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9. 6.물날. 맑음

조회 수 557 추천 수 0 2023.09.19 23:58:43


"탁탁탁!"

이맘때면 이 멧골을 온통 그 소리가 채운다.

대개 백로께 터는 호두인데 올해는 비가 많았던 지라 더디다.

면소재지에는 호두 수매를 시작하고 있었다.

우리 밭에도 호두를 털었다. 수확이 여느 해 같지 않았다.


햇발동 오븐에 바게트를 열심히 굽던 여러 해가 있었다.

아이 어릴 적 그가 빵이 먹고 싶으면 어미에게 반죽을 해주고는 했다.

오븐에 문제가 생기고부터 스콘 정도만 구웠다.

그 사이 아이도 커버렸네.

이번 가을학기는 주에 한 차례 빵을 만들기로 한다. 과자포함이다.

오늘은 호두머핀을 굽다.

호두가 많은 마을이라 그 호두 넣어서.

별생각 없이 과자를 만들고 빵을 굽고는 하였는데,

제과와 제빵이 발효유무의 차이였네.

, 과자를 만들 때도 반죽을 냉장고에 넣지 않나. 아하, 그건 휴지기라고 하는구나.

반죽기가 있는 곳이어서 버터 설탕 달걀을 크림상태로 쉬 만들어 일도 아니었더라.

그나저나 카스테라를 만들 때도 설탕덩어리 같아 영 그렇더니, 머핀도 박력분과 설탕이 거의 1:1.

그렇다고 덜 넣으면 또 맛이 안 난단 말이지. 뭐 자주 먹는 건 아니니깐.

구웠다면 식히는 것도 그 시간만큼을 해야겠더라따뜻한 대로 또 맛이 있지만.

반죽하고 예열 오븐에 굽고 식히고, 그게 다다.

양이 제법 많아 몇 곳에 인사를 넣으며 나누다.

다리를 다쳐 오래 앓고 있는 한 할머니 댁에도 들여주다.

설거지를 돕고, 음식물쓰레기를 챙겨나왔더랬다. 쌓이면 얼마나 일이실 것인가.

 

오후에는 농기계수리센터에서 보내다.

기술교육까지는 아니고, 예취기를 좀 잘 써보려고.

우리도 그렇지만 사람들도 예취기들을 고치러 얼마나 다니는지.

부품을 갈고 고치는 거 혼자 해보려고그리 복잡한 구조도 아니니까.

자꾸 보고 안면을 익히고, 그리고 해보면 되는 날도 올.


면소재지에서 두엇의 사람과 부딪혔다.

"물꼬 교장선생님이세요?"

"물꼬를 아셔요?"

"그럼요. 교장선생님 맞으세요? 엄청 유명하시잖아요!"

응?

20년도 더 전에 물꼬에 드나들던 학부모와 동문이라고 했다.

강원도에 사는 그들이 먼 이곳에 와서 서로 만나 놀라고 신기했더라지.

뭐 유명하다기보다 멀리서도 아이를 보내는 친구를 보며 유명한 곳이니 여기까지 오겠지라고 생각했을 법.

모른다는 건 불편치 않으나 유명하다는 건 불편하다.

직접 우리를 설명하기 전 그들이 만든 그 '유명'이 있어서. 

그래서 내 경우에는 굳이 그 '유명'자에게 아는 체하지 않고는 한다.

혹여 상대가 불편할까 봐. 

하기야 유명이거나 무명이거나 그게 또 무어겠는가, 유명으로 밥벌이를 해야만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그저 우리 삶을 살기로..

'유명'없이도 나날이 얼마나 빛날 생이런가!

 

올해 내려는 책에 좋은 본보기가 되는 책이 있는데,

그 글의 완성도에 대해 들었더랬다.

한해 내내 적어도 주에 한 차례 블로그에 글을 쓰며 사람들의 피드백을 받았다고.

한 꼭지를 써놓고 정조차 안가 진퇴양난모양 앉았다가

벗을 귀찮게 하였다. 노안이 먼저 와서 어려움을 겪는 그인데,

글 그런 거 별 안 읽고 싶어하는 그인데...

어거지로 엥기고, 읽어준 그로 글의 고리가 풀렸더라는.

갈수록 다른 이들의 손이 자꾸 필요해지네, 그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6506 8월 23일, 류기락샘 출국 전날 옥영경 2004-08-25 2053
6505 39 계자 엿새째 1월 31일 옥영경 2004-02-01 2049
6504 6월 28일, 그럼 쉬고 옥영경 2004-07-04 2045
6503 아흔 다섯 번째 계자, 6월 25-27일 옥영경 2004-07-04 2044
6502 6월 15일, 야생 사슴과 우렁각시 옥영경 2004-06-20 2042
6501 2009. 7.13.달날. 지난 밤 큰비 다녀가고, 두어 차례 더 옥영경 2009-07-30 2041
6500 2007.11.10.흙날. 썩 맑지는 않지만 / 지서한훤(只敍寒暄) 옥영경 2007-11-19 2041
6499 대해리 미용실 옥영경 2003-12-26 2036
6498 12월 21일 불날 맑음 옥영경 2004-12-22 2035
6497 불쑥 찾아온 두 가정 2월 19일 옥영경 2004-02-20 2032
6496 2008. 5.4-5. 해-달날. 비 간 뒤 맑음 / 서초 FC MB 봄나들이 옥영경 2008-05-16 2024
6495 <대해리의 봄날> 여는 날, 2008. 5.11.해날. 맑으나 기온 낮고 바람 심함 옥영경 2008-05-23 2022
6494 10월 13일 물날 맑음, 먼저 가 있을 게 옥영경 2004-10-14 2022
6493 2005.12.19.달날.맑음 / 우아한 곰 세 마리? 옥영경 2005-12-20 2020
6492 2011. 1.22-23.흙-해날. 맑음, 그 끝 눈 / ‘발해 1300호’ 13주기 추모제 옥영경 2011-02-02 2018
6491 6월 7일, 성학이의 늦은 생일잔치 옥영경 2004-06-11 2015
6490 2014. 7. 6.해날. 낮은 하늘 / 이니스프리로 옥영경 2014-07-16 2014
6489 125 계자 이튿날, 2008. 7.28.달날. 빗방울 아주 잠깐 지나다 옥영경 2008-08-03 2008
6488 2005. 10.23.해날.맑음 / 퓨전음악 옥영경 2005-10-24 2004
6487 12월 13일 달날 맑음 옥영경 2004-12-17 200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