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5.17.물날. 맑음

조회 수 335 추천 수 0 2017.06.13 01:07:31


아침 7시 사과밭에 있었다.

저녁 6시에야 그 밭을 나왔네.


알을 솎는다.

하나를 실하게 키우려고 세를 몰아주기위해 나머지를 떨군다.

굵은 놈이 여기저기 골고루 달렸으면 좋으련

가지 한쪽으로 치우쳐있기 일쑤다.

하여 떼어낸 것들이 저 쪽에 붙여놓기로 한 알보다 큰 것도 흔하다.

야단을 쳤다.

야단을 치면 돼? 잘 컸다고 칭찬해야지.

아쿠, 그렇지 그렇지.


멀리서 검은등뻐꾸기 울고.

엊그제 주말의 1박2일 산오름 모임에서도 사람들이 물었다.

저 새의 이름을 몰라.

검은등뻐꾸기요.

밤이면 소쩍새랑 쏙독새가 번갈아우는 산마을,

낮은 뻐꾸기와 산비둘기의 시간이다.


나무 아래서 판소리도 있었네.

아름다운 날들이다. 아니, 아름답기로 하는 날들이다.


운전하다 운전대를 잡은 채 쓰러질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들만치 목과 어깨가 뻑뻑대

엊그제 만났던 형님께 기혈치료를 부탁했다.

그러다 풍이 올지도 몰라.

아쿠.

밭에 들기 전 원고를 마감하고

그렇게 몸을 풀고 들었던 밭이었더랬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659 2017. 6.12.달날. 흐리고 무덥고 옥영경 2017-07-12 326
4658 2017. 6.10~11.흙~해날. 맑음 옥영경 2017-07-12 327
4657 2017. 6. 9.쇠날. 맑음 옥영경 2017-07-12 313
4656 2017. 6. 8.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7-07-12 330
4655 2017. 6. 7.물날. 흐리고 비 몇 방울 옥영경 2017-07-12 309
4654 2017. 6. 5~6.달~불날. 비, 정말 비. 그래도 못의 물 수위가 오르지는 않는. 옥영경 2017-07-07 316
4653 2017. 6. 3~4.흙~해날. 맑음 옥영경 2017-07-07 307
4652 2017. 6. 2.쇠날. 맑음 옥영경 2017-07-07 299
4651 2017. 6. 1.나무날. 맑은 하늘 굵은 비 셋 옥영경 2017-07-07 293
4650 2017. 5.31.물날. 흐리다 굵은 비 다섯 방울 옥영경 2017-07-07 294
4649 2017. 5.29~30.달~불날. 맑음 옥영경 2017-07-07 292
4648 2017. 5.27~28.흙~해날. 맑음 / 암벽등반과 야영 옥영경 2017-07-07 305
4647 2017. 5.26.쇠날. 맑음 옥영경 2017-07-06 307
4646 2017. 5.23~25.불~나무날. 첫날 밤비, 그리고 갬 옥영경 2017-06-30 297
4645 2017. 5.22.달날. 맑음 / '연어의 날' 준비위 옥영경 2017-06-30 308
4644 2017. 5.20~21.흙~해날. 맑음 옥영경 2017-06-30 294
4643 2017. 5.19.쇠날. 맑음 옥영경 2017-06-30 289
4642 2017학년도 봄학기 중학교 ‘예술명상’ 수업 갈무리글 옥영경 2017-06-13 397
4641 2017. 5.18.나무날. 맑음 / 5.18과 옥영경 2017-06-13 392
» 2017. 5.17.물날. 맑음 옥영경 2017-06-13 33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