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9.18.달날. 흐림

조회 수 371 추천 수 0 2023.10.01 23:56:40


좀 전 자정, 올해 내려는 책의 표본 원고를 마감하다.

낮에는 삽화 하나도 왔다. 역시 샘플 삽화. 더하여 편집자한테 보낸.

 

종일 글을 썼다. 그리 말하면 긴 시간이다.

하지만 정작 책상 앞은 얼마 앉지 못했다.

다른 일을 한 것도 아니다.

그저 앉았다 섰다, 이 의자에서 저 의자로 옮아앉거나 방을 서성거리거나.

얼거리를 다 짜고 시작한 글도 아니었다.

일단 써나가면서 글 전체 가닥을 잡은. 그것도 여전히 윤곽이 희미한.

 

간절하게 피드백이 필요하군요!

이걸 샘플 원고라기에 퍽 허술하고, 그래서 민망합니다만으로 시작하는 메일이었다.

물꼬의 교육이 현 주류 교육에 던지는 바가 있다고는 생각하는데,

물꼬라는 특수에서 어떻게 보편을 획득할 것인가가 큰 고민입니다.

담담하기가 어려웠습니다긴 세월이었고마음이 자꾸 넘쳤습니다.’

그랬다. 마음이 자꾸 넘쳤다.

오랫동안 쓰려고 했던 글이었다.

우리 이야기니까, 잘 아니까, 쉬 쓸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채 몇 문장을 쓰지도 못하고 책상 앞에서 벌떡 일어나기를 수십 차례.

시작도 어려웠지만 나아가기는 더 어려웠다. 넘치는 마음 때문이었다.

그 속에 바깥 세상은 끊임없이 시끄러웠다.

교권과 아동권이 충돌하고,

장애아와 비장애아 권리가 반목하고,

남성을 한남충’, 여성을 김치녀로 낮춰 부르며 서로 비방하는 20대들은

그 강도가 약해졌는 양 해도 말만 하지 않을 뿐 달라지지 않았다.

내 새끼만 귀해서 그 아이를 둘러쌀 우리 새끼는 보지 못하는 일이 흔했다.

공부만 잘하면 다른 건 아무래도 좋다고 키워진 공부 잘하는 아이들이

자라서 위해를 가하는 어른이 된 예도 넘쳤다.

지구는 자꾸 더워져 산불과 폭염과 폭우에 기후난민이 넘쳐도

지나치게 쓰고 사는 삶은 별 달라지지 않아 보였다.

우리 어쩌다 이리 되었나, 도대체 우리 무엇을 배웠고 무엇을 가르치고 있나?

그 책임에 교육에 있다고만 할 수 없을 것이나, 종국에는 교육이 져야 할 부분 아니겠는지.

그래서! 물꼬에서 하는 교육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다.

 

97일 편집자와 연락을 주고받았을 땐 당장 쓸 듯이 했지만

결국 닥쳐서야 써서 보냈다.

현재 생각하는 원고 분량은,

한 꼭지당 대략 A4 3p, 27꼭지 정도를 생각하니

전체 A4 81p, 200원고지 650장 정도.

삽화는, 표지 포함 15~20컷 정도 생각하는.

편집회의를 거치며 글의 톤이 비로소 정해질 테고

한가위 지나 104일까지 초고를 넘길 생각인데, 생각인데, 생각인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476 2023.10. 3.불날. 흐리다 오후 한가운데 후두둑 지나간 빗방울 얼마 옥영경 2023-10-17 337
6475 2023.10. 2.달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406
6474 2023.10. 1.해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350
6473 2023. 9.30.흙날. 비 내린 아침 옥영경 2023-10-17 323
6472 2023. 9.29.쇠날. 살풋 흐린. 한가위 / 차례 옥영경 2023-10-07 332
6471 2023. 9.28.나무날. 해나왔다 흐려가다 옥영경 2023-10-07 369
6470 2023. 9.27.물날. 부슬비 옥영경 2023-10-07 314
6469 2023. 9.26.불날. 비 옥영경 2023-10-07 334
6468 2023. 9.25.달날. 비내리다 갬 옥영경 2023-10-07 333
6467 2023. 9.24.해날. 흐림 옥영경 2023-10-07 310
6466 2023. 9.23.흙날. 맑음 / 작업실 C동 장판 옥영경 2023-10-02 528
6465 2023. 9.22.쇠날. 갬 / 작업실 C동 도배 옥영경 2023-10-01 324
6464 2023. 9.21.나무날. 비 옥영경 2023-10-01 320
6463 2023. 9.20.물날. 비 옥영경 2023-10-01 365
6462 2023. 9.19.불날. 오후 흐림 옥영경 2023-10-01 316
» 2023. 9.18.달날. 흐림 옥영경 2023-10-01 371
6460 2023. 9.17.해날. 갬 옥영경 2023-10-01 332
6459 2023. 9.16.흙날. 비 옥영경 2023-09-30 337
6458 2023. 9.15.쇠날. 비 내리다 더러 해 옥영경 2023-09-30 338
6457 2023. 9.14.나무날. 비 옥영경 2023-09-30 35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