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마솥방

조회 수 2411 추천 수 0 2003.12.20 14:26:00
2003-12-14

< 가마솥방(부엌과 식당) >

마침내
부엌과 식당을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계절학교 때마다 쓰는 강당 뒤쪽의 부엌이
이 겨울 날씨엔 너무 어설퍼
사택 가운데 하나인 간장집 좁은 부엌에서
날마다 스물도 넘는 사람들 밥을 해댔습니다.
웬만한 숫자는 간장집의 국간장방과 진간장방에서 구겨들어가 먹었지만
그렇지 못할 땐 그 밥상을
운동장 가로질러 모둠방까지 옮겨다 차렸댔지요.
4대 부엌샘 희정샘이 얼마나 신이 났던지요.

지난 11월 어른들이 하는 뚝딱뚝딱 계절학교,
홍대 사진반에서 우르르 왔던 창원샘 패들이
마루바닥 뜯어낸 게 시작이었으니
무려 한달여 공을 들인 셈입니다.
일산의 품앗이 병구샘부터 용인샘 승기샘
그리고 여기 식구들과 오가는 품앗이들,
그 손들이 많기도 하였습니다.
건축업하는 이들에게 맡겼다면 사나흘이면 너끈했을 것이나
이토록 기쁠 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밥을 해먹을 수 있다는 것 말고는
아직 손이 가얄 곳이 한이 없습니다만.

돈이 없어서도 그러하지만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우리 힘으로 아이들 살 곳들을 챙기고 싶습니다.
부엌과 식당이 이리 돌아가기까지
애쓴 모든 분들, 고맙습니다!

참, 곳곳에서 일하는 이들이 밥 때를 어떻게 아냐구요?
징소리가 몇 차례 들린답니다.
그러면 꾸역꾸역 모여드는 거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6606 눈비산마을 가다 옥영경 2004-01-29 2435
6605 노래자랑 참가기 옥영경 2003-12-26 2430
6604 '서른 즈음에 떠나는 도보여행'가 박상규샘 옥영경 2003-12-26 2426
6603 계자 열 이틀째 1월 16일 쇠날 옥영경 2004-01-17 2416
» 가마솥방 옥영경 2003-12-20 2411
6601 주간동아와 KBS 현장르포 제 3지대 옥영경 2004-04-13 2409
6600 3월 15-26일, 공연 후원할 곳들과 만남 옥영경 2004-03-24 2398
6599 1대 부엌 목지영샘, 3월 12-13일 옥영경 2004-03-14 2386
6598 KBS 현장르포 제3지대랑 옥영경 2004-03-24 2383
6597 [2018.1.1.해날 ~ 12.31.달날] ‘물꼬에선 요새’를 쉽니다 옥영경 2018-01-23 2380
6596 대해리 마을공동체 동회 옥영경 2003-12-26 2377
6595 입학원서 받는 풍경 - 둘 옥영경 2003-12-20 2376
6594 물꼬 미용실 옥영경 2003-12-20 2370
6593 계자 열쨋날 1월 14일 물날 옥영경 2004-01-16 2369
6592 계자 다섯쨋날 1월 9일 옥영경 2004-01-10 2349
6591 4월 21일 문 열던 날 풍경 - 넷 옥영경 2004-04-28 2339
6590 지금은 마사토가 오는 중 옥영경 2004-01-06 2338
6589 6월 17일, 쌀과 보리 옥영경 2004-06-20 2328
6588 4월 10일 흙날, 아이들 이사 끝! 옥영경 2004-04-13 2319
6587 2004학년도 학부모모임 길을 내다, 3월 13-14일 옥영경 2004-03-14 231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