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플스테이, 수도원스테이...

물꼬도 수행 공간들처럼 머무는 제도가 있어왔습니다.

하루 혹은 며칠, 길게는 한 학기를 머물기도 하였는데,

2017학년도에는 상설일정을 준비하였습니다.

그간 주말학교였던 빈들모임을 대신하는 것일 수도 있겠지요.


잠시 멈추고 싶은 때, 마음의 근육이 필요한 때, 마음을 살펴야할 때, 마음이 저린 때,

따순 밥상이 필요한 때, 평화가 간절한 때, ...

그런 마음이 인다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참가 일정은 달마다 셋째 주(해날부터 다음 해날까지 8일)를 중심으로 하나 형편에 따라 서로 조율이 가능하며,

시작은 언제나 저녁 5시 30분입니다. 


물꼬의 평소 흐름을 따라 지내는 ‘체험형’

밥 때를 빼고 그저 자신의 흐름대로 지내는 ‘휴식형’ 으로 나눌 수 있겠습니다.

혼자도 가능하며 덩어리로 신청을 할 수도 있습니다.

수행, 일, 예술활동, 쉼, 건강한 밥상이 함께합니다.


메일 주시면 참가비를 포함한 자세한 안내문을 보내드리겠습니다.

mulggo2004@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026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425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5923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686
667 [5월 23~28일] 수행과 암벽 등반 물꼬 2017-05-24 668
666 흙집 보수공사 건 물꼬 2017-05-18 709
665 [5.14~23] 자두밭 사과밭 알솎기 물꼬 2017-05-18 616
664 [5.22~23]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7-05-17 580
663 [5.6~14]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2차 물꼬 2017-05-17 554
662 [아침뜨樂] '아가미못'이 '밥못'으로 물꼬 2017-05-04 591
661 누리집 방문객이 많았던 까닭에 물꼬 2017-05-02 568
660 [4.29~7.23] 주말 산오름 물꼬 2017-04-30 554
659 [4.28] ‘아침뜨樂’ 미궁 잔디 심기 물꼬 2017-04-28 598
658 [4.24~25] ‘아침뜨樂’의 아가미못과 미궁과 아고라; 굴삭기 작업 물꼬 2017-04-26 478
657 [4.18~19] ‘아침뜨樂’의 연못 방수 공사 물꼬 2017-04-19 560
656 (예비 안내)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17-04-14 570
655 [5.1~7] ‘범버꾸살이’ (5월 가정학습주간) 물꼬 2017-04-06 583
654 “제도학교의 물꼬 나들이” 물꼬 2017-03-31 617
653 “예술명상” - 제도학교 지원수업 물꼬 2017-03-31 550
»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머물기(물꼬스테이) 물꼬 2017-03-28 3411
651 [3.13] 2017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17-02-22 663
650 [2.22~3.12] 네팔 다녀오겠습니다! 옥영경 2017-02-22 595
649 [2.11] 정월대보름제 물꼬 2017-02-08 567
648 [2.23~3.12] 네팔 물꼬 2017-02-06 57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