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 밤새 내린 비.

담양 작은 시골 마을의 낮은 한옥이었더랬다.

소리 공부를 했다. 이번 달에 두 차례 잡은 일정이다.

선생님 계셔서 몇 소절을 받기도 했다.

받기는 잘하는데, 익어지기는 쉽잖다.

 

소리단체에 이름을 올렸다. 객원 혹은 예비단원쯤.

그리 대중적이지도 않은 국악계,

경제적으로도 구성원으로도 쉽지 않은 일들이 많음을 짐작한다.

작은 단체의 어려움을 이해한다, 라고 고쳐 쓴다. 물꼬 역시 그러하므로.

시스템으로 돌아가는 게 아니라 사람으로 돌아가는 그런 어려움.

드나드는 이들의 작은 영향이 크게 반향하는.

그래서 새 구성원으로서 나서기도 안 나서기도 조심스럽다.

새로운 인물에 걸 수도 있을 기대에 대해서도 헤아린다.

상처가 많았다 짐작되었고, 내가 상처가 아니기를 희망한다.

그저 힘이 좀 되어주고 싶다. 사람 수를 더하고, 조금의 후원을 하고, 손발을 보탤.

 

소리 연습을 하는 동안 한 샘이 밥상을 차렸다. 지난주도 차리셨던 밥상.

계산 없이 움직이는 이의 품을 생각한다.

그게 또 다른 이들을 움직일.

잘 먹었고,

나도 그리 차려드려야지 했다.

먼 곳에서 뭘 싸가기는 쉽지 않지만

가서 장을 몇 가지 볼 수는 있을.

물꼬로 돌아와 저녁밥상을 차리다.

부침개를 부쳤다.

벗이 세상에서 가장 부침개를 잘 부치는 사람’(걔가 아는 사람이 별 없음, 하하)이라 했는데

내가 부친 부침개가 얼마나 많았을 것인데,

하고 많은 부침개 가운데 별 돋보이지 못하는 오늘의 부침개.

그러나 꼭 드리고 싶었다.

그런 거 있잖은가, 앞뒤 없이 그저 주는 마음, 받는 마음이 중요한 그런 때.

다리가 불편한 마을 할머니 댁에 어여 가서 들여 주고 왔다.

맛볼 부침개라기보다 외롭지 마시라는 부침개였다.

 

918, 올해 낼 책의 원고 일부를 마감키로 한 날.

그러나, 글은 지지부진하다.

오늘도 글쓰기를 시도한다. 시도만 한다. 시도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476 2023.10. 3.불날. 흐리다 오후 한가운데 후두둑 지나간 빗방울 얼마 옥영경 2023-10-17 337
6475 2023.10. 2.달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406
6474 2023.10. 1.해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350
6473 2023. 9.30.흙날. 비 내린 아침 옥영경 2023-10-17 323
6472 2023. 9.29.쇠날. 살풋 흐린. 한가위 / 차례 옥영경 2023-10-07 332
6471 2023. 9.28.나무날. 해나왔다 흐려가다 옥영경 2023-10-07 369
6470 2023. 9.27.물날. 부슬비 옥영경 2023-10-07 314
6469 2023. 9.26.불날. 비 옥영경 2023-10-07 334
6468 2023. 9.25.달날. 비내리다 갬 옥영경 2023-10-07 333
6467 2023. 9.24.해날. 흐림 옥영경 2023-10-07 310
6466 2023. 9.23.흙날. 맑음 / 작업실 C동 장판 옥영경 2023-10-02 527
6465 2023. 9.22.쇠날. 갬 / 작업실 C동 도배 옥영경 2023-10-01 324
6464 2023. 9.21.나무날. 비 옥영경 2023-10-01 320
6463 2023. 9.20.물날. 비 옥영경 2023-10-01 365
6462 2023. 9.19.불날. 오후 흐림 옥영경 2023-10-01 316
6461 2023. 9.18.달날. 흐림 옥영경 2023-10-01 371
6460 2023. 9.17.해날. 갬 옥영경 2023-10-01 331
6459 2023. 9.16.흙날. 비 옥영경 2023-09-30 337
» 2023. 9.15.쇠날. 비 내리다 더러 해 옥영경 2023-09-30 337
6457 2023. 9.14.나무날. 비 옥영경 2023-09-30 35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