날. 아침비 내리다 갬 옥영경 2020-08-13 59
5294 2020. 6.10.물날. 저녁 소나기 / 차려진 밥상 옥영경 2020-08-13 62
5293 2020. 6. 9.불날. 맑음, 이틀째 폭염주의보 / 옥샘 어딨어요? 옥영경 2020-08-13 57
5292 2020. 6. 8.달날. 맑음, 폭염주의보 / 왜 이렇게 늦었어요? 옥영경 2020-08-13 57
5291 2020. 6. 7.해날. 바람, 더우나 그늘도 / 주말은 주말을 살고 옥영경 2020-08-13 58
5290 2020. 6. 6.흙날. 구름 좀 / 20대 남자현상 옥영경 2020-08-13 64
5289 2020. 6. 5.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288 2020. 6. 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