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먹거리들이 좋다.

쪄서 얼린 옥수수를 꺼내 쪄먹고,

오이고추를 양파와 썰어 된장에 무쳐내고

가지가 넘쳐 쪄서 무치고, 썰어 볶아두기도.

어제 담은 파김치를 냈고, 얼마 전 담은 오이김치도 맛이 아주 잘 들었다.

파를 데쳐 초고추장에 비비기도.

고추장물(고추다짐이라고도. 다진고추와 멸치와 마늘을 집간장 넣고 볶은)도 꺼내 비벼먹다.

계자 때 아이들도 한번 멕이자 싶더니

그러기엔 온 반찬도 준비한 반찬에도 밀려 내놓을 데가 없었던.

달걀 하나씩 부쳐 올리고.

 

멧골책방’ 중.

밥 때만 맞추고,

모든 걸 편히 하다.

이것도 좋더라, 서로!

차를 움직일 수 있다면 민주지산 들머리 물한계곡 쪽을 다녀오는 것도 좋은.

황룡사 출렁다리 지나 계곡을 타고 얼마쯤 걸어가다 평상에 앉아보시라 권함.

물꼬의 일상은 일상대로 돌아가고.

나무바구니며 나무꽂이며 젓가락이며 푸르스름하게 곰팡이들이 펴 있었다.

젖은 날이 많았던 여름이니까.

모다 솔로 씻어 건져 말리다.

 

빨래방의 풀을 매고 있었더니 이러저러 사람들이 붙다.

읽으라는 책 대신 풀을 읽었다.

어느새 그친 비에 저녁 해가 아직 남았는데,

저녁 모기가 서둘러 달겨들고 있었다.

모기기피제를 뿌려가며 풀을 매다.

명상이고 수행이었다.

그러다 우리가 읽어왔던 책들을 나누었네.

, 멧골 책방이구나.

이른 저녁을 먹고 갈 사람들 가고 남을 사람 남고.

 

오전 학교 예취기가 사택 둘레를 돌았다.

학교아저씨한테 일렀다, 늘 시작은 사택부터 하십사.

사는 곳부터, 내 둘러싼 공간부터 정리고 청소고 풀이고 해나가자고.

어라, 예취기가 또 안된다네. 그제 중고로 샀다, 면소재지 농협 농기구수리센터에서

낼 아침 나가기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457 2023. 9.14.나무날. 비 옥영경 2023-09-30 236
6456 2023. 9.13.물날. 비 옥영경 2023-09-30 252
6455 2023. 9.12.불날. 비 옥영경 2023-09-30 208
6454 2023. 9.11.달날. 오후 흐림 / 설악행 사흗날 옥영경 2023-09-30 206
6453 2023. 9.10.해날. 흐림 / 설악행 이튿날 옥영경 2023-09-30 288
6452 2023. 9. 9.흙날. 맑음 / 설악행 첫날 옥영경 2023-09-28 212
6451 2023. 9. 8.쇠날. 맑음 옥영경 2023-09-28 211
6450 2023. 9. 7.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3-09-28 203
6449 2023. 9. 6.물날. 맑음 옥영경 2023-09-19 274
6448 2023. 9. 5.불날. 맑음 옥영경 2023-09-19 219
6447 2023. 9. 4.달날. 맑음 옥영경 2023-09-15 274
6446 2023. 9. 3.해날. 맑음 옥영경 2023-09-14 280
6445 2023. 9. 2.흙날. 흐림 옥영경 2023-09-14 279
6444 2023. 9. 1.쇠날. 밝고 둥근달 옥영경 2023-09-06 327
6443 2023. 8.31.나무날. 흐림 옥영경 2023-09-06 270
6442 2023. 8.30.물날. 비 옥영경 2023-09-06 290
6441 2023. 8.29.불날. 비 옥영경 2023-09-06 304
6440 2023. 8.28.달날. 흐림 옥영경 2023-09-05 267
6439 2023. 8.27.해날. 구름 / ‘멧골 책방·2’ 닫는 날 옥영경 2023-09-03 303
6438 2023. 8.26.흙날. 맑음 / ‘멧골 책방·2’ 여는 날 옥영경 2023-09-03 28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