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안개.

걷고 수행하고, 여느 아침처럼.

오전도 오후도 분교 특수학급 아이들의 방문수업.

 

물꼬로 돌아오는 장을 본 뒤 소읍을 지나고 있었다.

호떡을 파는 천막 앞을 지나는데

크게 음악이 흘렀다, 비는 내리고.

차를 세우고 호떡을 샀다. 말을 붙였다. 음악을 좋아한다고 했다.

매우 즐거워하는 주인장이었다. 노천카페 같았다. 아름다웠다.

사는 일이 그런 거다, 사소하고, 그래서 풍부한.

행복한 사람은 곁에 있는 이도 그리 만든다.

 

물꼬로 들어오니 액자 둘과 함께 연필로 쓴 편지가 닿아있었다.

이번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의 표지디자인.

색감이 다른 것으로 같은 그림이 담긴.

‘(...) 살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지 고민에 부딪힐 때마다

선생님을 떠올리곤 했습니다. 어린 시절, 제가 한 뼘 더 자랄 수 있게 해주신 선생님은

제 마음속에 늘 특별하게 자리 잡고 계세요!

함께 임진강에 가서 북에서 내려온 풀들을 만져봤던 일,

꽁꽁 얼었던 산정호수에서 함께 썰매를 탔던 일,

함께 읽었던 전태일과 김정호 평전, 함께 봤던 영화들.

흐릿하게 또는 선명하게 남아있네요.

선생님을 만났기에 제가 더 특별한 사람으로 자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 이런 저런 책을 만들며 살고 있어요. 아직도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 중이지만

처음 이 책을 맡게 되었을 때, 저자가 선생님이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이건 마치 운명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책 디자이너가 된 것은

아마 이 책을 맡은 이유가 아닐까 하고요. 제게는 너무나 특별한 작업이었습니다.

(...) 함께 보내는 그림은 제가 직접 선생님을 생각하며 그린 그림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세상이 조금 더 조용해지면 공명 분들과 함께 물꼬에 찾아뵙고 싶네요.’

 

물꼬로 돌아왔으니 물꼬의 일을.

출판사와 홍보일정 조율한다.

코로나19 아래 아직 강연들이 주춤거리고 있으니

다행하게도(이번학기는 제도학교 지원수업 중이니) 그런 행보는 가을학기에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07 2020. 6.23.불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20-08-13 51
5306 2020. 6.22.달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6
5305 2020. 6.21.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304 2020. 6.20.흙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8
5303 2020. 6.19.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62
5302 2020. 6.18.나무날. 빗방울 살짝 지나는 옥영경 2020-08-13 93
5301 2020. 6.17.물날. 살짝 흐린 옥영경 2020-08-13 53
5300 2020. 6.16.불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9
5299 2020. 6.15.달날. 갬 옥영경 2020-08-13 56
5298 2020. 6.14.해날. 비 다녀가고 흐림 옥영경 2020-08-13 58
5297 2020. 6.13.흙날. 비 옥영경 2020-08-13 56
5296 2020. 6.12.쇠날. 간간이 해 옥영경 2020-08-13 62
5295 2020. 6.11.나무날. 아침비 내리다 갬 옥영경 2020-08-13 57
5294 2020. 6.10.물날. 저녁 소나기 / 차려진 밥상 옥영경 2020-08-13 60
5293 2020. 6. 9.불날. 맑음, 이틀째 폭염주의보 / 옥샘 어딨어요? 옥영경 2020-08-13 55
5292 2020. 6. 8.달날. 맑음, 폭염주의보 / 왜 이렇게 늦었어요? 옥영경 2020-08-13 55
5291 2020. 6. 7.해날. 바람, 더우나 그늘도 / 주말은 주말을 살고 옥영경 2020-08-13 56
5290 2020. 6. 6.흙날. 구름 좀 / 20대 남자현상 옥영경 2020-08-13 62
5289 2020. 6. 5.쇠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6
5288 2020. 6. 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0-08-13 5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