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빈들 마감

조회 수 867 추천 수 0 2024.04.13 21:37:48


 

4월 빈들모임 자리가 다 찼습니다!

 

딱 열로 마감했습니다. 

이번에는 아이들도 제법 많은 빈들이겠습니다.

안의 식구들까지 더하면 열다섯이 함께할 일정이겠군요.

일 수행으로는 삼거리집 창고에 벽화도 그리고, 뒷채 도배도 하려 하며,

손이 넉넉하니 밭의 돌도 좀 골라낼 참입니다.

 

더딘 봄이더니 달려 스쳐 지나려는 그입니다.

지금은 벚꽃 자두꽃 복사꽃 이화꽃 한 번에 흐드러지는 달골인데, 그 꽃들 질 무렵 꽃으로들 오시겠습니다.

살펴들 오시어요.

  

* 5월 빈들모임: 5.24(쇠날) ~ 5.26(해날), 23

* 6월 물꼬 연어의 날(Homecoming Day): 6.22(흙날) ~ 6.23(해날), 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13] 관리자 2009-06-27 36660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19577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17656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17119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17000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16661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16670
공지 2022 세종도서(옛 문화체육관광부 우수도서) 선정-<다시 학교를 읽다>(옥영경 / 한울림, 2021) 물꼬 2022-09-30 15596
공지 [12.27] 신간 《납작하지 않은 세상, 자유롭거나 불편하거나》 (한울림, 2022) 물꼬 2022-12-30 13846
공지 2024학년도 한해살이;학사일정 (2024.3 ~ 2025.2) 물꼬 2024-02-12 5943
965 [마감] 2024 연어의 날 접수, 끝 물꼬 2024-06-12 121
964 [미리 안내] 2024학년도 여름 일정 물꼬 2024-05-28 277
963 [6.22~23] 2024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24-05-28 382
962 5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24-05-19 363
961 [5.27~6.9] 찔레꽃방학으로 교무·행정실이 빕니다 물꼬 2024-04-30 794
960 [5.24~26] 5월 빈들모임 물꼬 2024-04-30 572
959 [5.18~19] 5월 집중수행 물꼬 2024-04-30 615
» 4월 빈들 마감 물꼬 2024-04-13 867
957 [4.26~28] 4월 빈들모임 물꼬 2024-03-27 1027
956 [4.20~21] 4월 집중수행 물꼬 2024-03-27 862
955 [마감] 3월 빈들 신청 끝 물꼬 2024-03-15 973
954 [3.29~31] 3월 빈들모임(반짝 빈들모임) 물꼬 2024-03-14 1122
953 [3.5] 2024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24-02-12 1164
952 [2.3~6] 실타래학교(3박4일) 물꼬 2024-01-28 1101
951 173계자 통신·5 - 계자 사진 물꼬 2024-01-16 1035
950 [2.12~3.3] 인도행 물꼬 2024-01-13 1286
949 [1.19~20] '발해 1300호' 26주기 추모제 [1] 물꼬 2024-01-13 1335
948 173계자 통신·4 – 계자 사후 통화(1월 15일 10~22시) 물꼬 2024-01-13 971
947 173계자 통신·3 - 나흗날입니다 물꼬 2024-01-10 95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