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조회 수 590 추천 수 0 2017.10.07 01:49:51


달골 안쪽으로 쑤욱 몇 발 내디디면

저 아래 마을을 안고 둘러친 들과 허리띠처럼 두른 산을 마주하게 됩니다.

날마다 만나도 반갑고 할 말 많은 어릴 적 짝꿍 같은 풍경!

꼭 빛을 보내고 저녁이 내리는 시간이 아니라도

끊임없이 우리를 배반하는 삶을 번번이 용서할 수 있을 것만 같은 때,

혹은 나조차도 모르게 한 거짓을 꾸짖거나 벌하지 않을 것만 같은 때,

그 적확한 계절의 위치가 바로 10월 아닐지요.

물꼬가 담긴 대해리에도 10월이 왔습니다.


10월 6일 쇠날부터 9일 달날까지 나흘 동안

아이들과 어른들, 열이 넘는 이들이 모여

긴 연휴의 마지막을 함께합니다.

수행모임과 상담과 빈들모임(주말학교)와 계자(계절자유학교),

그리고 물꼬 방문이 뒤섞인 흐름이 될 듯합니다.


10월 23일 달날부터 25일 물날까지의 사흘에도

한 고교의 2학년 아이들 서른이 함께하는 물꼬 stay가 있습니다.

처음엔 스물로 계획했으나 희망자가 많아

‘애를 쓰고 있는데도 인원이 줄지를 않네요’라는 진행 샘의 즐거운 비명이 있었지요.

‘제가 그곳에 가서 그러했던 것처럼

(우리 아이들도) 자신의 본 모습, 삶이 어떠해야할 지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합니다.’

정녕 그럴 수 있기를.


참되고 성실한 마음을 정성(精誠)이라 이름 하는 줄 압니다.

정성으로 맞겠습니다.

같이 10월을 보낼 수 있어 귀하고 기쁩니다.

어여들 오시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8924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3443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4926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4214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머물기(물꼬스테이) 물꼬 2017-03-28 2548
684 [11.20~12.3] 위탁교육 물꼬 2017-11-21 609
683 대해리행 바뀐 버스 시간표 물꼬 2017-11-21 502
682 [10.21~11.30] 집 짓는 과정에 손발 보태러 와주십사 하고 물꼬 2017-11-04 653
681 [10.23~11.22] 집짓기 무료교육 물꼬 2017-10-20 703
»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물꼬 2017-10-07 590
679 안식년의 근황; 2017학년도 봄학기, 그리고 가을학기 물꼬 2017-08-29 743
678 [8.13~19] 다른 대안학교의 계절학교에 손발 보탭니다 물꼬 2017-07-27 1073
677 [7.18~] 흙집 고치기, 가마솥방 지붕 바꾸기 물꼬 2017-07-22 695
676 [7.23~8.6] 우즈베키스탄 다녀오겠습니다 옥영경 2017-07-12 715
675 2017학년도 여름과 겨울 계자 없습니다! 물꼬 2017-07-12 609
674 [7.14~16] 7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17-07-06 613
673 [7.3~4 / 7.7~12] 내포 숲길, 지리산 숲길 걷기 물꼬 2017-07-03 586
672 연어의 날, 모다 고맙습니다! 물꼬 2017-06-29 583
671 연어의 날, 자리를 더 늘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물꼬 2017-06-21 571
670 연어의 날 움직임에 대한 몇 가지 안내 물꼬 2017-06-19 543
669 연어의 날 신청 마감합니다! 물꼬 2017-06-19 497
668 [6.24~25]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17-05-27 951
667 [5월 23~28일] 수행과 암벽 등반 물꼬 2017-05-24 581
666 흙집 보수공사 건 물꼬 2017-05-18 575
665 [5.14~23] 자두밭 사과밭 알솎기 물꼬 2017-05-18 52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