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3월 빈들 신청 끝

조회 수 973 추천 수 0 2024.03.15 20:24:08


3월 빈들모임이 마감되었습니다.

 

여느 해에는 없는 3월 빈들모임이었습니다.

멧골의 더딘 봄에 맞춰 4월에야 여는 빈들모임이니까요.

내막은, 어려운 시간을 건너가고 있는 청년들을 위해 마련했고,

그들을 이해하고 위로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하여 그들에겐 등록비가 없는 모임이었지요.

올 기회를 엿보던 이들도 덕분에 함께하면 좋겠구나 했구요.

열의 자리가 다 찼고,

심지어 그들을 맞이하는 살림에 보태라는 후원금까지 닿았습니다.

모다 고맙습니다!

 

마치 비탈에 서 있는 듯한 작금의 이 나라입니다.

그만 미끄러지기라도 한다면

우리 5,60 세대들이야 이미 삶에 이력이 붙었다지만

고스란히 그 암울한 하늘을 덮어써야만 하는 청년들이, 아이들이 짠하기만 합니다.

그들이 단단하게 서는 데 물꼬도 한 몫하고 싶습니다.

그대들을 진정 응원하노니!”

 

밭을 갈며 잘 준비하고 있겠습니다.

살펴들 오시어요.

 

* 다음 4월 빈들모임(4.26~28)에서는 일수행으로 벽화그리기와 도배 일정이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13] 관리자 2009-06-27 36660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19577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17657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17119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17000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16661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16670
공지 2022 세종도서(옛 문화체육관광부 우수도서) 선정-<다시 학교를 읽다>(옥영경 / 한울림, 2021) 물꼬 2022-09-30 15596
공지 [12.27] 신간 《납작하지 않은 세상, 자유롭거나 불편하거나》 (한울림, 2022) 물꼬 2022-12-30 13846
공지 2024학년도 한해살이;학사일정 (2024.3 ~ 2025.2) 물꼬 2024-02-12 5943
965 [마감] 2024 연어의 날 접수, 끝 물꼬 2024-06-12 121
964 [미리 안내] 2024학년도 여름 일정 물꼬 2024-05-28 277
963 [6.22~23] 2024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24-05-28 382
962 5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24-05-19 363
961 [5.27~6.9] 찔레꽃방학으로 교무·행정실이 빕니다 물꼬 2024-04-30 794
960 [5.24~26] 5월 빈들모임 물꼬 2024-04-30 572
959 [5.18~19] 5월 집중수행 물꼬 2024-04-30 615
958 4월 빈들 마감 물꼬 2024-04-13 868
957 [4.26~28] 4월 빈들모임 물꼬 2024-03-27 1027
956 [4.20~21] 4월 집중수행 물꼬 2024-03-27 862
» [마감] 3월 빈들 신청 끝 물꼬 2024-03-15 973
954 [3.29~31] 3월 빈들모임(반짝 빈들모임) 물꼬 2024-03-14 1122
953 [3.5] 2024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24-02-12 1164
952 [2.3~6] 실타래학교(3박4일) 물꼬 2024-01-28 1101
951 173계자 통신·5 - 계자 사진 물꼬 2024-01-16 1035
950 [2.12~3.3] 인도행 물꼬 2024-01-13 1286
949 [1.19~20] '발해 1300호' 26주기 추모제 [1] 물꼬 2024-01-13 1335
948 173계자 통신·4 – 계자 사후 통화(1월 15일 10~22시) 물꼬 2024-01-13 971
947 173계자 통신·3 - 나흗날입니다 물꼬 2024-01-10 95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