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5.17.물날. 맑음

조회 수 507 추천 수 0 2017.06.13 01:07:31


아침 7시 사과밭에 있었다.

저녁 6시에야 그 밭을 나왔네.


알을 솎는다.

하나를 실하게 키우려고 세를 몰아주기위해 나머지를 떨군다.

굵은 놈이 여기저기 골고루 달렸으면 좋으련

가지 한쪽으로 치우쳐있기 일쑤다.

하여 떼어낸 것들이 저 쪽에 붙여놓기로 한 알보다 큰 것도 흔하다.

야단을 쳤다.

야단을 치면 돼? 잘 컸다고 칭찬해야지.

아쿠, 그렇지 그렇지.


멀리서 검은등뻐꾸기 울고.

엊그제 주말의 1박2일 산오름 모임에서도 사람들이 물었다.

저 새의 이름을 몰라.

검은등뻐꾸기요.

밤이면 소쩍새랑 쏙독새가 번갈아우는 산마을,

낮은 뻐꾸기와 산비둘기의 시간이다.


나무 아래서 판소리도 있었네.

아름다운 날들이다. 아니, 아름답기로 하는 날들이다.


운전하다 운전대를 잡은 채 쓰러질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들만치 목과 어깨가 뻑뻑대

엊그제 만났던 형님께 기혈치료를 부탁했다.

그러다 풍이 올지도 몰라.

아쿠.

밭에 들기 전 원고를 마감하고

그렇게 몸을 풀고 들었던 밭이었더랬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11 2017. 9. 1~3.쇠~해날. 맑다 밤비, 그리고 개다 옥영경 2017-10-11 433
4710 2017. 8.31.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7-09-29 481
4709 2017. 8.30.물날. 맑기로 옥영경 2017-09-29 469
4708 2017. 8.29.불날. 맑음 옥영경 2017-09-29 511
4707 2017. 8.28.달날. 흐림 옥영경 2017-09-29 440
4706 2017. 8.27.해날. 구름 몇, 그리고 맑음 옥영경 2017-09-29 453
4705 2017. 8.26.흙날. 맑음 옥영경 2017-09-29 474
4704 2017. 8.25.쇠날. 맑음 / 레베카 솔닛 내한 강연 옥영경 2017-09-28 447
4703 2017. 8.24.불날. 국지성 호우 / 누가 다녀간 걸까 옥영경 2017-09-28 436
4702 2017. 8.23.물날. 소나기 옥영경 2017-09-28 474
4701 2017. 8.22.불날. 흐림, 비 조금, 맑음 / 새벽의 이름으로 옥영경 2017-09-28 527
4700 2017. 8.21.달날. 비와 비 사이 옥영경 2017-09-27 413
4699 2017. 8.20.달날. 소나기와 소나기 사이 옥영경 2017-09-27 437
4698 2017. 8.13~19.해~흙. 비 오는 날도 있었고 / 한 대안학교에서 보낸 계절학교 옥영경 2017-09-01 553
4697 2017. 8.10~12.나무~흙날. 개고, 맑고, 구름 옥영경 2017-09-01 524
4696 2017. 8. 9.물날. 밤, 집요한 비 옥영경 2017-09-01 468
4695 2017. 8. 8.불날. 빗방울 떨어지는 밤 옥영경 2017-09-01 507
4694 2017. 8. 7.달날. 맑음 옥영경 2017-09-01 440
4693 2017. 7.23~ 8. 6.해~해날. 비 한 방울도 없던 맑음 / 우즈베키스탄에서 옥영경 2017-08-30 490
4692 2017. 7.21~22.쇠~흙날. 폭염 뒤 구름으로 잠시 숨통 옥영경 2017-08-30 52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