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9. 4.달날. 맑음

조회 수 413 추천 수 0 2023.09.15 23:52:42


비 소식은 있었으나 비껴갔다.

흐리게 시작한 하루였으나 금세 해나고

오후 잠시 구름이 끼나 했더니 또 맑아진.

 

올해 내려는 책은 삽화가 대략 결정돼 있었다.

오랜 세월 물꼬와 연을 맺어온, 인근 도시의 화가 한 분이 재능기부를 하기로 한 것.

물꼬에서 하는 교육이야기가 주제,

거기 물꼬의 풍경들이 담길 테고, 그걸 어반스케치로 담아주시기로.

지난해 낸 책에서부터 같이 작업을 하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있었으나

이번 책에 더 어울리겠다는 출판사의 판단이 있었던.

어제 샘플 원고 한 부분에 들어갈 물꼬 사진을 몇 장 보내드렸고,

당장 시도한 그림이 오늘 왔다. 좋더라.

그게 또 글쓰기를 추동하게 한다. 써야지!


황궁다법 시연에 썼던, 일부 빌려왔던 다구를 돌려주러 갔다.

황궁다법을 같이 공부했던 분이다. 차생활을 몇 십 년 해오신.

시연 영상을 보여드렸다. 한소리 들었다.

시연을 하자면 처음부터 끝까지 완성도를 가져야지,

차를 두 번째 낼 때 바삐 내느라 다법을 지키지 않고 내는 대목을 두고 한 말씀이었다.

이렇게 하면 황궁다법도 뭐도 아니지.”

아무것도 아니라는 비판을 듣고

그저 흘려듣고 있는 자신을 보았다.

나아질 거라거나,

당신도 뭘 그리 아는 건 아니지 않느냐거나,

황궁다법계가 무법천지인데다 시간이 흘러오며 변화도 있지 않았느냐,

그리 중차대한 내 영역이 아니라서거나 하는

여러 마음이 있었을 것이다.

마땅한 비판이라고 받아들여진 부분도 있었을 테고,

잘 듣고 나의 다음 걸음을 가면 될 것 아니겠는가, 그런 마음으로 모아지기도 했던 모양이다.

스러져가고 있는 황궁다법을 지켰고,

많이 잊혔을 텐데 그래도 해냈고,

자료를 찾아 공부도 좀 하였고,

그런 긍정도 있었다.

그걸 더 봐주기로 한다.

가을에도 시연을 해주십사 초대를 받아놓고 있다.

계속하며 다듬어갈 테다.

 

면소재지에 찻집이 셋이나 새로 생겼다.

더 있을지도 모르겠다. 큰 길에서 보이는 건 그랬다.

이 지역 아니라도 넘치게 생기는 커피집들이다.

머잖아 2차선 도로가 생긴다고 한다.(이 도로의 끝은 민주지산에 막힌다)

하여 건물들이 헐리고 도로로부터 더 안으로 들어가 지어지고 있었다.

옥선생님 카페 내셨다면서요?”

이건 또 무슨?

공부방 선생님이 냈다 그래서...”

물꼬에서 일한 적 있는 이들이 지역에서 공부방을 하면서 카페도 내게 되었나 보다.

육십 중반을 지나는 여자 분도 오전에는 다른 일을 하시며 카페를 냈다.

혼자 몸이 되면서 친구 따라 이 지역으로 들어오신 게 벌써 30년이 다 돼 가는.

백세 시대에 인생 2분기를 준비한다고들 하더니...

응원하고 싶었다. 들러 좌석배치를 도와드리고 왔다.

언제 짬을 내서 작은 소품들도 만들어드리고 싶었다.

비슷한 시기에 이 골짝으로 들어와 보낸 긴 시간에 대한 동병상련의 마음이 있었을 듯도.

늘 그러저러 살아도 뭔가 또 새로운 일들을 맞고 새날을 맞고,

우리 모두 그리 살아간다.

모두의 삶을 응원함.

가을학기가 시작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476 2023.10. 3.불날. 흐리다 오후 한가운데 후두둑 지나간 빗방울 얼마 옥영경 2023-10-17 337
6475 2023.10. 2.달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405
6474 2023.10. 1.해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349
6473 2023. 9.30.흙날. 비 내린 아침 옥영경 2023-10-17 323
6472 2023. 9.29.쇠날. 살풋 흐린. 한가위 / 차례 옥영경 2023-10-07 332
6471 2023. 9.28.나무날. 해나왔다 흐려가다 옥영경 2023-10-07 369
6470 2023. 9.27.물날. 부슬비 옥영경 2023-10-07 314
6469 2023. 9.26.불날. 비 옥영경 2023-10-07 334
6468 2023. 9.25.달날. 비내리다 갬 옥영경 2023-10-07 332
6467 2023. 9.24.해날. 흐림 옥영경 2023-10-07 310
6466 2023. 9.23.흙날. 맑음 / 작업실 C동 장판 옥영경 2023-10-02 527
6465 2023. 9.22.쇠날. 갬 / 작업실 C동 도배 옥영경 2023-10-01 324
6464 2023. 9.21.나무날. 비 옥영경 2023-10-01 320
6463 2023. 9.20.물날. 비 옥영경 2023-10-01 365
6462 2023. 9.19.불날. 오후 흐림 옥영경 2023-10-01 316
6461 2023. 9.18.달날. 흐림 옥영경 2023-10-01 371
6460 2023. 9.17.해날. 갬 옥영경 2023-10-01 330
6459 2023. 9.16.흙날. 비 옥영경 2023-09-30 337
6458 2023. 9.15.쇠날. 비 내리다 더러 해 옥영경 2023-09-30 337
6457 2023. 9.14.나무날. 비 옥영경 2023-09-30 35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