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6. 8.나무날. 맑음

조회 수 399 추천 수 0 2017.07.12 16:20:47


달빛 좋다.

나도 잘 있고,

멀리서 아이들도 샘들도 잘 있고,

이렇게 고요한 날들이라니.

안식년이긴 한가 보다.


아침저녁 물을 길어다 밭에.

기온 높고 마른날이 길다.

오전에는 어제 들여온 꽃잔디를 심으러 아침뜨樂에 들다.

밥못 둘레의 나무조각들이며 돌멩이를 정리하고

200모를 심고 물을 길어다 흠뻑 주었다.

저녁이나 내일 아침 꾸덕꾸덕한 물자국을 꾹꾹 눌러주면 끝.

한동안은 물을 주어야 할 것이고,

차츰 간격을 늘이다 더는 물 없이 홀로 서게 할 것.


‘예술명상’ 제도학교 수업이 중등은 진즉 끝이 났고,

초등은 오늘 수업이 없는 날.

하여 밤에 하는 어른 예술수업을 하오에 한다.

한지 가지고 놀기.

색을 날리는 작업을 하다.

락스를 이럴 때도 쓰더라.

풍선을 불어 등도 만들다.

연등처럼 연어의 날에 쓰리라 한다.


원고청탁.

대안학교 현장이야기나 교육 혹은 양육에 대한 이야기를

온라인으로 연재해 보자는.

‘우선 실제 사람들의 고민에 관한 부분을 직접 들으실 기회도 되실 것 같구요...

사실... 특정 분야에서는 백과사전보다 더한 읽을거리, 정보를 갖춘 뉴스섹션을 만들고 싶은 게 제 욕심이기도 합니다.’

가을에 준비하려는 교육서를 미리 써서 그걸 책으로 엮자는.

좋은 방법일수도.

그런데 마감에 좇기니 원고 질이 떨어지는 단점도 있던데.

하기야 기사를 쓴 뒤 책으로 엮기 전 보충의 기회가 없지는 않는.

고민해보기로.


오랜만에 그리는 유화는 역량은 고사하고 붓도 시원찮고

더구나 세필붓이 없어 세밀하게 해야 될 부분이 자꾸 뭉그러지는.

아하, 이가 없으면 잇몸. 오늘은 1호 붓을 칼로 잘라 세필붓으로 만들어 썼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11 2017. 9. 1~3.쇠~해날. 맑다 밤비, 그리고 개다 옥영경 2017-10-11 433
4710 2017. 8.31.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7-09-29 481
4709 2017. 8.30.물날. 맑기로 옥영경 2017-09-29 469
4708 2017. 8.29.불날. 맑음 옥영경 2017-09-29 511
4707 2017. 8.28.달날. 흐림 옥영경 2017-09-29 440
4706 2017. 8.27.해날. 구름 몇, 그리고 맑음 옥영경 2017-09-29 453
4705 2017. 8.26.흙날. 맑음 옥영경 2017-09-29 474
4704 2017. 8.25.쇠날. 맑음 / 레베카 솔닛 내한 강연 옥영경 2017-09-28 447
4703 2017. 8.24.불날. 국지성 호우 / 누가 다녀간 걸까 옥영경 2017-09-28 436
4702 2017. 8.23.물날. 소나기 옥영경 2017-09-28 474
4701 2017. 8.22.불날. 흐림, 비 조금, 맑음 / 새벽의 이름으로 옥영경 2017-09-28 527
4700 2017. 8.21.달날. 비와 비 사이 옥영경 2017-09-27 413
4699 2017. 8.20.달날. 소나기와 소나기 사이 옥영경 2017-09-27 437
4698 2017. 8.13~19.해~흙. 비 오는 날도 있었고 / 한 대안학교에서 보낸 계절학교 옥영경 2017-09-01 553
4697 2017. 8.10~12.나무~흙날. 개고, 맑고, 구름 옥영경 2017-09-01 524
4696 2017. 8. 9.물날. 밤, 집요한 비 옥영경 2017-09-01 468
4695 2017. 8. 8.불날. 빗방울 떨어지는 밤 옥영경 2017-09-01 507
4694 2017. 8. 7.달날. 맑음 옥영경 2017-09-01 440
4693 2017. 7.23~ 8. 6.해~해날. 비 한 방울도 없던 맑음 / 우즈베키스탄에서 옥영경 2017-08-30 490
4692 2017. 7.21~22.쇠~흙날. 폭염 뒤 구름으로 잠시 숨통 옥영경 2017-08-30 52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