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는 그렇게 않았겠습니까만

멀리 와 있으면서 논두렁을 비롯한 물꼬 식구들이 어느 때보다 고맙습니다.

누리집에서 마음을 먹고 인사를 드려야지 하던 날,

하필 인터넷이 원활하지 않아 다른 샘 편에 인사를 드렸더랬네요,

지난 4월이었군요.


기부자 예우 프로그램도 특별히 없는 물꼬에,

그럼에도 표 나지 않는 일에 한결같이 보내주신 마음들에 어떻게 인사를 다 전할지요.

지금 물꼬를 관리하고 계신 소사아저씨, 무열샘, 장순샘, 하다샘,

그리고 물꼬의 실질적인 손발 품앗이샘들과 아이들에게도 또한 마찬가지랍니다.


돌아서면 훌쩍 자라있는 저 풀들의 푸른 절벽의 마음으로

물꼬를 대표해 깊이 머리 숙입니다.

제 개인으로는 30년을 채워가는 물꼬 삶이더군요.

말도 글도 섬김도 삶도, 잘 건사하려 애쓰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18. 6.18. 달날, 단옷날

자유학교 물꼬 옥영경 절


후원(논두렁) 농협 053-01-243806 자유학교 물꼬


2018년 6월 현재 논두렁;

이상찬(이진현 이관우) 성시정(하얀쉼터) 김수현(성남보육원) 박현정(최형찬) 옥영호(방준석 옥지혜) 장지용 박상숙(김미희) 박윤실(김영진 김현준) 강휘령 김아리 황연 손수일(그린건축) 옥영대 연은슬(공연규 공은규 공슬규) 송유설(안미루 안소울 안소연 안소미) 윤기수 고규보 신금용 강성군 홍인교(이윤호 이건호) 박미선(김무량 김무겸) 최영미(이해인 이정인) 윤희중(태평양마트) 백서현 박종기


* 혹여 누락이나 오류가 있다면 용서해주시옵고, 또한 알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8499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4517
공지 2016학년도 한해살이(2016.3~2017.2) file 물꼬 2016-02-20 3829
공지 [명상센터] “자기 돌봄” - 물꼬머물기(물꼬스테이) 물꼬 2017-03-28 2150
696 2018학년도 여름계자, 겨울계자 관련 물꼬 2018-07-02 172
» 지지와 연대, 그리고 후원(논두렁) 고맙습니다 옥영경 2018-06-18 264
694 [7.20~22] 201807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8-06-11 205
693 중학교 입학 고민, 추풍령 중학교를 권합니다! [1] 물꼬 2018-06-01 280
692 [6.15~17] 201806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8-05-18 272
691 [5.28~20] 201805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8-05-01 345
690 [4.27 / 5.4] 누리집 일시 멈춤 안내 물꼬 2018-04-12 343
689 현재 바르셀로나에 계신 옥샘의 부탁을 전달합니다. 물꼬 2018-04-12 467
688 2018학년도(2018.3.1~2019.2.28)를 앞두고 물꼬 2017-12-30 865
687 [12.12] 부고(訃告): 장순이(2003-2017) 물꼬 2017-12-28 632
686 [~12.28] 근황 옥영경 2017-12-26 615
685 [11.28~12.4] 물꼬 stay 물꼬 2017-11-27 551
684 [11.20~12.3] 위탁교육 물꼬 2017-11-21 504
683 대해리행 바뀐 버스 시간표 물꼬 2017-11-21 381
682 [10.21~11.30] 집 짓는 과정에 손발 보태러 와주십사 하고 물꼬 2017-11-04 528
681 [10.23~11.22] 집짓기 무료교육 물꼬 2017-10-20 572
680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물꼬 2017-10-07 506
679 안식년의 근황; 2017학년도 봄학기, 그리고 가을학기 물꼬 2017-08-29 650
678 [8.13~19] 다른 대안학교의 계절학교에 손발 보탭니다 물꼬 2017-07-27 970
677 [7.18~] 흙집 고치기, 가마솥방 지붕 바꾸기 물꼬 2017-07-22 616
XE Login

OpenID Login