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9.30.흙날. 비 내린 아침

조회 수 470 추천 수 0 2023.10.17 11:49:22


연휴 사흘째,

간밤 늦은 시각부터 내리던 비가 느지막한 아침에야 멎었다.

 

한가위였던 엊저녁에는

학교 식구들이 다 나가서 읍내 작은 영화관에서 영화도 보고 오다; <거미집>(김지운 감독)

차례 지내고, 제기를 들여놓는 일이며 한바탕 정리를 한 뒤 영화관으로 이어진

명절을 쇠는 정석이었다고나 할까.

영화에 관한 영화. 70년대 검열이 절정이던 시절을 그린 제법 매력 있는 블랙코미디. B급 코미디?

영화에 살고 영화에 죽은 <바빌론>(데이미언 셔젤 감독, 2022)이랑 겹쳐졌다.

영화의, 영화에 대한, 영화를 위한 영화였던 <바빌론>처럼

이 영화 역시 감독이 영화산업 종사자들에게 보내는 헌사로 보였던.

요란한 퍼포먼스가 B급 코미디물을 잘 만들었던 감독답게 퍽 재미를 주었네.

 

부추김치를 담다.

밭에 새로 올라왔던 가을부추를 어제부터 죄 베 오다.

김장할 때까지도 먹을 수 있을 양이겠다.

풀이 짙어 가리는 일이 더 일이었네.

씻는 일 역시 일이었고.

봄부추보다 가늘고질기다.

담근 김치를 하룻밤 재웠다 내일 간을 살펴 넣어얄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506 2023.11. 8.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19 549
6505 2023.11. 7.불날. 갬 옥영경 2023-11-19 484
6504 2023.11. 6.달날. 비바람 옥영경 2023-11-19 533
6503 2023.11. 5.해날. 비 옥영경 2023-11-12 540
6502 2023.11. 4.흙날. 흐림 옥영경 2023-11-12 556
6501 2023.11. 3.쇠날. 구름 걸린 하늘 옥영경 2023-11-12 537
6500 2023.11. 2.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513
6499 2023.11. 1.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522
6498 2023.10.31.불날. 맑음 옥영경 2023-11-12 566
6497 2023.10.28.(흙날) ~ 29(해날). 대체로 맑음 / 10월 빈들모임 옥영경 2023-11-07 557
6496 2023.10.27.쇠날. 흐리던 오전 / 숲 안내② 옥영경 2023-11-07 537
6495 2023.10.26.나무날. 맑음 / 숲 안내① 옥영경 2023-11-07 543
6494 2023.10.25.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49
6493 2023.10.24.불날. 좀 흐린 옥영경 2023-11-07 562
6492 2023.10.23.달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99
6491 2023.10.21(흙날) ~ 22(해날). 흐리다 맑음 / 10월 집중수행 옥영경 2023-10-30 709
6490 2023.10.20.쇠날. 갬 옥영경 2023-10-30 519
6489 2023.10.19.나무날. 밤 비 옥영경 2023-10-30 539
6488 2023.10.18.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30 532
6487 2023.10.17.불날. 맑음 / 의료자원에 대해 생각하다 옥영경 2023-10-29 63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