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9.24.해날. 흐림

조회 수 476 추천 수 0 2023.10.07 23:47:19


바다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의 약 30% 흡수한다. 탄소저장고.

그런데 이 양이 너무 많아지면서 빠르게 산성화되고 있다고.

여전히 바다는 약염기성을 띄고는 있지만 산성화 가속화가 문제.

산호, 바다 플랑크톤, , 조개, 게 들의 골격과 껍질은 탄산칼슘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바닷물 PH농도가 낮아질수록 탄산칼숨을 만드는데 필요한 탄산이온이 줄어든다고.

바다 생물의 생존이 그만큼 어려워지는.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압스에 있는 세인트압스 해양연구소에 따르면

산호 생태계가 제일 문제.

산호는 바다 생물의 수많은 서식지이자 산란처인데,

산호 골격이 무너지면서 산호 군락의 규모가 줄며 바다 숲의 구조가 단순해진다는 거다.

한국 바다도 예외가 아니란다.

이대로라면 2100년에는 해수의 PH7.6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2100, 먼 날이 아니다!

해양산성화와 온난화가 결합해 생태계가 무너진 그 바다에

산호군락도 어패류도 살아남기 힘든 거야 짐작이 어렵지 않다.

장기적으로 보자면 기술의 진보도 있을 테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도 도움이 되겠지만,

여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린다.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한.

정부는 그런 일을 하는 기구고, 그럴 힘이 있는.

우리는 정부에 그것을 요구해야 한다.

그래서도 물꼬는 한 기후행동단체에 힘을 보태고 있다.

그대도 같이 행동하지 않으실는지?

 

오후에는 들에 나가 있었고,

이른 저녁 대처 나가 있는 식구들도 다 모여 밥상에 앉았더랬다.

한가위 한 주를 마지막 주로 내놓고 있는 9월이라

또 가을학기를 시작하고 다들 흐름을 잡느라고도

정작 물꼬에 들어오는 메일이며가 한산한.

이렇게 또 호흡을 좀 고르고 가게 되나 보다.

밤에 하기로 한, 올해 내는 책의 편집회의가 밀렸다.

원고도 더 써 나가야는데 그 역시 밀리고 있네.

호흡 결이 잔잔해지면 또 다음 일을 가볍게 손댈 수 있을 테지...

 

긴 메일 하나에 응답 글을 오래 쓰고 있는 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506 2023.11. 8.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19 549
6505 2023.11. 7.불날. 갬 옥영경 2023-11-19 484
6504 2023.11. 6.달날. 비바람 옥영경 2023-11-19 533
6503 2023.11. 5.해날. 비 옥영경 2023-11-12 539
6502 2023.11. 4.흙날. 흐림 옥영경 2023-11-12 556
6501 2023.11. 3.쇠날. 구름 걸린 하늘 옥영경 2023-11-12 537
6500 2023.11. 2.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513
6499 2023.11. 1.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522
6498 2023.10.31.불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566
6497 2023.10.28.(흙날) ~ 29(해날). 대체로 맑음 / 10월 빈들모임 옥영경 2023-11-07 557
6496 2023.10.27.쇠날. 흐리던 오전 / 숲 안내② 옥영경 2023-11-07 537
6495 2023.10.26.나무날. 맑음 / 숲 안내① 옥영경 2023-11-07 543
6494 2023.10.25.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49
6493 2023.10.24.불날. 좀 흐린 옥영경 2023-11-07 561
6492 2023.10.23.달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99
6491 2023.10.21(흙날) ~ 22(해날). 흐리다 맑음 / 10월 집중수행 옥영경 2023-10-30 709
6490 2023.10.20.쇠날. 갬 옥영경 2023-10-30 519
6489 2023.10.19.나무날. 밤 비 옥영경 2023-10-30 539
6488 2023.10.18.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30 532
6487 2023.10.17.불날. 맑음 / 의료자원에 대해 생각하다 옥영경 2023-10-29 63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