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9.16.흙날. 비

조회 수 436 추천 수 0 2023.09.30 23:37:26


비는 종일 내리고,

올해 낼 책의 원고는 진척이 없고, ...

할 말이 있어서 시작한 글이고,

할 수 있어서 시작한 글이고,

해야 해서 시작한 글인데,

길을 잃고 헤맨다.

1차 마감 918일이 낼모레.

 

사람이 남의 말을 쉽게 믿는 데는 두 가지 조건이 있는데

그게 듣고 싶은 말이고 또한 여러 사람이 그 말을 할 때라나.

아들이 보내온, 다른 이가 쓴 글월 하나였다.

히말라야 군락을 드나들고,

부탄에도 관심 많고,

돈을 넘은 행복에 역시 늘 귀를 쫑긋거리는 엄마인 줄 아니까.

부탄이 세계 행복지수 1위라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부탄은 세계 행복지수 집계에서 1위를 한 적이 없단다. 이런!

언제부터 어디서부터 부탄은 그렇게 한국 사람들 입에 안착했나?

2월에도 한 신문은 그리 썼다,

2010년 유럽 신경제재단(NEF)의 행복지수 조사를 인용하면서, 행복지수 1위 국가 부탄.

그런데 그 시점에 나온 NEF의 행복지수 발표는 없었단다!

추정하자면, 1972년 부탄 정부에서 집계해 발표한 국민총행복지수(GNH)가 있었다네.

부탄왕실이 자국민에게 직접 물어보니 97명이 행복하다 했다는.

처음 강원일보에서

201129일자에 NEF조사라며 부탄 국민 100명 중 97명이 행복해했다고 쓴 것은

‘97’이라는 구체적 숫자로 보건대 여기서 혼동을 일으킨 게 분명해 보인다.

그렇게 아무런 의심 없이 무려 20232월까지 언론은 복사, 붙여넣기를 계속해 온 것이다.

특히 그 즈음 언론은 이 행복지수 인용구에 관심이 많았다지.

이명박 정부 시절 진보 진영의 신자유주의에 대한 반감이 치솟던 때.

돈이 아닌 행복이 중요하다는 주장에 활용하기 좋았던 건.

그 즈음 한겨레에서만 부탄은 행복지수 1위를 네 번이나 기사에 썼다고.

신경제재단이라는 홈페이이지를 한번이라도 검색해보거나

부탄의 GNH가 뭔지를 찾아왔으면 일어나지 않을 일이다.

이걸 다 찾는데까지 점심 래려드 먹으면서 아이폰으로 30분도 걸리지 않았다.‘

글의 제목은 거짓말이 상식이 되는 방법이었다.

 

우리는 얼마나 쉬 정보를 그대로 믿어버리는지.

그것이 언론으로부터 온 거라면 더욱.

그래서 교차 체크가 필수라. 또한 통찰을 요구하기도 하는.

통찰을 키우는 과정이라면 읽기, 그리고 생각하기일.(토론도 있겠지)

여튼 저 옛날 입으로 돌던 소문처럼 이 시대도 실상 그리 굴러가고 있었네.

중구삭금(衆口鑠金), 뭇사람의 말은 쇠도 녹인다지.

여러 사람의 말은 큰 힘이 있다는, 긍정으로도 부정으로도 쓰일 낱말이겠다.

사는 일이 갈수록 말을 않게 하네, 그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494 2023.10.25.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17
6493 2023.10.24.불날. 좀 흐린 옥영경 2023-11-07 517
6492 2023.10.23.달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58
6491 2023.10.21(흙날) ~ 22(해날). 흐리다 맑음 / 10월 집중수행 옥영경 2023-10-30 662
6490 2023.10.20.쇠날. 갬 옥영경 2023-10-30 481
6489 2023.10.19.나무날. 밤 비 옥영경 2023-10-30 491
6488 2023.10.18.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30 488
6487 2023.10.17.불날. 맑음 / 의료자원에 대해 생각하다 옥영경 2023-10-29 597
6486 2023.10.16.달날. 살짝 흐린 옥영경 2023-10-24 547
6485 2023.10.12.(나무날)~15(해날). 흙날 잠시 비 떨어진 걸 빼고 맑았던 / 난계국악·와인축제 옥영경 2023-10-24 529
6484 2023.10.11.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24 476
6483 2023.10.10.불날. 맑음 옥영경 2023-10-24 529
6482 2023.10. 9.달날. 흐림 옥영경 2023-10-24 454
6481 2023.10. 8.해날. 흐림 옥영경 2023-10-23 493
6480 2023.10. 7.흙날. 흐림 옥영경 2023-10-23 467
6479 2023.10. 6.쇠날. 맑음 옥영경 2023-10-23 462
6478 2023.10. 5.나무날. 맑음 / ‘빈들모임&겨울90일수행 문의’ 옥영경 2023-10-23 448
6477 2023.10. 4.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462
6476 2023.10. 3.불날. 흐리다 오후 한가운데 후두둑 지나간 빗방울 얼마 옥영경 2023-10-17 459
6475 2023.10. 2.달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52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