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5.20~21.흙~해날. 맑음

조회 수 294 추천 수 0 2017.06.30 13:52:14


마늘밭이며 감자밭이며 풀을 매고,

밭가 예취기를 돌리고,

학교 운동장 둘레 잡초를 뽑고,

명상정원 ‘아침뜨樂’에 물을 주고 있을 때,


학교 밖에서는 산오름 안내 훈련 중이었다.

사람들과 만날 적 어떤 것들을 통해 서로 마음을 열 수 있을 것인가,

재밌는 동작들이 활용되었다.

오랫동안 주제를 가지고 산행을 이끌었던 이는

마지막까지 안전을 책임질 것, 가르치지 말고 느끼도록 도울 것,

위험상황에서 퇴출로를 늘 확보할 것으로 자신의 경험담을 나누었다.

암벽등반하는 이는 독도법의 기본을 역설했고

(지도정치, 내 위치를 확인하고, 진행방향을 결정하는),

응급상황에서 컨트롤타워가 누가 될 것인가를 명확하게 하라 조언했다.

함께했던 구조전문가는 몇 가지 매듭법을 가르쳐주었다.

죄냐, 고리를 만드느냐가 매듭의 전부이겠다.


무수히 산길을 걸었다.

학기를 시작하고 끝내면서도 산을 올랐고,

계자에서 최고봉도 마치는 날 전날에 있는 산오름.

백두대간을 너머 미국에서도 호주에서도 뉴질랜드에서도 네팔에서도 트레킹을 했다.

산에 살아도 산이 그립다.

그런데, 오늘에야 등반(登攀)의 반자를 유심히 보았더라.

손을 쓰더란 말이지.

등반은 그런 거였던.

오는 주말의 암벽등반에 설렌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659 2017. 6.12.달날. 흐리고 무덥고 옥영경 2017-07-12 326
4658 2017. 6.10~11.흙~해날. 맑음 옥영경 2017-07-12 327
4657 2017. 6. 9.쇠날. 맑음 옥영경 2017-07-12 313
4656 2017. 6. 8.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7-07-12 330
4655 2017. 6. 7.물날. 흐리고 비 몇 방울 옥영경 2017-07-12 309
4654 2017. 6. 5~6.달~불날. 비, 정말 비. 그래도 못의 물 수위가 오르지는 않는. 옥영경 2017-07-07 316
4653 2017. 6. 3~4.흙~해날. 맑음 옥영경 2017-07-07 307
4652 2017. 6. 2.쇠날. 맑음 옥영경 2017-07-07 299
4651 2017. 6. 1.나무날. 맑은 하늘 굵은 비 셋 옥영경 2017-07-07 293
4650 2017. 5.31.물날. 흐리다 굵은 비 다섯 방울 옥영경 2017-07-07 294
4649 2017. 5.29~30.달~불날. 맑음 옥영경 2017-07-07 292
4648 2017. 5.27~28.흙~해날. 맑음 / 암벽등반과 야영 옥영경 2017-07-07 306
4647 2017. 5.26.쇠날. 맑음 옥영경 2017-07-06 308
4646 2017. 5.23~25.불~나무날. 첫날 밤비, 그리고 갬 옥영경 2017-06-30 297
4645 2017. 5.22.달날. 맑음 / '연어의 날' 준비위 옥영경 2017-06-30 308
» 2017. 5.20~21.흙~해날. 맑음 옥영경 2017-06-30 294
4643 2017. 5.19.쇠날. 맑음 옥영경 2017-06-30 289
4642 2017학년도 봄학기 중학교 ‘예술명상’ 수업 갈무리글 옥영경 2017-06-13 397
4641 2017. 5.18.나무날. 맑음 / 5.18과 옥영경 2017-06-13 392
4640 2017. 5.17.물날. 맑음 옥영경 2017-06-13 33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