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6시, 저기 걸어오는 한 존재를 위해 창고동 맞이 청소를 한다.

사람이 비운 자리로 무당벌레와 노린재, 작은 벌레들이 차지한 창고동에서

난로에 불을 지피고 쓸고 닦고 다시 청소기를 돌렸다.


07시 해건지기는 아침뜨樂에서 걷기 수행으로 갈무리 되었다.

아침밥상엔 시래기국밥과 달걀찜이 올랐다.

고전적인 물꼬 음식이다.

그렇게 대접하고 싶었다.


10시 좀 넘어 떠날 사람 떠나고,

아침뜨樂 다시 오르다.

옴자 패 놓은 부분 일부에 카모마일 씨앗을 모래와 섞어 뿌리고,

군자란을 옮겨 심고,

햇발동 앞 꽃밭의 수선화도 뿌리 갈라 ‘옴; 온 우주’로 옮겨 심었다.

(학교는 벌써 피고 진 수선화가 달골은 이제 올라오는 중)

끝내고 허리 펴자 비 흩뿌렸다.

밭 패고 나온 돌 치우려는데,

들머리 계단 아래 쌓던 탑이 생각나 거기까지 삼태기에 담아 옮기다.

하기 시작하니 더 하게 되고, 더 하니 마저 하게 되고,

그만 해야지 할 때 비도 멎었더라.


어제 학부모가 가져왔던 와인을 다시 열어

한 모금 마시고 숨 돌리고, 또 대전행.

전화기 문제로 주에 두 차례나 대전이라니.

달골에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지 않으니 손전화에 의존하고,

요새 대체로 손전화로 일을 다 하니...

“무슨 전화기가 이렇게 커?”

새로 나오는 것들은 무슨 노트북 만한 걸.

“요새는 다 그리 나와요.”

해서 식구 하나가 새로 사고, 그가 쓰던 것을 내가 물려받는,

최근 몇 차례의 방식대로 하기로.

손전화는 다시 이상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983 2019. 8.11.해날. 맑음 / 물호스를 깁다가 옥영경 2019-09-17 135
4982 2019. 8.10.흙날. 맑음 / 복사 통조림 옥영경 2019-09-17 144
4981 2019 여름, 164 계자(2019. 8. 4~9) 갈무리글 옥영경 2019-09-11 198
4980 164 계자 닫는날, 2019. 8. 9.쇠날. 맑음 / 빛나는 기억이 우리를 밀고 간다 옥영경 2019-09-11 171
4979 164 계자 닷샛날, 2019. 8. 8.나무날. 소나기 / 민주지산(1,242m) 산오름 옥영경 2019-09-10 159
4978 164 계자 나흗날, 2019. 8. 7.물날. 갬 / 걸으면서 열고 걸으면서 닫았다 옥영경 2019-09-08 174
4977 164 계자 사흗날, 2019. 8. 6.불날. 흐려가는 하늘 / 자유는 어떤 바탕에서 힘을 발하는가 옥영경 2019-08-31 200
4976 164 계자 이튿날, 2019. 8. 5.달날. 맑음 / 저녁이 내리는 마당에서 옥영경 2019-08-31 177
4975 164 계자 여는 날, 2019. 8. 4.해날. 맑음 / 2년을 넘어 다시 피는 계자 옥영경 2019-08-30 262
4974 2019. 8. 3.흙날. 맑음 / 164 계자 미리모임 옥영경 2019-08-22 261
4973 2019. 8. 2.쇠날. 맑음 옥영경 2019-08-22 152
4972 2019. 8. 1.나무날. 맑음 옥영경 2019-08-22 155
4971 2019. 7.31.물날. 맑음 / 날마다 하늘을 밟고 사는 이 옥영경 2019-08-22 153
4970 2019. 7.30.불날. 맑음 / 164 계자 준비위 옥영경 2019-08-22 140
4969 2019. 7.29.달날. 맑음 / 삼남매의 계곡 옥영경 2019-08-22 147
4968 2019. 7.28.해날. 비 추적이다 멎은 저녁답 옥영경 2019-08-22 131
4967 2019. 7.27.흙날. 아침 볕 잠깐, 다시 비, 흐림 / 긴 그림자 셋 옥영경 2019-08-22 147
4966 2019. 7.26.쇠날. 비 옥영경 2019-08-22 125
4965 2019. 7.25.나무날. 밤새 비 다녀가고 아침 멎다 옥영경 2019-08-22 138
4964 2019. 7.24.물날. 가끔 해 / 깻잎 깻잎 깻잎 옥영경 2019-08-22 13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