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9.20.물날. 비

조회 수 482 추천 수 0 2023.10.01 23:57:58


모여 빵을 만들었다. 오늘은 모카빵.

버터를 먼저 녹이는 쿠키와 다르게 다른 재료들 섞은 뒤 버터를 섞는.

그리 만들어보니 알게 된 게 또 있더라.

빵 위에 토핑물을 얹은 것,

그게 갈라짐이 더 많아야(고르게 자잘자잘 금이 가야) 제대로 된 거더라고.

, 당연하겠구나, 아래 빵과 위에 얹은 물이 익혀 팽창하는 정도가 다르니.

그러니까 아래는 빵이고, 위 덮개는 비스킷인.

1차 발효 45, 2차 발효 30(중간 발효도 15),

발효시간이 기니 같이 밥도 해먹었다.

엄마들이 대부분이라 그런 것 일도 아닌.

뚝딱 해서 선걸음으로들 먹고나니 빵이 다 구워졌더라지.

 

한 어르신이 타일 바닥에 미끄러졌다.

살짝 물기가 있었던 모양이다.

예전 고관절 수술을 세 차례나 하셨더란다.

좀 쉬다 움직여보겠다셨는데,

한 남자 어른이 말했다.

119를 불러 병원으로 가서 확인을 하고 댁으로 가는 게 맘 편치 않겠냐고.

... 그럴 때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할 수 있을까.

서둘러 댁에 가서 쉬는 게 낫겠다고만 생각했는데,

그래서 기다렸다 태워다 드려야지 했는데.

119가 왔다.

골절이라 했고, 이삼 주 입원을 해얄 것 같다는 소식을 들었다.

재수가 없어서...”

아니어요. 또 수술하실 수도 있는데 그만만 해서 다행이지요.”

나쁜 일은 언제든 일어난다.

늘 그것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가 관건.

119를 부를 생각을 한 게 인상 깊었다. 배웠을세.

 

면소재지 농기계수리센터를 들리는 물날 오후라.

앉아서 미쯔비시 예취기 카뷰레이터(기화기)를 분해하고 조립하고 있었다.

마침 새 것으로 갈아끼우고 곁에 둔 게 있어서.

그때 등 뒤에서 누가 큰 소리로 인사를 하며 지나갔다.

같이 인사했다. 누군지도 모르고, 채 볼 생각도 않은 채.

고개를 들었을 때 그의 등만 보였고.

그가 돌아섰을 때야 알았다. 오래 물꼬에서 일했던 이라.

반가웠고, 그제야 인사를.

아까 못 보고 인사하셨구나...”

같이 고생했던 날들은 그런 거구나 싶더라.

혹여 불편할 수도 있을 것들이 껴있어도 반갑기가 먼저인.

고맙다, 나도 멀쩡하고 그대도 잘 살아주어.

 

점주샘이 왔다. 물꼬란 곳이 그냥 놀러온다가 없는 곳.

이번에도 우리는 일 하나 잡았다.

전에 장판 깔았으니 이제 도배 해야징:)’

얼마 전 보낸 문자였다.

장판은 6월 연어의 날 직전 햇발동 1,2층에 깔았던 장판을 말함이라.

하지만 도배는 거기 아니라 구두목골 작업실 C.

, 좋지!’

답이 흔쾌하게 왔고, 그렇게 도모한 일이었다.

저녁거리를 안고 현철샘도 건너왔다.

그래 도배하는데 장판 멤버가 모여야지!’

점주샘의 응답문자였더랬댔지.

하지만 현철샘이 그것까지 할 짬을 낸 건 아니고

마침 비 왔기 그곳 현장이 쉬어 점주샘 온다고 같이 모인.

좋은 사람들과 밥 한 끼 먹는 일, 사는 일이 이런 거다, 그런 생각.

비 내리는 고모령을 듣고,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제22번을 듣는 밤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494 2023.10.25.물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17
6493 2023.10.24.불날. 좀 흐린 옥영경 2023-11-07 517
6492 2023.10.23.달날. 맑음 옥영경 2023-11-07 557
6491 2023.10.21(흙날) ~ 22(해날). 흐리다 맑음 / 10월 집중수행 옥영경 2023-10-30 662
6490 2023.10.20.쇠날. 갬 옥영경 2023-10-30 481
6489 2023.10.19.나무날. 밤 비 옥영경 2023-10-30 491
6488 2023.10.18.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30 488
6487 2023.10.17.불날. 맑음 / 의료자원에 대해 생각하다 옥영경 2023-10-29 597
6486 2023.10.16.달날. 살짝 흐린 옥영경 2023-10-24 547
6485 2023.10.12.(나무날)~15(해날). 흙날 잠시 비 떨어진 걸 빼고 맑았던 / 난계국악·와인축제 옥영경 2023-10-24 529
6484 2023.10.11.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24 476
6483 2023.10.10.불날. 맑음 옥영경 2023-10-24 529
6482 2023.10. 9.달날. 흐림 옥영경 2023-10-24 454
6481 2023.10. 8.해날. 흐림 옥영경 2023-10-23 493
6480 2023.10. 7.흙날. 흐림 옥영경 2023-10-23 467
6479 2023.10. 6.쇠날. 맑음 옥영경 2023-10-23 462
6478 2023.10. 5.나무날. 맑음 / ‘빈들모임&겨울90일수행 문의’ 옥영경 2023-10-23 448
6477 2023.10. 4.물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462
6476 2023.10. 3.불날. 흐리다 오후 한가운데 후두둑 지나간 빗방울 얼마 옥영경 2023-10-17 458
6475 2023.10. 2.달날. 맑음 옥영경 2023-10-17 52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